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질본 "중국 우한시 근무 55세 남성, 22일 귀국 후 능동감시 중 확진"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 두 번째 확진자 발생 방역 강화(영종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통로에서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며칠 전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2020.1.24 kimsdoo@yna.co.kr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자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께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경유해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이 환자는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이 환자를 대상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확인돼 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첫 확진자인 35세 중국 여성은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현재 정상체온보다는 약간 높은 상태의 발열 증상을 보이지만 안정적이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또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해 국내에서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된 25명 전원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검사받은 유증상자 절반은 계절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보건소의 능동감시를 받는 밀접접촉자는 모두 31명인데 특이사항은 없다.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 붙은 응급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우한 폐렴 공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23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병원 정문 앞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안내문이 걸려 있다. 2020.1.23 superdoo82@yna.co.kr



WHO는 지난 23일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위원회를 열어 "아직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라고 결론을 내렸지만, 중국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적극적인 방역 조치를 당부했다.

WHO는 10일 안에 긴급위원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위원회를 개최하는 것과는 별개로 총력 대응 체계를 유지해나갈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명절 연휴 동안 지역 간 이동과 중국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먼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은 자제해야 한다. 또 발열,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국내 입국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의료기관에서도 호흡기 질환자가 내원하면 문진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된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해야 한다.

평상시에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31 “고향으로” 고속도로 곳곳 정체…오후 7∼8시 해소될 듯 2020.01.24 메뚜기 39 0
330 "中서 귀국한 한국인" 우한폐렴 확진자 추가…각국 확산 조짐 2020.01.24 메뚜기 49 0
329 채팅앱으로 성매매하다 적발된 검사…'무직자'라고 거짓말 2020.01.24 메뚜기 66 0
328 ‘후배 무릎 꿇린 채 뺨 때리고 물 붓고’… 중2 여학생들 입건 2020.01.24 메뚜기 64 0
»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 두 번째 발생…50대 한국남성 2020.01.24 메뚜기 35 0
326 중국 '우한 폐렴' 신속 대응위해 부산보건환경연구원도 바이러스 검사 2020.01.23 메뚜기 91 0
325 성전환 하사, 카메라 앞에 서다…"나 변희수, 끝까지 간다" 2020.01.23 메뚜기 174 0
324 최서원 "우리 딸은 중졸로 만들고 조국 딸엔 아무것도 안하나" 2020.01.23 메뚜기 149 0
323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2020.01.23 메뚜기 145 0
322 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 신고로 확인…확진이면 지역전파? 2020.01.22 메뚜기 94 0
321 강아지 ‘토순이’ 죽인 20대 남성 실형…“수법 잔혹하고 생명 경시” 2020.01.22 메뚜기 125 0
320 정경심측 "혐의 모두 부인…검찰이 이잡듯 뒤지고 크게 부풀려" 2020.01.22 메뚜기 42 0
319 얼짱시대 출신 유튜버 하늘 회사, 연 매출 40억…퇴사율은 91% 2020.01.22 메뚜기 55 0
318 "'이병헌 동거女' 장지연, 김건모와 천생연분"…'폭로기관차' 가세연, 비난폭주 2020.01.22 메뚜기 460 0
317 이승준 "♥김소니아, 열애 고백 행복하다고…올해 결혼 생각"(인터뷰) 2020.01.22 메뚜기 136 0
316 새벽시간대 벽돌로 유리창 부수고 금은방 털던 중학생 4명 검거 2020.01.20 메뚜기 204 0
315 조국 동생 오늘 첫 정식 재판··· 공범 2명은 모두 '징역형' 2020.01.20 메뚜기 62 0
314 학부모 98% 자녀 사교육 시켜…교사 신뢰도 5점 만점에 2.79점 2020.01.20 메뚜기 39 0
313 "조국 불기소" 말했다가… 항의받은 심재철 검사 누구? 2020.01.20 메뚜기 65 0
312 “왜 조국이 무혐의냐” 직속 상관에게 공개 반발한 검사 2020.01.20 메뚜기 71 0
311 안나푸르나서 충남 교사 4명 실종… 악천후 탓 수색 사흘째 난항 2020.01.20 메뚜기 52 0
310 부산 태극기 집회 중 교통사고…"행진하던 7명 부상" 2020.01.19 메뚜기 6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