최서원 "우리 딸은 중졸로 만들고 조국 딸엔 아무것도 안하나"

 

 

 

 

국정 농단 파기환송심 최후 진술… 조국일가와 비교하며 박탈감 토로 
검찰, 징역 25년·벌금 300억 구형




"2016년 10월 독일에서 들어올 때 포토존이 무너지고 신발이 벗겨지고 목덜미가 잡혀 숨넘어가는 위기감 속에서도 검찰·경찰은 보호해 주지 않았다."

'국정 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서원(최순실씨의 개명 이름·64)씨가 22일 최후진술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과 그 일가(一家)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자신에 대한 수사를 비교하면서 "박탈감을 느낀다"고 했다.

최씨는 22일 서울고법 형사 6부(재판장 오석준) 심리로 열린 파기환송심 결심 공판에서 "언제부터 포토존이 없어지고 검찰 (피의사실) 공표가 없어졌느냐"며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해야 하는데 현 정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그렇게까지 보호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최씨는 "우리 가족은 수사 진행 중 딸의 학벌을 중졸(中卒)로 만들고 실력으로 딴 금메달도 빼앗겼다"면서 "왜 조국의 아들·딸들에게는 아무것도 안 하느냐"고 했다. "조국 아내는 모자이크를 하면서 20세인 우리 딸은 얼굴을 공개했다" "덴마크에 있던 딸은 들어올 때 수갑을 채웠고 자식도 마구잡이로 찍어서 노출이 됐다"고도 했다.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으로부터 수백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2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8월 대법원은 삼성그룹에 대한 최씨의 영재센터 지원 요구 등은 강요죄가 성립할 정도의 협박은 아니라며 사건을 돌려보내 파기환송심이 진행 중이다. 최씨는 이날 "미르·K스포츠 재단을 통해 어떤 이익도 취한 적 없고 기업에 아는 사람도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특검은 "최씨가 박 전 대통령과의 친분 관계를 이용해 반(反)헌법적으로 국정에 개입하고 사적 이익을 추구했다"면서 징역 25년 및 벌금 300억원을 구형했다. 선고는 다음 달 14일에 있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31 “고향으로” 고속도로 곳곳 정체…오후 7∼8시 해소될 듯 2020.01.24 메뚜기 39 0
330 "中서 귀국한 한국인" 우한폐렴 확진자 추가…각국 확산 조짐 2020.01.24 메뚜기 49 0
329 채팅앱으로 성매매하다 적발된 검사…'무직자'라고 거짓말 2020.01.24 메뚜기 66 0
328 ‘후배 무릎 꿇린 채 뺨 때리고 물 붓고’… 중2 여학생들 입건 2020.01.24 메뚜기 64 0
327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2020.01.24 메뚜기 35 0
326 중국 '우한 폐렴' 신속 대응위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도 바이러스 검사 2020.01.23 메뚜기 91 0
325 성전환 하사, 카메라 앞에 서다…"나 변희수, 끝까지 간다" 2020.01.23 메뚜기 174 0
» 최서원 "우리 딸은 중졸로 만들고 조국 딸엔 아무것도 안하나" 2020.01.23 메뚜기 149 0
323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2020.01.23 메뚜기 145 0
322 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 신고로 확인…확진이면 지역전파? 2020.01.22 메뚜기 94 0
321 강아지 ‘토순이’ 죽인 20대 남성 실형…“수법 잔혹하고 생명 경시” 2020.01.22 메뚜기 125 0
320 정경심측 "혐의 모두 부인…검찰이 이잡듯 뒤지고 크게 부풀려" 2020.01.22 메뚜기 42 0
319 얼짱시대 출신 유튜버 하늘 회사, 연 매출 40억…퇴사율은 91% 2020.01.22 메뚜기 55 0
318 "'이병헌 동거女' 장지연, 김건모와 천생연분"…'폭로기관차' 가세연, 비난폭주 2020.01.22 메뚜기 460 0
317 이승준 "♥김소니아, 열애 고백 행복하다고…올해 결혼 생각"(인터뷰) 2020.01.22 메뚜기 136 0
316 새벽시간대 벽돌로 유리창 부수고 금은방 털던 중학생 4명 검거 2020.01.20 메뚜기 204 0
315 조국 동생 오늘 첫 정식 재판··· 공범 2명은 모두 '징역형' 2020.01.20 메뚜기 62 0
314 학부모 98% 자녀 사교육 시켜…교사 신뢰도 5점 만점에 2.79점 2020.01.20 메뚜기 39 0
313 "조국 불기소" 말했다가… 항의받은 심재철 검사 누구? 2020.01.20 메뚜기 65 0
312 “왜 조국이 무혐의냐” 직속 상관에게 공개 반발한 검사 2020.01.20 메뚜기 71 0
311 안나푸르나서 충남 교사 4명 실종… 악천후 탓 수색 사흘째 난항 2020.01.20 메뚜기 52 0
310 부산 태극기 집회 중 교통사고…"행진하던 7명 부상" 2020.01.19 메뚜기 6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