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강제추방 절차 밟던 70대 한인, 구치소서 극단적 선택

 

 

 

 

코로나19 감염 위험 이유로 보석 요구 했으나 기각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시청사 앞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노숙인들이 물리적으로 떨어져 지낼 수 있도록 임시 캠프가 마련돼 있다. 샌프란시스코=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에서 강제 추방 절차를 밟고 있던 70대 한국인이 캘리포니아주(州) 이민자 구치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한국 국적의 안모씨(74)가 지난 17일 캘리포니아주 베이커스필드의 메사버드 이민자 구치소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발표했다. ICE는 안씨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으며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시민단체 시민자유연합(ACLU) 남부캘리포니아 지부에 따르면 올해 2월 21일부터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안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이유로 석방을 요구했으나 지난주 기각됐다. 평소 당뇨와 고혈압, 심장 관련 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ICE는 안씨가 1988년 미국에 입국해 영주권자로 체류하던 중 2013년 살인미수 혐의로 10년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밝혔다. 출소 후 안씨는 강제 추방 절차를 밟기 위해 이민자 구치소에 수감 중이었다. 

안씨의 동생은 ACLU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형은 이런 대접을 받을 이유가 없다. 분노를 느낀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형은 인간이지만, 그들(이민당국)에게는 단지 숫자에 불과했다”면서 “형과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이민자 구치소에)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해당 구치소는 ICE의 위탁을 받은 민영 교도소 업체 지오그룹이 운영하고 있다. 이 시설에서는 2,172명의 수감자 가운데 1,073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미 상원 의원이 화요일 발표한 서한에 따르면 국토안보부 내부 감시단은 ICE가 시설 직원과 수감자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에 대한 전국적인 조사를 개시했다. ICE는 전국적으로 2만8,000명(9일 기준)을 수감하고 있는 상태다.

 

 

 

한국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984 “평범한 모습에 더 소름 끼친다” 최신종 프사에 경악한 네티즌 2020.05.22 메뚜기 182 0
983 '연쇄 납치 살해' 최신종 신상 공개 됐는데 얼굴 왜 못 보나 2020.05.21 메뚜기 201 0
982 근로감독 끝난지 하루만에…현대중공업 30대 하청노동자 숨져 2020.05.21 메뚜기 82 0
» 美 강제추방 절차 밟던 70대 한인, 구치소서 극단적 선택 2020.05.20 메뚜기 308 0
980 트럼프 매일 먹는 그 약…브라질 장관들은 반대하다가 잘렸다 2020.05.20 메뚜기 189 0
979 아들 사망날 5억 빼간 어머니…국민 판단은 만장일치 '유죄' 2020.05.20 메뚜기 259 1
978 용인강남병원 방사선사와 술마신 일행 5명도 집단감염 2020.05.20 메뚜기 56 0
977 "25개월 딸 초등생에 성폭행 당해" 청와대 청원 '가짜'였다 2020.05.20 메뚜기 111 0
976 등교 첫날인데 확진자 32명 급증…수도권 28명 집중 2020.05.20 메뚜기 54 0
975 등교 첫날 고3 2명 확진…인천 5개구 66개교 고3 전원 귀가 조치 2020.05.20 메뚜기 22 0
974 고3 등교 D-1...학생들 "우리는 실험쥐 아니다" 반발 커져 2020.05.19 메뚜기 96 1
973 클럽發 확진자, 부천 나이트 방문… 집단감염 다시 번지나 2020.05.19 메뚜기 47 0
972 이번엔 부천 나이트…9일밤 불토 보낸 250명 어디에 2020.05.19 메뚜기 41 0
971 성추행 오거돈 곧 소환…휴대폰·블랙박스 압수 2020.05.18 메뚜기 108 0
970 코로나19 재양성자 감시 중단… “타인 감염시킨다는 근거 없어” 2020.05.18 메뚜기 62 0
969 시민단체, '안성 쉼터 논란' 윤미향 고발…"정의연에 손해 끼쳐" 2020.05.18 메뚜기 76 0
968 오후 폭우·돌풍·우박…“지면-상공 기온차 무려 40도” 2020.05.18 메뚜기 39 1
967 경북 울진 캠핑장서 가스폭발...4명 중경상 2020.05.17 메뚜기 84 0
966 주인과 산책하던 진돗개 이웃 물어… 생명 지장 없어 2020.05.17 메뚜기 92 0
965 로또 911회 당첨번호 1·2등 68명···'세 번째 많은 경남 굴욕' 2020.05.17 메뚜기 47 0
964 이태원발 '5차 전파' 촉각…지역확산 조짐, 하루새 '4차 감염' 속출 2020.05.17 메뚜기 51 0
963 헷갈리는 재난지원금-긴급생활비…서울은 어디서 쓸수 있나 2020.05.17 메뚜기 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