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승리 언급한 네티즌에 단호한 대응.."전혀 관련 없다"

 

 

 

 

0003968049_001_20190313084107777.jpg?typ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승리와 관련된 네티즌의 질문에 단호하게 답했다.

구하라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찰칵"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은 이 게시글에 "위대하신 승츠비님이랑 학원 동기생인 하라님께서는 관련 없으시나? 혹시 다른데 다니시나요?"라는 댓글을 남겼고 이에 구하라는 "전혀 관련 없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0003968049_002_20190313084107813.jpg?typ

 



한편 승리는 클럽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성접대 지시 의혹 등 수많은 의혹에 휩싸였고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던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관련 채팅방에 정준영의 이름을 발견하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으로 입건했다. 이후 사건과 관련된 근거 없는 지라시가 돌며 관련 없는 인물들까지 루머에 시달리고 있어 또 다른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OSE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128 승리→정준영→최종훈→용준형…다음은 씨엔블루 이종현? 2019.03.15 메뚜기 149 0
2127 승리 "군대 연기"+정준영 "황금폰 제출"…경찰조사 21시간 만에 종료 2019.03.15 메뚜기 39 0
2126 "가지고 놀기 좋은 X"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단톡방서 女 물건 취급…FNC '침묵' 2019.03.15 메뚜기 66 0
2125 이종현, 정준영 몰카 공유 의혹→SNS 게시물 삭제+비공개 전환 2019.03.15 메뚜기 45 0
2124 승리, 16시간 밤샘 조사후 귀가…"입영연기 신청 예정" 2019.03.15 메뚜기 28 0
2123 미코 서재원, 한선천 아닌 나대한과 열애 공개?…'썸바디' 커플 탄생♥ 2019.03.14 메뚜기 329 0
2122 ‘징역 4년’ 손승원 “음주운전, 군복무로 반성하겠다” 선처 호소(종합) [MK라이브] 2019.03.14 메뚜기 255 0
2121 용준형 "정준영 동영상 받았다…부끄럽고 참담, 반성 또 반성" 2019.03.14 메뚜기 246 1
2120 [SC이슈]"정준영 관련無→몰카 받았다"…'탈퇴' 용준형, 이틀만에 말 바꾸기 2019.03.14 메뚜기 98 0
2119 도경완♥︎장윤정, 백일된 딸 하영 공개 “엄마보다 너가 더 예쁘다” 2019.03.14 메뚜기 458 0
2118 승리 성접대→정준영 몰카→최종훈 유착…단톡방이 만든 '논란의 늪' 2019.03.14 메뚜기 135 0
2117 "다시 찾아온 '봄'"…박봄, 마약 꼬리표 떼고 홀로서기 성공 2019.03.14 메뚜기 96 0
2116 문채원, 엉뚱한 SNS 해킹까지..'정준영 스캔들' 2차 피해 일파만파 2019.03.14 메뚜기 204 0
2115 김영호 "육종암 투병..항암치료 이겨낼 것"(인터뷰) 2019.03.14 메뚜기 271 0
2114 수지, 화이트데이 사탕 선물 주고픈 ★ 1위..레드벨벳에 트와이스까지 2019.03.14 메뚜기 65 0
2113 하리수, 다이어트로 미모 회복..제2의 전성기 시작 2019.03.14 메뚜기 106 0
2112 '무면허 음주뺑소니' 손승원, 오늘(14일) 2차 공판 2019.03.14 메뚜기 35 0
2111 '정준영 루머' 피해 연예인들 화났다…무관용 대응 선언 2019.03.13 메뚜기 239 0
2110 "목표는 1위" 공원소녀, 6개월만의 성장..'핑키스타'로 이어갈 세계관 2019.03.13 메뚜기 99 0
2109 '은퇴 아닌 퇴출'… 승리, YG의 자랑에서 수치로 전락 2019.03.13 메뚜기 237 2
2108 손태영, 권상우 반한 청순미..핫도그 먹는 여신 2019.03.13 메뚜기 380 1
» 구하라, 승리 언급한 네티즌에 단호한 대응.."전혀 관련 없다" 2019.03.13 메뚜기 260 0
2106 [공식입장전문] 정준영 "몰카 촬영-유포 인정, 조사받고 평생 반성하겠다" 2019.03.13 메뚜기 75 0
2105 정준영 동영상 루머 퍼진 이청아가 속상한 마음에 한 일 2019.03.13 메뚜기 183 0
2104 'SBS 8뉴스' 정준영·지인들, 수면제 성폭행 후 몰카 유포→성추문 '최악' [夜TV] 2019.03.13 메뚜기 16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