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사고… 5명 중경상, 도로에 파편 폭탄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 제2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5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폭발로 인해 바로 옆 이순신대교 난간이 휘청이고 폭발 파편도 난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오후 1시 10분쯤 ‘펑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쳤다. 현장에서 일하던 공장 근로자 A씨(54)와 연구원 등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긴급 후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은 제강공장 옆 페로망간(FeMn) 야드에서 5분 차이를 두고 2차례 발생했다. 폭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치솟았다. 폭발 충격으로 공장에서 직선거리로 50여m가량 떨어진 이순신대교가 흔들렸다. 쇳조각 등 파편이 공장 주변 도로에 날아들었다는 제보도 잇따랐다.

이순신대교를 지나던 차량의 블랙박스에 찍힌 사고 당시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파편이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는 모습이 찍혔다. 직경 1m 크기의 둥근 쇳덩이가 날아가 이순신대교 철제 난간을 찌그러뜨리는 등 위험천만한 순간이 발생했다. 사고 현장에서 4㎞ 이상 떨어진 광양시청에서도 굉음이 울리거나 창문이 흔들리기도 했다.
 

 

/사진=뉴스1

 

 


사고 직후 광양시는 이순신대교의 차량 통제 소식을 알리고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지금은 통제가 해제돼 통행이 재개됐다. 포스코 측은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펌프차 등 27대와 소방대원 173명 등 207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오후 2시쯤 진화됐다.

폭발사고가 난 공장은 화염과 그을음으로 접근이 어려워 정확한 상황 판단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에 따르면 폭발사고는 최근 개발한 폐열 발전 축열 설비 연구과제를 수행하던 중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폐열회수 설비의 시운전 과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일어났다”며 “자세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은 자체적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포스코와 소방당국은 유류 배관 시설에서 기름이 유출했는지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폭발사고와 관련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광양경찰서는 과학수사대 등 수사 인원을 보내 폭발사고가 발생한 광양제철소 페로망간공장 현장을 통제하고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포스코 시험연구소 연구원과 기술자들이 최근 개발한 발전 장비를 시운전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튿날인 25일 오전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벌여 사고 원인을 밝히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여수지청도 사고가 난 페로망간공장에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한국산업안전공단과 사고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여수지청은 시험 운행 당시 안전 수칙을 지켰는지 여부와 재해 예방 조치를 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머니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97 “감염될까 무서워 아이 못 보내요”… 유치원ㆍ어린이집 곳곳 휴원ㆍ휴업 2020.02.03 메뚜기 30 0
396 "무면허 음주운전자가 또…" 초등생 자매 사망·부모 중상 등 5명 사상 2020.02.03 메뚜기 28 0
395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환자 3명 추가…1명은 '우한 교민' 2020.02.02 메뚜기 68 0
394 우한 교민 14명 추가로 진천·아산行…귀국 701명 전원 입소완료 2020.02.02 메뚜기 59 0
393 제주 여행객 출국 직후 발열, 코로나 확진…무사증 언제까지 열어놓나 2020.02.02 메뚜기 59 0
392 석달 몸 수그린채 반지하방 女 엿본 男···스토킹 처벌 못한다 2020.02.02 메뚜기 70 0
391 '12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CGV 부천역점 다녀간 것으로 확인 2020.02.02 메뚜기 23 0
390 "성전환 남성 입학 반대" 숙명여대서 학내 반발 움직임 2020.02.02 메뚜기 60 0
389 신종 코로나와 싸우는 中 의료진 지쳐 잠든 모습에 응원 이어져 2020.02.01 메뚜기 188 4
388 중국 '신종 코로나' 확진자 1만명 넘어…사망 259명·확진 1만1791명 2020.02.01 메뚜기 75 0
387 여수해경, '복어 중독 증상' 70대 2명 긴급 이송 2020.02.01 메뚜기 36 0
386 '양주 가죽공장 폭발' 엄청난 위력…사망자들 20m 날아가 2020.02.01 메뚜기 70 0
385 2차 우한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무증상' 교민 330여명 검역 2020.02.01 메뚜기 31 0
384 국내 12번째 확진자…일본 환자 접촉 49세 중국 남성 2020.02.01 메뚜기 63 0
383 우한교민 2차 전세기 도착…1차 때 발열로 못 탔던 사람도 탑승 2020.02.01 메뚜기 24 0
382 "우리 애 어쩌죠" 어린이집 덮친 신종코로나, 맘 카페 당혹·불안감 성토 2020.02.01 메뚜기 32 0
38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7번째 환자 발생 2020.01.31 메뚜기 85 0
380 박근혜 파기환송심 오늘 마무리... 구형량 징역 30년 넘길까 2020.01.31 메뚜기 195 1
379 훔친 차 사흘간 몰고 다닌 가출청소년, 14세 소년·18세 소녀 2020.01.31 메뚜기 63 0
378 같이 술 마시다 30년 친구 살해한 30대 징역 12년 2020.01.31 메뚜기 65 0
377 "우한 교민 도착" 소식에 진천 공무원개발원 앞 긴장감 고조 2020.01.31 메뚜기 33 0
376 진영 “‘우한 교민 수용’ 불가피한 결정”… 주민들 달걀 던지며 항의 2020.01.31 메뚜기 5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