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김소현 "기존 이미지 깬 동주..연기가 편했어요"

 

 

 

 

2019120301000090500005351_20191202134003

사진=이엔티스토리 제공

 

배우 김소현(20)이 '녹두전'으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2006년 '드라마 시티-십분간 ,당신의 사소한'으로 아역 배우의 삶을 시작했다. 2008년에는 '전설의 고향-아가야 청산가자'로 정식 데뷔했다. 그의 존재감이 확실해진 작품은 2012년 방송됐던 MBC '해를 품은 달'로, 악역인 윤보경의 아역을 맡았고, 이어 MBC '보고싶다'(2012)에서도 이수연의 아역을 맡으며 여진구와 재회했다. 또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에서 이보영의 아역을 맡아 열연했다. 2015년 방송됐던 KBS2 '후아유-학교 2015'에서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을 맡으며 성인 배우로도 발돋움했던 그는, tvN '싸우자 귀신아'(2016)와 MBC '군주'(2017), KBS2 '라디오 로맨스'(2018)로 연이어 인사했다. 또한 넷플릭스의 인기 오리지널시리즈인 '좋아하면 울리는'으로도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임예진 백소연 극본, 김동휘 강수연 연출)에서 김소현은 신분의 비밀을 가지고 있는 예비 기생 동동주 역을 맡아 여장을 하고 과부촌에 들어온 전녹두(장동윤)과 로맨스 연기를 선보였다. '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로 최종회 시청률은 7.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소현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녹두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소현은 "6개월 정도 촬영을 했는데 찍는 동안 날씨는 엄청 더울 때부터 추울 때까지 찍어서 힘들기는 했지만, 그것보다도 찍으면서 좋은 에너지를 많이 얻었다. 좋은 사람들을 얻은 거 같아서 행복하게 끝난 작품이다"며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얻을 수 있는 에너지가 중요한데, 스태프도 감독님들, 배우들까지도 에너지가 넘쳤다. 너무 좋은 에너지라서 연기하면서 텐션도 많이 올라가고 밝게 찍을 수 있어서 동주를 연기하며 도움이 됐고 저 자체도 행복하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현은 "'싸우자 귀신아'도 에너지가 넘쳤는데 이번 작품은 정말 최고였다. 열녀단 언니들만 오면 모두가 웃고 행복해질 정도로 행복 바이러스가 되어주셔서 현장에서 너무 행복했다. 감독님들도 장난기가 많아서 키스신을 찍으면 놀리거나 그정도로 끝나는데 다들 신나서 서로 시뮬레이션을 보여주고 그러면서 정말 장난이 가득한 현장이라 또래들처럼 했다. 나이 상관이 없이 또래들처럼 놀아서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2019120301000090500005352_20191202134003

사진=이엔티스토리 제공

 

