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긴급체포 강지환, 2차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신청 곧 결정

 

 

 

 

2019071201000898600060611_20190711082612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가 빠르면 오늘(11일) 오전 중으로 결정된다.

경찰은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을 상대로 10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2차 조사를 실시했다. 당초 2시로 예정됐으나, 강지환의 변호인 접견 요청으로 인해 미뤄졌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과 추가 조사 등을 바탕으로 구속 영장을 청구를 검토할 예정이다. 강지환은 2차 조사에서도 1차 조사와 마찬가지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진술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쯤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했다. 강지환은 A씨와 B씨 등 소속사 직원 두 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당초 소속사 직원으로 알려졌으나,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샵 소속 직원이었으며 소속사 직원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9071201000898600060612_20190711082612

 

강지환과 피해자들 사이의 진술은 계속해서 엇갈리고 있다. 강지환은 1차 조사와 2차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 눈을 떠보니 A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는 진술을 유지했다. 그러나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B씨는 피해 사실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A씨는 피해자 조사에서 강지환이 B씨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밝혔으며 잠에서 깨어나 옆에서 벌어지는 광경을 보고 소리를 질렀고, 그제야 강지환이 범행을 중단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자신의 옷 매무새가 심하게 흐트러져 있는 점으로 봤을 때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판단해 경찰에 성추행 피해를 진술하게 됐다고 말했다. A씨와 B씨의 진술 중 엇갈리는 부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 등은 피해자 조사에 앞서 해바라기센터에서 성폭행 피해 여부 확인과 관련한 검사를 받았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1주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강지환은 긴급체포된 후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구금된 상태로 조사를 받아왔고, 현재도 2차 조사를 마친 뒤 구금 중인 상황이다. 긴급체포는 보통 증거인멸 또는 도주의 우려가 있고 긴급한 사건에 한해 수사 기관의 판단으로 48시간의 구금을 하는 제도. 그 시간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 영장은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발부가 결정되며,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는다면 강지환은 즉시 석방되게 된다. 강지환의 구금이 가능한 시간은 11일 오후 10시 50분까지로, 경찰은 이날 오전 중으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하게 될 전망이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18 '병역기피' 유승준, 오늘 대법원 선고..17년만에 韓 입국문 열릴까 2019.07.11 메뚜기 108 0
2717 소이현♥인교진, 달달한 잉꼬부부.."잘 해보려고 노력" 2019.07.11 메뚜기 255 0
»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 강지환, 2차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신청 곧 결정 2019.07.11 메뚜기 86 0
2715 실시간 검색어 1위 찍은 화사, ‘노브라 공항패션’ 2019.07.11 메뚜기 224 0
2714 “보디슈트→비닐의상→노브라 공항패션”..화사 파격 행보 향해 쏟아지는 응원 2019.07.11 메뚜기 148 0
2713 강지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소속사 여직원 신고 2019.07.10 메뚜기 184 0
2712 김혜수 母 ‘빚투’…현직 국회의원 포함 피해액만 13억 원? 2019.07.10 메뚜기 354 0
2711 '성폭행 혐의' 강지환, 긴급체포…소속사 연락두절→'조선생존기' 비상 2019.07.10 메뚜기 104 0
2710 김제동 MBC 예능 복귀…파트너는 김병현 2019.07.10 메뚜기 156 1
2709 아역 출신 서신애, 풋풋+청순한 분위기..벌써 성균관대학생 2019.07.10 메뚜기 256 0
2708 '다둥이 맘' 쿨 유리, 붕어빵 두 딸과 인증샷..이런게 행복 2019.07.10 메뚜기 207 0
2707 선우선♥이수민, 작품 인연→1년 열애 끝 결혼…소감은 기자회견에서 2019.07.09 메뚜기 296 0
2706 유연석,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주인공 2019.07.09 메뚜기 152 1
2705 소유진, ♥자녀들과 행복한 일상…"땅짚고 헤엄치기" 2019.07.09 메뚜기 284 0
2704 '스트레이트' 정마담 "YG 요청에 유럽行…대가 2억원 양현석이 배분 지시" 2019.07.09 메뚜기 112 0
2703 “아빠와 딸, 눈에서 꿀이 뚝뚝”..이하정, ♥︎정준호 딸바보 인증 2019.07.09 메뚜기 269 1
2702 송중기-송혜교, 이혼발표 전과 후 “의외의 모습” 2019.07.09 메뚜기 443 1
2701 최강창민, 휴식 중에도 완벽 복근..철저한 자기관리로 이루어낸 '근육질 몸매' 2019.07.08 메뚜기 171 0
2700 "대마 논란→소집 해제"…빅뱅 탑, 논란 딛고 복귀 가능할까 2019.07.08 메뚜기 105 0
2699 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사과 "신중하지 못했다" 2019.07.08 메뚜기 148 0
2698 이혼 후 10일, 송혜교를 웃게 한 말 2019.07.08 메뚜기 443 1
2697 대왕조개 논란 ‘정글의 법칙’ 폐지 요구 빗발…팬들 “신뢰 잃었다” 2019.07.08 메뚜기 202 0
2696 이국주, 다이어트 성공에 셀카 자신감…'몰라보겠어' 2019.07.08 메뚜기 239 0
2695 "눈웃음 살짝, 여전한 미모"…송혜교, 이혼 후 中행사 참석 2019.07.07 메뚜기 437 1
2694 "면회 0명"..남들보다 엄격했던 김수현의 군생활 2019.07.07 메뚜기 25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