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혐의’ 강지환 집 공개, 내부에 럭셔리 바 있었다

 

 

 

 

 

201907122039060310_1_20190712204634961.j



201907122039060310_2_20190712204634965.j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42)이 구속됐다. 이런 가운데 강지환의 집 내부가 주목받고 있다.

201907122039060310_3_20190712204634976.j

7월 12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강지환의 구속 소식을 전했다.

201907122039060310_4_20190712204634985.j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강지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201907122039060310_5_20190712204634992.j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외주 스태프 두 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후, 이들이 자고 있는 방으로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 다른 한 명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7122039060310_6_20190712204635002.j

그날 밤 과연 무슨 일이 있었을까. 제작진은 강지환의 집을 찾아갔고, 사건 당시 술을 구매한 영수증도 발견했다. 당일 드라마 촬영이 취소돼 낮부터 술자리가 있었다고. 이웃 주민은 "한 8시 반부터 불이 켜져 있더라"고 말했다.

201907122039060310_7_20190712204635005.j

강지환의 집 내부 역시 재조명됐다. 강지환은 지난해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집을 공개한 적 있다. 당시 그의 집 내부에는 럭셔리 바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201907122039060310_8_20190712204635010.j

한편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강지환은 "(두 여성 스태프)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 등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겪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201907122039060310_9_20190712204635025.j

(사진=KBS 2TV '연예가중계' 캡처)

201907122039060310_10_20190712204635037.



201907122039060310_11_20190712204635049.

 
 
 
 
뉴스엔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37 송중기와 이혼 송혜교, 밝은 미소 근황 2019.07.14 메뚜기 668 0
2736 장윤정 집 공개…도경완과 붕어빵 아들·딸 ‘어머나’(집사부일체) 2019.07.14 메뚜기 674 1
2735 우주로...장르 넓히는 충무로 2019.07.14 메뚜기 144 0
2734 '2세는 아들?' 이필모♥서수연, 행복 가득한 베이비샤워 인증샷 2019.07.14 메뚜기 490 0
2733 권상우♥손태영, 결혼 11년차 부부의 애정행각 2019.07.14 메뚜기 550 0
2732 '류필립 보컬그룹' 엄브렐라, 9월 싱글앨범 발표 2019.07.13 메뚜기 163 0
2731 '아이나라' 김구라, 이혼 당시 심경 고백 "子 동현에 못했던 말은.." 2019.07.13 메뚜기 360 0
2730 배지현 아나, 류현진 반한 청순한 미모 반짝반짝 2019.07.13 메뚜기 330 1
» ‘준강간 혐의’ 강지환 집 공개, 내부에 럭셔리 바 있었다 2019.07.13 메뚜기 326 0
2728 소유진, "밤 12시에...이 아이를 꺼내고야 말았다...치명적인 귀염둥이..." 2019.07.13 메뚜기 438 1
2727 '악플의 밤' 설리 "공개연애 후회 안해..만나면 밥 사주고 싶다" 2019.07.13 메뚜기 132 0
2726 강지환, 오늘 영장실질심사 구속 기로…성폭행 긴급체포 후 첫 모습 '어떤 말 꺼낼까' 2019.07.12 메뚜기 167 0
2725 유승준 "2년반 공익근무, 댄스가수 생명 짧아…최선의 선택이었다" 병역기피 파문 당시 인터뷰 공개 (섹션TV 연예통신) 2019.07.12 메뚜기 137 1
2724 "멍한 눈빛으로"…'송중기와 파경' 송혜교, 중국서 근황 포착 (섹션TV 연예통신) 2019.07.12 메뚜기 376 1
2723 “김혜수, 모친 빚 갚느라 허름한 아파트 월세 살기도…거의 모든 재산 사용” 2019.07.12 메뚜기 336 1
2722 이국주, 다이어트 성공 후 얼굴 변화..날렵해진 윤곽 2019.07.12 메뚜기 171 0
2721 하리수 분노 “강인으로 재기 노란다고? 우습지도 않네”(전문) 2019.07.12 메뚜기 197 0
2720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가족・집밥 그리워..가장 먹고 싶은 건 청국장" 2019.07.12 메뚜기 153 0
2719 배우 정준, 일본 불매운동 동참 "가지 않고, 사지 않습니다" 2019.07.11 메뚜기 344 3
2718 '병역기피' 유승준, 오늘 대법원 선고..17년만에 韓 입국문 열릴까 2019.07.11 메뚜기 106 0
2717 소이현♥인교진, 달달한 잉꼬부부.."잘 해보려고 노력" 2019.07.11 메뚜기 255 0
2716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 강지환, 2차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신청 곧 결정 2019.07.11 메뚜기 86 0
2715 실시간 검색어 1위 찍은 화사, ‘노브라 공항패션’ 2019.07.11 메뚜기 223 0
2714 “보디슈트→비닐의상→노브라 공항패션”..화사 파격 행보 향해 쏟아지는 응원 2019.07.11 메뚜기 148 0
2713 강지환,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소속사 여직원 신고 2019.07.10 메뚜기 18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