김소현은 "연기력 칭찬을 많이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 힘들었던 것이 동주가 감정도 그렇고 표현하는 친구가 아니라서 틱틱거리고 그러니까 밉게 보일까봐 걱정이 됐고, 왕을 죽이려고 하는데 무모한 행동이다. 화살 하나로 왕을 죽이겠다고 혼자의 모음으로 그러겠나. 무모한 설정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무모하다고 표현했다. 그러다 보니까 좀 허무하고 동주가 하는 게 없다고 느껴질 수 있어서 그런 지점들을 어떻게 하면 동주가 무모한 행동을 하는데 열중하는지, 무슨 이유 때문에 그래야 하는지 이해를 시켜드리려고 노력했다. 기방에 들어갔을 때도 있는데 왕 놀이를 하는 양반들이었는데 진짜 왕인 줄 알고 죽이려는 때가 있었는데 사실은 허무하게 끝나는 신이었는데 감독님이 현장에서 이 장면에서 녹두와의 추억, 과거 가족들이 죽던 장면이 다 스쳐 지나가면서 동주로서는 왕을 죽이고 나도 죽이려고 했는데, 처음으로 살고 싶어지는 신으로 가자고 해서 현장에서 만들었다. 처음에는 '감정을 어떻게 끌어올릴까' 싶었는데 막상 찍을 때는 초반에 녹두가 여장하고 언니처럼 잘 지내고 투닥거린 장면들이 저에게는 되게 슬프더라. 그 장면을 떠올리니 슬펐다. 뭔가 이입을 많이 한 상태다 보니까 그 감정신들이 훨씬 잘 산 거 같아서 뿌듯했다. 동주로 정말 더 많이 빠져들어서 살았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현은 "감독님은 전체적인 것을 보고 저는 저의 역할을 보다 보니 표현하고 싶다는 부분들을 절충하며 찍었다. 없던 것들을 현장에서 만들어서찍을 ��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또 "짧은 원작에는 동주의 과거나 왕을 죽이려는 설정이 없었다 보니 새롭게 만들었는데, 동주를 민폐가 되거나 사랑에 휘둘리는 역할로 만들지 않겠다고 했는데, 저도 그걸 원했다. 기존 사극에서 할 수 없던 것을 잘 표현했다고 생각해서 작가님꼐도 감사한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김소현은 '사극여신'으로 불릴 정도로 사극에 익숙한 인물. 전작들과의 차이는 뭘까. 김소현은 "조선시대라는 시대적 배경에서 나오는 여성의 억압된 모습들에서 탈피해서 표현하기가 편했다. 볼수를 하면 답답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아예 그런 부분들이 없을 수 없었지만, 자신의 목표와 사랑에 있어서도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아이라서 제가 했던 사극들과 좀 다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현은 "원작 작가님이 저희 드라마의 팬이었다. 슬픈 장면이 있던 화를 보고는 우시기도 했고 좋은 얘기도 해주셨다. 현장에 커피차도 보내시고 놀러오셨는데 '동주를 해줘서 감사하다'고 해주셔서"라며 "저를 첫 번째 캐스팅으로 생각하신 것도 의외였다. 제가 대외적으로 생각할 때 그런 이미지가 이나라고 생각했는데 저를 그 캐릭터로 생각하셔서 의외였다. 선머슴같은 캐릭터인데 저를 그렇게 생각해주신 것이 의외였고 좋았다. 욕심이 더 났다.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2019120301000090500005353_20191202134003

사진=이엔티스토리 제공

 

김소현은 또 "조조보다는 동주에 더 가까운 캐릭터다. 이번 메이킹에서 '전과는 다르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사실은 그런 모습이 저에게 더 많다. 전에는 놓고 보여드릴 수 없던 모습을 장르에 코미디도 많으니까 내려놓으려고 노력했다.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많이 보여서 새롭게 느낀 거 같다. 보시기에"라며 "초반에는 사극인데 단발이라는 말을 듣기도 하고 어색해하기도 했는데, 기존의 댕기는 워낙 많이 봤고 그 머리를 항상 해서 동주를 연기하는데 사극을 하고 나왔다면, 완전 동주 캐릭터를 더 잘 보여드리지 못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단발머리가 편했다. 동주가 막 행동을 할 때 단발도 도움이 됐다. 단발을 하고 새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잘 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단발이 진짜 편하다. 삶의 질이 높아진 기분이다"고 밝혔다.

'녹두전'의 동동주는 변화된 여성 캐릭터로 불렸다. 이에 김소현은 "그런 반응이 있다는 것 자체가 좋았고, 픽션이다 보니까 더 그런 식으로 표현되는 것이 좋았다. 사극에서는 볼 수 없던 행동이나 여성의 캐릭터가 동주뿐만 아니라 무월단이나 열녀단으로 표현이 됐다. 그런 모습에서 표현할 수 있는 메시지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논란이나 이런 것도 없어서 좋았다. 앞으로도 이런 캐릭터가 많아지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촬영 때 무월단 언니들이 멋있어서 현장에서 구경도 많이 했는데 다음에 그런 역할도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녹두전'은 전후반부가 '다른 드라마 같다'는 얘기를 들을 정도로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 김소현은 "중간중간 감정신이 하나씩 들어갈 때가 있는데 '이해가 될까' 하는 마음이 들어서 그런 부분들을 이어가려고 노력했고, 녹두와 감정이 잘 정리가 돼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처음부터 감정이 잘 쌓이지 않으면 녹두가 죽은 줄 알고 오열하는 감정이 잘 쌓이지 못할 거 같아서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소현은 "연기상을 받고 싶은 마음이 있기도 하다. 욕심이 나기도 한다. 상을 주시기만 하면 감사히 받겠다는 마음이다. 앵두가 아역상을 꼭 받으면 좋겠는데 필구가 있어서 너무 쟁쟁하다. 첫 드라마니까 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앵두가 꼭 받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녹두전'을 마친 뒤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인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로 돌아온다.

