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母윤영주, 촬영장 한 번도 온 적 없어‥롤모델은 전지현-이하늬"

 

 

 

 


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1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2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3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4_


‘대장금이 보고 있다’ 이열음 “처음 맡은 밝은 캐릭터 두렵기도, 마음 내려놓고 연기하니 편해졌다

배우 이열음을 보고 있자면, 그녀와 마주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면 어디선가 톡톡 기포 터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했다. 생명력 넘치게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는 그녀에게서 “고등학생 때는 말이 없었어요. 웃는 것도 잘 못 해서 지금 소속사랑 계약할 때 마우스피스를 선물 받았다니까요. 그걸 끼고 웃는 연습을 하라고요”라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웃음기 없는 이열음이라니

24살의 이열음은 오늘도 성장 중이다. 그녀의 말처럼 고등학생 때는 말도 없고 웃음기도 없는 차분한 소녀였다면 지금의 이열음은 여러 작품을 통해 밝고 통통 튀는 성격의 소유자. 내일의 이열음은 또 어떤 모습일까. 10년 후의 이열음은 어떤 배우가 돼 있을까. 끊임없이 변화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기대하게 만드는 이열음이 bnt 와 24살의 모습을 담아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그녀는 화이트 드레스로 로맨틱한 무드를 연출하는가 하면 은은한 섹시함이 돋보이는 골드 슬립 드레스로 몽환적인 무드까지 소화했다. 이어진 화이트 블라우스에 핑크색 팬츠로는 로맨틱하면서도 시크한 느낌까지 자아내며 한층 물오른 표현력을 뽐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먼저 SBS 예능 ‘정글의 법칙’ 촬영에 대한 이야기부터 들을 수 있었다. 최근 정글에 다녀왔다는 그녀는 “정글 팀이 출국하기 일주일에서 열흘 전쯤 내 합류가 확정됐다. 거의 막바지에 출연이 결정됐는데 워낙 수영을 좋아하고 해산물도 좋아해서 촬영지가 바다란 말에 바로 가겠다고 어필했다”고 밝게 웃으며 “레드벨벳 예리와 또래라 정글에서 여기저기 함께 다니며 친해졌다. 외동딸이라 단체 생활을 할 일이 별로 없었는데 이번 ‘정글의 법칙’을 통해서 단체 생활도 경험할 수 있었고 직접 수영을 해서 해산물도 캐면서 자연의 신비도 느낄 수 있었다”는 소감을 들려줬다.

최근 엄마인 배우 윤영주와의 모녀 화보 촬영이 눈에 띄었다. 엄마를 생각하는 마음이 깊은 이열음은 화보 촬영 현장의 즐거움을 전하며 “엄마가 내가 데뷔 후에 한 번도 촬영 현장에 오신 적이 없다. 이번 화보 촬영을 통해서 내가 일하는 걸 처음 보신 건데 내가 많이 자랐다고 하시더라. ‘엄마 시대는 갔다, 이제 열음이 시대야’라고 말씀하신 게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올해 초 마무리된 MBC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는 그녀에게 여러모로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이제까지 어딘가 우환이 있거나 슬픔이 있고 욕심이 있는 센 캐릭터를 주로 연기하다가 거의 처음으로 밝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처음엔 좀 두려웠다. 오히려 작품 속 캐릭터가 너무 밝고 해맑은 캐릭터라 아예 내려놓고 연기할 수 있어서 더 편했다”고 평하며 작품을 하며 절친이 된 소녀시대 유리에 대해서는 “작품 도중, 중간 회식 때 만나 급속도로 친해졌다. 나이 차이도 좀 나고 데뷔도 훨씬 먼저 한 선배지만 언니가 워낙 털털하고 잘 해줘서 친해질 수 있었다”며 소중한 인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5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6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7_201906241504514318910_20190624150750_08_


‘대장금이 보고 있다’를 통해 제대로 된 애정 신과 러브라인 역시 경험했다는 이열음은 “상대역인 민혁 오빠가 바빠서 함께 하는 장면을 하루에 몰아서 찍어야 했다. 뽀뽀 신부터 키스 신까지 촬영하다 보니 나중에는 스킨십을 해도 가족 같더라”고 웃어 보이며 어색한 애정 신에서 리드하며 도움을 준 상대역 민혁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최근 아이돌 연습생 역할을 맡았던 이열음에게 혹시 데뷔 전 아이돌 제의는 없었냐고 묻자 “안 그래도 데뷔 전이나 데뷔 초에 아이돌을 제의하는 분들이 적지 않았다. 나는 연기가 좋아서 배우를 꿈꿨던 거라 조금 빠르게 배우 데뷔를 위해 아이돌을 준비하는 게 그것만 꿈꾸고 연습한 이들에게 예의가 아닌 거 같았다. 생각 해 본 적도 없다”고 자신만의 소신을 전했다.

