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김재욱 "'사제복 섹시' 반응 감사..시즌2는 노코멘트"

 

 

 

2018110901000779100056701_20181108091321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배우 김재욱을 만났다.

모델로 연예계에 입문한 뒤 2002년 MBC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로 연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MBC '커피프린스 1호점'(2007)에서 노선기 역을 맡으며 제1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김재욱은 이에 이어 SBS '나쁜 남자'(2010), KBS2 '메리는 외박중'(2010), KBS2 '감격시대 : 투신의 탄생'(2014) 등에 출연했으며 OCN '보이스'(2017)를 통해 모태구 역을 맡으며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2018년 한 작품은 두 편. SBS '사랑의 온도'와 OCN '손 the guest'의 최윤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깊게 남았다.

김재욱은 '손 the guest'에서 구마사제 최윤 역을 맡아 열연했다. 모태구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던 그는 또다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에 힘입어 '손 the guest'도 승승장구했다. 최종회 시청률 4.1%로 OCN의 수목극 시대를 열었다는 평. 특히 '커피프린스' 이후 11년 만에 함께하게 된 김동욱과의 호흡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손'은 김재욱을 유독 힘들게 만들었던 작업이었다. 짧은 시간 안에 구마의식을 촬영해야 하고, 컴퓨터 그래픽을 입혀야 하는 작업들이 쉽게 느껴지지는 않았다는 것. 김재욱은 "고생을 하기도 했던 작품이다. 그러나 촬영 자체가 너무 좋았어서 빨리 끝나면 좋겠다는 마음과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공존했다"며 "아무래도 장르물이다 보니 특수효과를 내고 현장에서 준비해야 하는 신이 많았다. 피 분장이나 빙의를 하는 분장도 여러 번 반복해서 찍을 수 없었다.워낙 분장에 정성도 시간도 많이 걸리는 작업이었기 때문에 실수를 하면 안된다는 긴장감 같은 것도 분명히 존재했다. 기본적으로 낮 촬영 보다는 밤 촬영이 많았고, 세트도 어두운 분위기였기 때문에 현장 특유의 분위기가 있었다. 좀 무거운 분위기였다. 거기에서 오는 피로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2018110901000779100056702_20181108091321

사진=매니지먼트숲 제공'

 

 

 

구마사제'라는 캐릭터는 한국에서는 영화 '검은사제들'의 강동원을 통해 많이 알려진 바.

이에 따라 영화와는 차별화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따를 법 했지만, 김재욱은 오히려 담담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검은사제들'이라는 작품에서 많은 도움을받은 것도 있지만, 내가 이 작품에서 다른 사제의 모습을 그려야 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 그 자체가 연출가도 다르고 함께 하는 배우들도 다르고, 또 그리는 분위기도 달랐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더 노력하거나 고민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던 거 같다. 그리고 '손'이라는 작품 자체에서는 구마의식과 엑소시즘에 대한 집중보다는 박일도가 누구인지를 알아가는 과정에서 필요한 종교적 의식일 뿐이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사제복을 입은 김재욱에게는 '섹시하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팬들이 보고 싶었던 모습을 보여줬던 덕일까, 김재욱은 그런 반응들 하나 하나에 전부 감사하다고 했다. 김재욱은 "섹시하단 말을 많이 들었는데 감사하다. 사제복을 입은 뒤 섹시하단 말을 들었기 때문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강동원의 사제복과 저의 사제복은 그냥 다른 거라고 생각한다. 누가 뭐를 입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사제복을 입었을 때의 분위기가 다른 거 같다. 자신의 것을 얼마나 다르게 만들어내느냐의 문제다"고 말했다.

