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하사, 카메라 앞에 서다…"나 변희수, 끝까지 간다"

 

 

 

 

 

22일 군인권센터 기자회견서 얼굴·이름 공개
수술 후 여군 복무 원했지만, 육군 전역 통보
"설마하는 마음 있었다…희망 산산조각 나"
"군인이 어린시절 꿈…혹독한 과정 버텼다"
"육군에 돌아갈 그날까지 끝까지 싸우겠다"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와 함께 육군의 전역 결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22. khkim@newsis.com 

 

 

"오늘 아침 전역심사위원회로 출발할 때까지만 해도 '설마'하는 마음 밖에 없었습니다. 육군을 믿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제 희망을 산산조각 냈네요."

군복무 중 성전환(남→여) 수술을 받은 육군 부사관 변희수(22) 하사가 22일 가림막 없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날 오전 육군이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자신에 대한 전역 결정을 내린 것에 반박하기 위해서다.

변 하사는 이날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끝까지, 육군에 돌아갈 그날까지 끝까지 싸우겠다"며 "저 하나로 성소수자들이 국가를 지키고 싶은 마음만 있다면 복무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면 괜찮지 않느냐는 생각으로 (공개석상에 섰다)"고 했다.

변 하사는 "얼굴과 이름이 보도되는 것이 정말 괜찮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잠시 한숨을 내쉰 후 "네"라고 대답한 후 이같이 말했다.

변 하사는 기갑병과 전차승무 특기로 임관 후 군 복무를 이어가다 지난해 겨울 소속 부대의 승인 아래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직업군인을 오랜 기간 꿈꾼 변씨는 여군으로 계속 군 복무를 이어가기를 바라고 있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의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고 싶었다"며 "성정체성에 대한 혼란 때문에 꿈을 이루는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이를 억누르며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도 이겨내고 가혹했던 부사관 양성과정도 이겨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와 함께 육군의 전역 결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22.khkim@newsis.com

 

 

이어 "젠더 디스포리아(선천적 성별에 대한 불쾌감)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복무하는 동안 하루하루 심각해져 더이상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 때마다 어릴 때부터 갖고 왔던 국가에 헌신하는 군인이 되고 싶다는 꿈을 생각하며 현역복무 부적합심의를 받으라는 주변의 권유도 거절하고 계속 버텼다"고 말했다.

또 "수도병원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을 때 억누르고 있는 짐을 쌓아두지 말아야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결국 성별정정 과정을 거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며 "소속부대에 정체성을 밝혔고 소속부대에서도 저의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해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사랑하는 군이 트랜스젠더 군인을 받아들일 준비가 미처 되지 않았음을 알고 있지만 군은 인권을 존중하는 군대로 진보해가고 있다"며 "인권친화적으로 변모하는 군에서 저를 포함해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고 사명을 수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육군은 이날 변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통해 "군 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전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육군의 전역 결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22.khkim@newsis.com

 

 

육군은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긴급구제 권고'의 근본 취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하나, 이번 전역 결정은 '성별 정정 신청 등 개인적 사유'와는 무관하게 의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에 근거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 하사는 육군에 '전역 심사기일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반려됐다. 군인권센터는 이를 인권침해로 판단해 지난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하고 인권위의 긴급구제도 신청했다.

인권위는 지난 21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육군참모총장을 상대로 "22일 예정된 변 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지만, 육군은 예정한대로 이날 변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었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31 “고향으로” 고속도로 곳곳 정체…오후 7∼8시 해소될 듯 2020.01.24 메뚜기 39 0
330 "中서 귀국한 한국인" 우한폐렴 확진자 추가…각국 확산 조짐 2020.01.24 메뚜기 49 0
329 채팅앱으로 성매매하다 적발된 검사…'무직자'라고 거짓말 2020.01.24 메뚜기 66 0
328 ‘후배 무릎 꿇린 채 뺨 때리고 물 붓고’… 중2 여학생들 입건 2020.01.24 메뚜기 64 0
327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2020.01.24 메뚜기 35 0
326 중국 '우한 폐렴' 신속 대응위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도 바이러스 검사 2020.01.23 메뚜기 91 0
» 성전환 하사, 카메라 앞에 서다…"나 변희수, 끝까지 간다" 2020.01.23 메뚜기 174 0
324 최서원 "우리 딸은 중졸로 만들고 조국 딸엔 아무것도 안하나" 2020.01.23 메뚜기 149 0
323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2020.01.23 메뚜기 145 0
322 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 신고로 확인…확진이면 지역전파? 2020.01.22 메뚜기 94 0
321 강아지 ‘토순이’ 죽인 20대 남성 실형…“수법 잔혹하고 생명 경시” 2020.01.22 메뚜기 125 0
320 정경심측 "혐의 모두 부인…검찰이 이잡듯 뒤지고 크게 부풀려" 2020.01.22 메뚜기 42 0
319 얼짱시대 출신 유튜버 하늘 회사, 연 매출 40억…퇴사율은 91% 2020.01.22 메뚜기 55 0
318 "'이병헌 동거女' 장지연, 김건모와 천생연분"…'폭로기관차' 가세연, 비난폭주 2020.01.22 메뚜기 460 0
317 이승준 "♥김소니아, 열애 고백 행복하다고…올해 결혼 생각"(인터뷰) 2020.01.22 메뚜기 136 0
316 새벽시간대 벽돌로 유리창 부수고 금은방 털던 중학생 4명 검거 2020.01.20 메뚜기 204 0
315 조국 동생 오늘 첫 정식 재판··· 공범 2명은 모두 '징역형' 2020.01.20 메뚜기 62 0
314 학부모 98% 자녀 사교육 시켜…교사 신뢰도 5점 만점에 2.79점 2020.01.20 메뚜기 39 0
313 "조국 불기소" 말했다가… 항의받은 심재철 검사 누구? 2020.01.20 메뚜기 65 0
312 “왜 조국이 무혐의냐” 직속 상관에게 공개 반발한 검사 2020.01.20 메뚜기 71 0
311 안나푸르나서 충남 교사 4명 실종… 악천후 탓 수색 사흘째 난항 2020.01.20 메뚜기 52 0
310 부산 태극기 집회 중 교통사고…"행진하던 7명 부상" 2020.01.19 메뚜기 6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