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jpg

[서울신문 나우뉴스]쿠웨이트 역사상 가장 짧은 결혼생활을 기록한 커플이 등장했다.

q8뉴스닷컴 등 쿠웨이트 현지 언론의 지난달 27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커플은 현지 법원에 혼인신고를 하러 갔다가 사소한 말다툼을 벌였다.

당시 부부는 법원에서 혼인신고서에 사인을 한 뒤 이를 판사에게 전달했고, 판사가 이를 확인한 직후 두 사람은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판사로부터 부부가 됐다는 이야기를 들은 후 신부가 돌아서서 밖으로 나가던 중 무언가에 걸려 넘어지면서 다툼이 시작됐다.

넘어진 신부를 본 신랑은 그 자리에서 “멍청하다”라고 비난했고, 조롱을 당했다고 느낀 신부는 그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판사에게로 돌아갔다. 그리고 자신들의 혼인신고를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판사는 이 요청을 받아들였고,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단 3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현지 언론은 이를 ‘쿠웨이트 역사상 가장 짧은 결혼생활’이라고 보도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신부가 결혼생활을 끝낼 권리가 있다”며 신부의 편을 들었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신랑이 (신부가 넘어졌을 당시) 어떻게 행동하는가에 따라, 차라리 신랑을 두고 오는 편이 나았을 수도 있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은 “존경심 없는 결혼은 처음부터 실패한 결혼”이라며 신부를 옹호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896 '무면허 음주 뺑소니' 손승원, 보석 신청 "사회적 물의 죄송" 2019.02.11 메뚜기 78 0
1895 김보라, 신생 모먼트엔터테인먼트 行…신소율과 한솥밥 2019.02.11 메뚜기 86 0
1894 방탄소년단, 韓최초 '그래미' 입성 "꿈 이뤘다…다시 돌아올 것" 2019.02.11 메뚜기 92 0
1893 안재욱, 음주운전 적발…면허 정지 처분 2019.02.11 메뚜기 249 0
1892 안재욱, "수치스러워" 사과에도 이어지는 비난…'영웅'·'광화문연가' 후폭풍 [종합] 2019.02.11 메뚜기 82 0
1891 '요즘애들' 안영미, 유재석 경악시킨 19금 댄스 "방송에서 통편집" file 2019.02.11 메뚜기 296 0
1890 '미우새' 이하늬 "식욕 터지는 스타일, 서장훈 덩치까지 될수도" file 2019.02.11 메뚜기 213 1
1889 '짠내투어' 허경환母 "박나래, 며느리 삼아야겠다" 호감 표현 file 2019.02.10 메뚜기 314 1
1888 ‘접속무비월드’ 김남길 “MBC 마지막 공채 배우…합격 후 교통사고 심하게 났다” 2019.02.09 메뚜기 243 0
1887 선예, 사랑스러운 세 딸 공개 ‘엄마 닮아 예쁜 자매들’[SNS★컷] 2019.02.09 메뚜기 407 1
1886 BTS 진, 후광 번쩍이며 출국하는 '월드 와이드 핸섬' 2019.02.09 메뚜기 209 0
1885 오늘(9일) '음악중심' 결방, '나혼자산다 스페셜' 편성 2019.02.09 메뚜기 75 0
1884 '국민 찌질남' 황동주, FA 나온다…자유의 몸 2019.02.09 메뚜기 141 0
1883 [종합IS] 유민, P군과 결혼 6개월만 별거·이혼 발표→SNS 계정 삭제 2019.02.08 메뚜기 544 1
1882 양예원 측 "악플러 고소, 공익적 차원"…100명 이어 추가 고소 예고 2019.02.08 메뚜기 115 0
1881 [인터뷰①] `뺑반` 조정석 "류준열과 서로 배려, 공효진 눈만 봐도 알아" 2019.02.08 메뚜기 158 0
1880 올블랙→남성미→인간미..정우성 슈트 변천사 2019.02.08 메뚜기 225 0
1879 '가로채널' 유노윤호, 강호동도 인정한 '열정' 부자 [어저께TV] 2019.02.08 메뚜기 181 0
1878 박솔미♥한재석, 인형같은 두 딸과 가족사진..그림 같네 2019.02.08 메뚜기 632 1
» 단 '3분' 만에 결혼생활 파경 맞은 신혼부부 사연…역대급 기록 file 2019.02.08 메뚜기 337 1
1876 "바다 언니, 유진이에게 미안합니다"…'도박' 슈, 징역 1년 구형 '침통 심경' file 2019.02.08 메뚜기 205 0
1875 '해투4' 찬희 "무릎에 앉은 김혜윤, 다리 감각 無…쩔뚝거리며 집에 가" file 2019.02.08 메뚜기 105 0
1874 "살면서 먹은 음식중 최고" '어서와' 핀란드 4人, 언양불고기 폭풍 흡입 file 2019.02.07 메뚜기 292 1
1873 "조급함 없어"...'조카면 족하다' 김원희가 밝힌 14년간 무자녀 이유 file 2019.02.07 메뚜기 287 0
1872 승리 콘서트 티켓 취소 사태…'버닝썬' 후폭풍 file 2019.02.07 메뚜기 26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