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민호·인피니트 장동우 오늘 입대…"걱정마세요, 필승!"

 

 

 

 

최민호 "건강히 다녀올게요"…장동우 "적응왕 긍정왕"



AKR20190414043551005_03_i_20190415070008

샤이니 민호[샤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샤이니의 최민호(28)와 인피니트의 장동우(29)가 15일 나란히 입대한다.

해병대에 지원한 최민호는 이날 경북 포항 오천읍의 교육훈련단으로 입소한다.

최민호는 인스타그램에 손편지를 올려 "짧으면 짧고, 길면 긴 시간을 여러분과 잠시 떨어져 있게 됐다"며 "2008년 5월 25일 데뷔해서 참 시간이 빠르게 지나갔다. 한참 부족하고 모자란 제게 샤이니월드(팬클럽)는 따뜻한 위로와 안식이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주신 응원, 마음에 잘 담아 건강하게 다녀오겠다. 항상 좋은 에너지 드릴 수 있게 군 생활 더 열심히 하고 오겠다"며 "여러분, 저 최민호인 거 아시죠? 걱정하지 마세요! 필승!"이라고 다짐했다.



AKR20190414043551005_07_i_20190415070008

민호의 편지[샤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최민호는 2008년 샤이니로 데뷔해 '누난 너무 예뻐', '링딩동', '루시퍼', '셜록', '에브리바디' 등 히트곡을 냈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배우로서 존재감도 뽐냈다.

K팝 한류를 이끈 스타답게 민간 외교관 역할도 빛났다. 2017년 11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동행한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청소년 교육 진흥 및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행사를 함께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솔로곡 '아임 홈'(I'm Home)을 발표하며 팬들과 잠깐의 작별을 준비했다. 지난달 30일에는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첫 단독 아시아 투어 피날레를 장식하는 앙코르 팬미팅도 열었다.

샤이니 완전체 활동은 당분간 볼 수 없을 전망이다. 맏형 온유는 지난해 입대했으며 키는 지난달 입대했다. 막내 태민은 솔로 활동 중이다.

 



AKR20190414043551005_04_i_20190415070008

샤이니 민호[샤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AKR20190414043551005_05_i_20190415070008

샤이니 민호[샤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AKR20190414043551005_06_i_20190415070008

샤이니 민호[샤이니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인피니트 멤버 장동우(29)는 이날 오후 2시 강원도 철원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현역으로 복무한다. 

장동우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손편지에서 "수많은 일이 있고 잡음도 있었지만, 인피니트와 제가 여기까지 오기까지 인스피릿(팬클럽)은 대단한 지원군이었다"며 "제가 받은 사랑이 더 크게 빛날 수 있도록 국방의 의무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2010년부터 인피니트, 유닛, 솔로, 뮤지컬, 예능, 라디오, 콘서트, 세계투어 등 누구도 하기 힘든 것을 가능하게 해줘서 감사하다. 다시 태어나도 인피니트를 하고 싶을 정도로 황홀하고 행복한 활동을 했다"며 "적응왕 긍정왕으로서 몸 건강히 다녀오겠다"고 약속했다.

AKR20190414043551005_02_i_20190415070008

인피니트 장동우 손편지[장동우 인스타그램 캡처]



이로써 장동우는 인피니트 멤버 중 지난해 입대한 성규, 지난달 입소한 성열에 이어 세 번째로 군 복무를 이행하게 됐다. 

장동우는 지난달 데뷔 9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미니앨범 '바이'(BYE)를 발표해 타이틀곡 '뉴스'(News)로 활동했다. 2010년 데뷔한 인피니트는 멤버들의 입대로 개별 활동을 펼친다. 

PCM20190407000082005_P2_2019041507000885

인피니트 장동우[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샤이니 민호·인피니트 장동우 오늘 입대…"걱정마세요, 필승!" 2019.04.15 메뚜기 107 0
2333 “박유천·황하나 함께 마약…CCTV등 증거 상당량 확보” 2019.04.15 메뚜기 187 0
2332 이용진, 결혼 불참 양세찬·박나래에 서운 "니가 없는 결혼식 상상하기 싫다" 2019.04.15 메뚜기 245 0
2331 이용진, 14일 7년 열애 연인과 결혼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 2019.04.14 메뚜기 226 0
2330 "제대는 언제쯤"… 2019 전역 앞둔 스타들★ [김유림의 연예담] 2019.04.14 메뚜기 125 0
2329 유상무, 수술 2년 후 암 검진..아내 김연지와 인증샷 "건강하길" 2019.04.14 메뚜기 147 0
2328 '배틀트립' 이휘재♥︎문정원 "신혼여행보다 더 좋아"..단둘이 오붓여행[어저께TV] 2019.04.14 메뚜기 121 0
2327 정준영 단톡방, 위안부 비하+인종 차별 발언까지…“여성 음식 취급” 2019.04.14 메뚜기 121 0
2326 [SC리뷰]"하희라를 ♥하고"…'아형' 최수종, ♥하희라 밖에 모르는 국민 사랑꾼 2019.04.14 메뚜기 117 0
2325 승리가 ‘방폭’한 단톡에 정준영이 홀로 남은 이유 (영상) 2019.04.13 메뚜기 322 0
2324 도경완, 장윤정 깜짝 생일파티에 행복 "누나는 40대, 난 30대" 2019.04.13 메뚜기 296 1
2323 현아 '역시 패왕색, 수영복 수준의 일상복' 2019.04.13 메뚜기 147 0
2322 결코 마약 안했다던 박유천 ‘출국금지’…황하나, 검찰 송치 2019.04.13 메뚜기 165 0
2321 '필로폰 투약' 배우 양씨➝양세종⋅양동근⋅양주호 등에 애먼 불똥..'2차 피해 심각' 2019.04.13 메뚜기 186 0
2320 "180cm 괴어 영접"'전설의 빅피쉬' 아마존 그랜드슬램 '대성공' (ft.뱀뱀) 2019.04.13 메뚜기 87 0
2319 "여성에게 선택권을" 설리→김윤아까지…낙태죄 폐지 지지한 ★들 2019.04.12 메뚜기 114 0
2318 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합의 없다..시시비비 가릴 것" 2019.04.12 메뚜기 126 0
2317 변정수, "국내 봉사해달라" 무례한 요구 댓글에 보인 반응 '쿨한 대처' 2019.04.12 메뚜기 364 1
2316 '사랑 고백 외치고 영화 보자'…'장난스런 키스', 12일 앵콜 이벤트 2019.04.12 메뚜기 73 0
2315 강주은♥최민수, 잉꼬부부의 달달 데이트 "당신 선물은 바로 나!" 2019.04.12 메뚜기 109 0
2314 장윤주, 톱모델만 소화 가능한 하이패션..이걸 해냅니다 2019.04.12 메뚜기 162 0
2313 "성형 후회해"...'해투4' 김성은, 힘들었던 유학 후 삶 고백 [전일야화] 2019.04.12 메뚜기 182 1
2312 박유천, 황하나와 마약의혹 강력 부인→피의자 입건→경찰 소환 조사 2019.04.11 메뚜기 128 0
2311 박유천 "결별 후 협박당해, 마약 NO"vs황하나 "올초 함께 마약" 팽팽 2019.04.11 메뚜기 167 0
2310 주영훈 아내 이윤미, 셋째 출산 후 외출 "지금에 감사해" 2019.04.09 메뚜기 47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