 

 

 

 

[스포츠조선 ]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428 허정민, 故차인하 추모 "조금만 더 버티지…넌 멋진 배우였어" 2019.12.05 메뚜기 169 1
3427 정해인, 의사 부모님 깜짝 공개…아버지 병원까지 화제 2019.12.05 메뚜기 228 0
3426 2019 마마, ‘조작’ 혹 떼고 특색 잃은 ‘YES재팬’ 시상식 2019.12.05 메뚜기 62 0
3425 '양팡과 열애설 부인' 빅원, 27일 싱글 발매..8개월만 컴백 2019.12.04 메뚜기 143 0
3424 송혜교, 범접불가 ‘독보적 미모’…우아한 미소 활짝 2019.12.04 메뚜기 298 0
3423 ‘공개 열애’ 김보미♥윤전일, 내년 4월 26일 결혼 2019.12.04 메뚜기 214 0
3422 차인하 사망, 연예계 또 하나의 별이 지다 2019.12.04 메뚜기 170 0
3421 동백이 가고 ‘99억의 여자’ 조여정이 온다, 첫 방송 앞두고 제목부터 호기심 자극 [채널예약] 2019.12.04 메뚜기 122 0
3420 아이유, "놀랍게도 바라던 일들이 모두 이룬 한해" 2019.12.04 메뚜기 56 0
3419 "더 열심히 살겠다"..심형탁,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우수연기상 수상 2019.12.03 메뚜기 259 0
3418 제니퍼 로페즈♥알렉스 로드리게스, 명품수트 데이트 패션 2019.12.03 메뚜기 225 0
3417 예비신부 전혜빈, 오늘(3일) 새벽 결혼식 위해 발리 출국 2019.12.03 메뚜기 218 0
3416 전혜빈, 오는 7일 발리서 결혼설…예비 신랑은 2살 연상 의사 2019.12.03 메뚜기 138 0
3415 고준희 측 “악플러들 기소유예 처벌·벌금으로 기소..앞으로도 법적대응” 2019.12.02 메뚜기 170 0
3414 김준수, 10년만 지상파 라디오 출연만으로 화제 2019.12.02 메뚜기 149 0
3413 "재도약 준비"…양승동 사장이 본 KBS의 지난 1년 2019.12.02 메뚜기 47 0
3412 '후계자들' 성현아 "방송생활 중 가장 온몸 부서져라 하고 있는 프로" 2019.12.02 메뚜기 140 0
» [인터뷰①] 김소현 "기존 이미지 깬 동주..연기가 편했어요" 2019.12.02 메뚜기 80 0
3410 가수 에이톤, 성폭행 미수 외국인 업어치기로 제압→경찰 인계 2019.12.01 메뚜기 230 0
3409 '굿모닝FM' 장성규 "아내와 10년간 연애, 이별 10번 정도 했다" 2019.12.01 메뚜기 193 0
3408 ‘강경준♥’ 장신영, 생후 2개월 둘째 아들 공개…사랑스러운 미소 ‘심쿵’ 2019.12.01 메뚜기 304 0
3407 AOA 지민 “친분 없는 혜리, 왜 내 성대모사하는지 궁금했다” 2019.12.01 메뚜기 98 0
3406 추성훈♥야노시호, 추사랑과 행복한 가족사진..언제 이렇게 자랐지 2019.11.30 메뚜기 328 0
3405 나비, 오늘(30일) 1살 연상 중학 선배와 결혼 "지혜로운 아내될 것" 2019.11.30 메뚜기 194 0
3404 ‘전현무♥’ 이혜성 아나, ‘연예가중계’ 마지막 인사 “감사했습니다” 2019.11.30 메뚜기 2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