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한의사 부부 비극…아내·두아기 살해뒤 8장 유서에 "미안"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한의사 부부 가족 4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남편이 부인과 자녀 2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20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A씨(35)와 부인 B씨(42), 아들(5), 딸(1)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아파트단지 내 정류장 앞에서, 부인 등은 집 안에서다. 부부 모두 한의사로 알려졌다. 

경찰은 처음에 투신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투신 장소 인근의 상가 직원이 “‘펑’하는 소리가 나 밖에 나가보니 (한 남성이) 쓰러져 있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외출준비를 마친 것처럼 외투를 입은 채였다. 한 목격자는 이 때문에 “술 취한 사람이 쓰러져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A씨에게서 술 냄새는 나지 않았다는 게 목격자의 설명이다. 

사건 경위를 파악하려던 경찰은 이 남성의 15층 집을 찾았고, 숨진 나머지 가족을 발견했다. 부인 등은 안방 침대 위에 반듯이 누운 모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 안에서 수면제와 같은 약은 나오지 않았다. 

식탁 위에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A4용지 8장 분량의 유서가 놓여 있었다. 유서에는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말 경기도 김포에 한의원을 새로 개원하고 운영하는 과정에서 부채가 늘어 부인 B씨 등과 경제적 갈등을 겪었다고 한다. 부친과도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폐쇄회로(CC)TV 확인결과, 이들 가족 외 외부인이 집 안으로 침입한 흔적은 없었다. A씨는 작은 방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A씨가 가족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부검 등을 통해 사인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경찰청 등에 따르면 가족살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은 1997년 외환위기를 전후로 급증하다 다소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다 최근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8년 다시 20건으로 늘었다. 상당수가 부모의 생활고나 빚, 가정불화 때문에 발생한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가족살해 후 극단적 선택은 가장이 모든 의사결정권을 갖고, 가족을 책임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문화가 있기 때문에 발생한다”며 “가족을 한 덩어리로 생각하고, 자녀를 독립된 인격체로 보지 않다 보니 이런 일들이 생긴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78 개미 먹은 죄밖에 없다···코로나 숙주 몰린 천산갑 비극 2020.02.15 메뚜기 170 0
477 "남성 관련 제도 다 바꾸자"…서울 한강대교 구조물서 농성 2020.02.14 메뚜기 82 0
476 중국 코로나19 환자 기준 넓혀…하루만에 10배로 수직상승 2020.02.14 메뚜기 100 0
475 “무리한 기소” vs “제 식구 감싸기”…현직판사 무죄 판결 엇갈린 시선 [법원 '사법농단' 1심 무죄선고] 2020.02.14 메뚜기 30 0
474 지하철 1호선 상행선 출근길 한때 운행 차질…"복구 완료" 2020.02.14 메뚜기 19 0
473 추미애, 21일 전국 검사장 불러모은다…윤석열은 참석 안해 2020.02.14 메뚜기 38 0
» 목동 한의사 부부 비극…아내·두아기 살해뒤 8장 유서에 "미안" 2020.02.14 메뚜기 297 0
471 '고양이 잔혹 살해' 40대 2심서도 징역 6개월…"계획적 살해" 2020.02.13 메뚜기 76 0
470 PD수첩, 서울 9억 아파트 소유자를 무주택자로 조작…"혼란끼쳐 송구" 사과 2020.02.13 메뚜기 90 0
46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불거져…검찰 수사 착수 2020.02.13 메뚜기 228 0
468 추미애 '검사 분리' 협의 요구… 윤석열 즉각 거절 2020.02.13 메뚜기 46 0
467 강남 폭행사건 현장서 중국 여성 발열로 이송…출동 경찰 격리 2020.02.13 메뚜기 103 0
466 "그냥 인형" vs "여성 모욕" 리얼돌 체험방, 성매매 논란 2020.02.13 메뚜기 81 0
465 평택 산부인과서 신생아 9명 RSV 감염…보건당국 역학조사 2020.02.13 메뚜기 52 0
464 여의도 한 식당서 종업원간 칼부림…1명 사망·1명 중상 2020.02.12 메뚜기 156 0
463 복역중 부모 피살 겪은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에 징역 3년6월 확정 2020.02.12 메뚜기 168 0
462 보이스피싱으로 430만원 잃은 취준생, 죄책감에 결국 극단적 선택 2020.02.12 메뚜기 102 0
461 "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불허···낯선 대위가 뒤집었다" 2020.02.12 메뚜기 118 1
460 130억 차익 끝은 벌금 100억···‘청담동 주식부자’ 징역 3년6월 2020.02.12 메뚜기 42 0
459 싸고 친절한 치과, 알고보니 중국면허…수천명 당했다 2020.02.12 메뚜기 105 0
458 우한 3차 교민 중 유증상자 5명…국립중앙의료원 이송 2020.02.12 메뚜기 17 0
457 한국인 14명 탑승 日 크루즈선…정부 "우리 국민 이송 계획 없다" 2020.02.11 메뚜기 1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