고등학생 때 데뷔해 성인이 되며 꾸준히 연기하는 그녀에게 슬럼프도 있었을 터. 이열음은 “어느 순간 텀 없이 작품을 하며 이 캐릭터에서 다음 캐릭터로 바로 연결이 됐었다. 그러면서 다음 작품 오디션을 할 때는 이열음의 모습이 아닌, 당시 연기하는 캐릭터로 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었고. 캐릭터로서가 아닌 인간 이현정, 이열음의 모습이 무엇인지 몰랐을 때 슬럼프였던 것 같다”고 회상하며 “본의 아니게 생긴 ‘몬스터’ 후 공백기 때 사람도 많이 만나고, 나 혼자 있는 시간을 갖기도 하며 내 모습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전지현과 이하늬가 롤모델이라며 그녀들의 건강한 에너지를 닮고 싶다고 전한 이열음은 “배우로서 내 장점은 감정에 순간적으로 몰입이 빠르다는 점 같다. 평소에도 슬프거나 어두운 감정을 느끼면 더 깊게 빠져들고 담아두려는 연습하는 편”이라는 열정을 보여주는가 하면 “몸매 관리에서 몸무게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체중은 거의 안 잰다.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눈으로 보이는 라인을 관리하는 편”이라는 자신만의 팁을 전했다.

2013년 데뷔 후 쉼 없이 달려온 배우 이열음. “내 나이에 맞는 역할을 연기하는 게 중요한 거 같다. 최근에는 장르물과 영화에 대한 욕심도 커진다”고 전하는 한편 “점점 연기에 대한 욕심과 책임감이 커진다. 내가 전지현, 이하늬 선배님을 롤모델로 언급한 것처럼 10년 후에는 누군가가 나를 롤모델로 삼을 수 있는, 좋은 기운을 주는 선배가 되고 싶다”는 목표를 전했다. 

 

 

 

 

[헤럴드POP]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이열음 "母윤영주, 촬영장 한 번도 온 적 없어‥롤모델은 전지현-이하늬" 2019.06.24 메뚜기 276 0
2642 "달라진 미모"…이국주, 다이어트 성공→7kg 추가 감량 계획 발표 2019.06.24 메뚜기 418 0
2641 호날두, 바다가 보이는 욕실서 여친과 뜨거운 키스 “아모레 미오” 2019.06.24 메뚜기 287 1
2640 "미소가 닮았네"..이승기X류이호, 첫 韓예능 호흡 어떨까 2019.06.24 메뚜기 241 0
2639 '미우새' 하하♥별, 임신이 체질…"아이를 위해선 당장 죽을수도" 2019.06.24 메뚜기 142 0
2638 윤종석, OCN '모두의 거짓말' 캐스팅…이민기·이유영과 호흡 2019.06.21 메뚜기 263 0
2637 한석준, 인형같은 사빈이와 함께‥딸바보 될만 하네 2019.06.21 메뚜기 410 0
2636 이수지 ‘가요광장’ 하차소감 “많은 걸 얻어 행복한 이별” 2019.06.21 메뚜기 195 0
2635 한혜진이 공개한 누드화보 뒷이야기…"의자도 고생많았다" 2019.06.21 메뚜기 388 1
2634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True Colors’로 가온 앨범 차트 1위 2019.06.20 메뚜기 159 0
2633 한혜진, 파격 또 파격…전신 분장 ‘마네킹 몸매’ 2019.06.20 메뚜기 675 2
2632 김주하, 뉴스 진행중 복통으로 교체…MBN “안정 되찾아, 20일 정상 진행” 2019.06.20 메뚜기 321 2
2631 스타일리스트 신우식이 극찬한 ‘이효리 하객룩’ 어땠길래? 2019.06.20 메뚜기 285 1
2630 오종혁, 교통사고 현장서 운전자 구출 2019.06.20 메뚜기 431 1
2629 검찰, 2016년 YG 내사, 별 성과 없이 종결…왜 안밝혔나? 2019.06.20 메뚜기 130 0
2628 송가인, 20일 새벽 화물차와 추돌 교통사고…“다행히 큰 부상 없어” 2019.06.20 메뚜기 393 1
2627 “홍상수, 혼인파탄 책임… 이혼 청구 못해” 2019.06.15 메뚜기 455 1
2626 "미모가 진리" 설리, 인형 같은 드레스 자태 2019.06.14 메뚜기 401 1
2625 홍상수 감독 오늘 이혼소송...‘그녀만을 향한 마음’ 2019.06.14 메뚜기 329 1
2624 '30년 함께한 아내보다 김민희'…불륜남 홍상수 감독, 오늘 이혼 소송 선고 2019.06.14 메뚜기 448 1
2623 YG 양현석 "모든 진술 번복해라" 한서희 협박→비아이 '마약 논란' 새국면 2019.06.14 메뚜기 174 0
2622 입 연 한서희 "비호감이지만, 비아이 사건 내게 초점 맞추면 안 돼" 2019.06.14 메뚜기 110 0
2621 '검블유' 실검 1위에 오른 임수정, 왜?…충격 엔딩에 호기심 폭발 2019.06.14 메뚜기 267 0
2620 "노력의 결과"..한혜진, 완벽 비키니 몸매에 관심 쏟아지는 이유 2019.06.13 메뚜기 394 1
2619 비아이 마약 논란→비와이X이하이 '애먼 불똥' 2019.06.13 메뚜기 1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