'손'을 촬영하며 김재욱은 유독 악몽을 많이 꿨단다. 그는 "초반에는 악몽을 약간 꿨다. 확실히 안좋은 꿈을 많이 구게 되더라. 무슨 내용인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초반엔 처음 구마를 하는 신을 찍으며 많은 신경을 써서 머릿속에서 상상을 많이 했었다. 어떤식으로 그려낼지 이미지 트레이닝을했는데 그게 몇 번을 하다 보니 총체적으로 신에 대한 부담감을 덜은 느낌이었다. 어떤 신에 대한 부담감이나 긴장감이 아니라, '손'의 세계관에 완전히 녹아버린 느낌이었다. 집에서 잠을 자는데도 여기가 집인지, '손'의 배경지인지 감각적으로 순간 헷갈리는 경험들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재욱은 구마의식을 연기하는 데에 큰 고민을 했다. 그는 "엑소시즘은 고전 명작에서부터 나오는 포맷이지만, 그 구마의식이라는 것이 은근히 별 게 없다. 악령과 엑소시스트가 부딪히는 에너지를 물리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지점이 한정적이다. 배우의 에너지와 연기호흡으로만 표현이 되는 것인데 자칫 잘못하면 오버액팅이 될 것 같고, 정적으로 가면 심심해질 것 같고 그런 밸런스에 대한 고민이 많이 있던 것 같다. 막상 준비해가는 것이 있어도 매번 달라진 것이 구마자들이 달랐기 때문"이라며 "매번 긴장을 하고 시작했다. 실제 윤이로는 구마의식을 세팅했다. 구마의식을 시작할 때 성수를 쓰는데 그때 사명감 같은 것이 생기더라. 나중엔 순서 같은 것들도 계산했던 처음과 달리 숙달이 되더라.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런 몰입 덕일까 김재욱은 '손'을 통한 연기 호평을 받아냈다. 그러나 그가 스스로 생각한 자신의 점수는 50점. 김재욱은 "100점 중 50점이다. 나머지 50점은 쉬이 입 밖으로 나오지 않는 것을 보니 어딘가 제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었을 거다"며 "작품 자체게 가진 이야기 전개의 속도감이나 저희가 담아낼 이야기에 집중해야 하는 순간들이 굉장히 많이 필요했던 작품이라 생각하는데 그 과정에서 인물들을 더 입체적으로 그릴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더라. 그런데 그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중반까지는 작품 자체가 주인공들의 캐릭터나 매력도 중요하지만, 에피소드별로 나오는 구마자들의 연기와 메시지, 그리고 그걸 끌고가야 하는 부분이 많았던 것 같다. 그 과정에서 화평이도, 최윤도, 길영이도 입체적으로 표현하면서 과정을 만들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발제도 있었다. 저희가 캐릭터별로 가져갈 수 있는 이야기가 등장하는 것은 중반 이후부터니까. 중반부터 갈증이 좀 풀렸지만 초반에는 훨씬 함축적으로 캐릭터를 표현해야 한다는 것이 힘들었던 거 같다. 인물이 초반과 중반, 후반에 달라진다는 것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는데 그 부분이 스스로 잘 안 된 것 같아 아쉬운 부분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2018110901000779100056703_20181108091321

사진=매니지먼트숲 제공

 

 

'손'은 김재욱의 말처럼 박일도가 누구인지를 찾아내는 드라마였다. 그러나 1회와 2회를 봤던 시청자들은 19금을 방불케하는 공포 분위기에 환호하며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를 연호했던 바. 이에 대해 김재욱은 "1회와 2회가 가장 무서웠다. 숨을 쉬어야 하는 타이밍이 어딘지도 모를 정도로 긴장감이 있더라. 그게 오히려 역효과라고 생각한 것이 저희 작품이 방송될 때마다 1회보다 덜 무섭고 긴장된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저희 드라마는 긴장감을 위한 드라마는 아니었다. 초반 임팩트가 너무 강했고, 그걸 좋아해주시다 보니 '박일도를 궁금하게 생각하셔야 하는데'라는 걱정이 살짝 들더라. 다행히 분위기가 잘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시청자들 모두가 궁금해했던 '박일도'의 존재를 김재욱과 김동욱은 먼저 알고 작품을 시작했다는 에피소드도 들려왔다. 김재욱은 "저와 동욱이는 알고 있었다. 주변에서 알려달라는 분들도 있었지만, 늘 다르게 얘기했다. 한 번은 동욱이라고 하고 한 번은 저라고 하고, 또 한 번은 (정)은채라고 했다. 그러다 나중에 아게 된 사람들의 배신감을 노린 거다"며 "저희에게 놓인 숙제는 할아버지가 박일도라는 의심을 받지 않도록 만든 것이다. '페이크'를 잘 심고 끌고가는 작업들이 재밌던 거 같다. 윤이가 물을 엄청나게 마시거나, 화평이가 물을 엄청나게 마시거나 그런 장치들이 순식간에 지나가면서도 한 번은 생각할 수 있는 요소들이었다. 그런 것들을 연기하는 것이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결말에 대한 생각도 안 해 볼 수 없는 것. 열린결말로 끝난 '손'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도 이어졌던 바 있다. 김재욱은 "결말은 그것뿐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박일도라는 한 귀신은 어떤 악의 형태를 구축하고 그걸 따라가는 과정을 그린 건데 박일도라는 귀신 자체가 인간 사회에서 가지고 있는 어떤 사람들의 마음 속에 순수한 악에 대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근본적으로 없애는 것도 불가능하고 그걸 억제하고 그런힘을 키우는 것들도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가 책임을 가지고 인식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더없이 좋은 결말 같다"고 말했다.

