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제시, 같은 날 하의실종 노출 논란→당당한 '해명

 

 

 

 

2019092201001459400100531_20190921005122

 

가수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피네이션 소속 여성 가수 현아와 제시가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Bubble Pop'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맨투맨 티셔츠에 실크 소재의 치마를 입고 무대에 오른 현아는 화려한 공연을 선보였다. 그런데 현아는 공연 중 갑자기 뒤를 돌더니 치마를 걷어 올리고 엉덩이를 흔드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현아의 돌발 행동에 치마 안에 입고 있던 검정색 속바지가 그대로 노출됐고, 함께 춤을 추던 댄서들도 다소 놀란 모습을 보였다. 

 

2019092201001459400100532_20190921005122

 

이후 논란이 일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말라"고 해명했다. 

이어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 넘어가고 싶진 않네요"라고 강조했다

 

2019092201001459400100533_20190921005122

 

또 이날 제시 역시 '하의실종' 공항패션으로 논란이 일었다. 제시는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시의 긴 상의와 짧은 하의 때문에 하의를 입지 않은 것이라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

이 같은 이에 대해 제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 이것은 레깅스 쇼츠라고 부른다"고 말하며 직접 바지를 입은 하체를 보여주는 영상을 게재하는 해명에 나섰다. 

한편 이날 두 사람의 짧은 핫팬츠는 같은 스타일리스트가 스타일링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피네이션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아와 제시가 입은 하의는 협찬받은 레깅스 팬츠"라고 밝혔다. 제시는 장시간 비행으로, 현아는 강도 높은 안무로 편안한 차림의 레깅스 팬츠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30 제시 '하의실종'·현아 '엉덩이 노출', 같은날 논란→해명 2019.09.22 메뚜기 199 0
3029 나영석 PD 또 말실수?‥“유튜브 구독자 100만 되면 은지원·이수근 달나라 行” 2019.09.22 메뚜기 247 0
3028 하리수 "역사왜곡에 망언 일삼는 매국노들 왜이리 많냐"..독도의 추억 2019.09.22 메뚜기 148 0
3027 안정환♥︎이혜원 "만난 지 20년, 어릴 때 결혼..가장 힘이 되는 관계" 2019.09.22 메뚜기 266 1
3026 신지수, 딸 놀이터 자택 공개 "아직 장바구니에 100만원어치 남음" 2019.09.21 메뚜기 316 0
3025 '추사랑♥야노시호' 인어가 된 사랑이...인어공'추' 2019.09.21 메뚜기 283 0
3024 고경표 논란, 또 화제… 무슨 일이길래 2019.09.21 메뚜기 212 0
» 현아×제시, 같은 날 하의실종 노출 논란→당당한 '해명 2019.09.21 메뚜기 223 0
3022 브래드피트 이혼고통, 안젤리나 졸리와 이별 후 술·마약·넷플릭스 의존 2019.09.21 메뚜기 307 0
3021 이동건 “조윤희 손 놓은지 오래, 얼굴도 잘 못 봐” 2019.09.20 메뚜기 476 0
3020 지코, 30일 컴백 확정… 데뷔 8년만에 첫 솔로 정규앨범 2019.09.20 메뚜기 66 0
3019 '입원' 구혜선,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오연서 암시 폭로글 삭제→홍보 재가동 2019.09.20 메뚜기 324 0
3018 이원준 지하철 논란, 임산부 배려석에서 휴대폰…"굳이 왜" 2019.09.20 메뚜기 233 0
3017 황지현, 연상 사업가와 10월 결혼…"행복한 가정 이룰 것" 2019.09.20 메뚜기 141 0
3016 유승준의 선택, F-4 비자 외에는 방법 없었을까 2019.09.20 메뚜기 94 0
3015 김원효 고소 예고 "악플러 고소 나도 해볼란다" 2019.09.19 메뚜기 213 2
3014 [인터뷰②] 김소현 "연애 경험 無…교복 데이트 신에 대리만족" 2019.09.19 메뚜기 130 0
3013 "근육형 날씬"…이시영, 몸무게 52.8kg+야무진 팔근육 자랑 2019.09.19 메뚜기 221 0
3012 ‘라스’ 임창정, 11월 다섯째 아이 출산 예정…첫째 아들 ‘갓파더’로 김국진 지목 2019.09.19 메뚜기 117 0
3011 양준혁, 性스캔들 폭로글→"자연스러운 만남 후 이별, 악의적 유포" 2019.09.19 메뚜기 236 1
3010 김연아, 또 이렇게 예뻐졌어? ‘자체발광 여신 미모’ 2019.09.19 메뚜기 403 1
3009 유승준 “난 한국을 사랑해…2002년 당시 군입대 생각有”(일문일답) 2019.09.18 메뚜기 166 0
3008 "물의 일으켜 죄송"‥비아이, 14시간 조사 끝 귀가‥마약 혐의 일부 인정 2019.09.18 메뚜기 72 0
3007 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아미 들썩→승승장구 속 첫 위기 2019.09.18 메뚜기 104 0
3006 '예쁜 애 옆 예쁜 애'…트와이스, 9人 완전체 티저 2019.09.18 메뚜기 8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