두 번의 인생캐를 만들어준 김홍선 감독과의 호흡도 김재욱을 즐겁게 만든 요인이 됐다. 그는 "김홍선 감독과는 서로 잘 만났다고 생가한다. 감독님도 저와의 작업을 즐거워 해주고 재밌어 해주고, 저도 감독님과의 작업이 늘 즐거웠다. 저도 작품을 할 때 분명 제가 잘 해야 하는 작품이어야 하고, 감독님이 저랑 해서 분명 재밌을 거라는 확신이 들어서 저에게 작품을 주셨겠지만, 그런 좋은 만남들을 앞으로도 가져가고 싶다는 마음이다. 이런 감독님을 만나는 것은 드문 일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즐겁고 재밌고, 예상보다도 더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즌2와 영화화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그다. 김재욱은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앞으로 더 봐야 할 거 같다. 얘기가 나온다는 것은 그것이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저도 앞으로의 작업에 있어서 기대가 좀 큰 상황"이라면서도 "시즌2 출연에 대해 이 자리에서 답을 하게 되면 일이 커진다. 일단은 노코멘트로 하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손 the guest'는 지난 1일 4.1%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 치운 결과로 퍼펙트한 엔딩을 맞은 셈. 열린 결말로 마무리된 탓에 '시즌2'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는 중이다.

 

 

 

[스포츠조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424 '득녀' 도경완, 상체탈의+딸바보 몹쓸 인증샷 "다 가진 남자" 2018.11.11 메뚜기 531 1
1423 김용국 자필편지 사과+반성에도 이틀째 꺼지지 않는 논란ing 2018.11.11 메뚜기 160 0
1422 홍탁집 아들, 중국서 무슨 일 했길래…백종원 이어 대중들도 ‘공분’ 2018.11.11 메뚜기 462 1
1421 방탄소년단 글로벌 영향력에 몸 사리는 일본 2018.11.09 메뚜기 377 4
1420 조현영, 발성 장애 극복→음악 활동 재개…마이티마우스 신곡 피처링 2018.11.09 메뚜기 144 0
1419 "세련된 분위기"…문정원, 쌍둥이 엄마의 변신 2018.11.09 메뚜기 320 0
1418 공명, 지난밤 교통사고… "경미한 얼굴 부상" 2018.11.09 메뚜기 196 0
1417 "단걸 좋아해"…조여정, 우아美 가득한 일상 2018.11.09 메뚜기 301 0
1416 [SC리뷰]'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와 공개연애? 꼬리표 될까 봐 겁나" 2018.11.09 메뚜기 247 0
1415 김소현, 상큼하거나 단아하거나 2018.11.08 메뚜기 322 0
» [인터뷰①] 김재욱 "'사제복 섹시' 반응 감사..시즌2는 노코멘트" 2018.11.08 메뚜기 137 0
1413 신혜선, '결백'으로 스크린 첫 주연..·배종옥과 호흡 2018.11.08 메뚜기 278 1
1412 김동욱 “11년 만에 김재욱과 재회, 여전히 익숙하고 편안” [인터뷰①] 2018.11.07 메뚜기 542 0
1411 '안현수♥'우나리 "미안해..삐삐머리까지 안했더니 완전 아들" 2018.11.07 메뚜기 388 0
1410 혜리, 파리를 뒤집어 놓으셨다‥애교 끝판왕 2018.11.07 메뚜기 353 0
1409 이지애 아나 "내 생애 이런 격한 연애는 처음‥박력있는 아기♥" 2018.11.07 메뚜기 295 0
1408 소이현♥인교진 막내딸, 왕리본 귀요미..보기만해도 딸바보 2018.11.07 메뚜기 322 1
1407 한지민, 생일 맞은 여신님..시상식 뺨치는 절친 라인업 2018.11.07 메뚜기 301 0
1406 '억류' 이종석 측 "대사관 도움으로 무사 귀국…책임자 법적대응"[전문] 2018.11.06 메뚜기 431 1
1405 신웅 아들, 명예훼손 피소…"성폭행 피해자에 2차 가해" 2018.11.06 메뚜기 331 0
1404 남결영 사망, 증지위+사기꾼까지…눈감아도 편치 못한 삶[룩@차이나] 2018.11.06 메뚜기 338 0
1403 정가은, 붕어빵 딸 소이 사진..애교천사 흐뭇해 2018.11.06 메뚜기 234 0
1402 "방탄소년단·워너원·트와이스 총출동" '2018 MGA' 오늘(6일) 개최 2018.11.06 메뚜기 86 0
1401 안소미, 남편 볼에 뽀뽀 쪽 "생일선물은 나랑 딸이야" 2018.11.05 메뚜기 266 0
1400 EXID 측 "솔지 합류, 11월 컴백확정"..2년만의 완전체 2018.11.05 메뚜기 9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