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젊은 영조+첫 사헌부 소재"..'해치', 익숙하지만 낯선 사극 재해석

 

 

 

 

201902111434215885317_20190211155609_01_

사진=서보형 기자

 



정일우와 고아라, 권율이 우리가 알지 못했던 젊은 영조의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가 열려 배우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했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

'이산', '동이', '마의', '화정' 등을 집필한 김이영 작가의 새로운 사극이다. 사극 불패신화를 이끈 주역이 '일지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의 이용석PD와 손을 잡고 만들어낸 2019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

출연 배우진들 역시 사극에 일가견이 있는 인물들이다. 정일우는 '돌아온 일지매', '해를 품은 달', '야경꾼 일지' 등 사극에서 유독 활약하며 사극 왕자라는 칭호를 얻고 있는 인물. 군에서 갓 제대한 그가 '해치'를 통해 다시 사극 열풍을 불러모으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여주인공으로 활약할 고아라 역시 '화랑'과 영화 '조선마술사' 등을 통해 사극에서의 가능성을 미리 보인 바 있다. 그녀가 그동안 몇 작품을 통해 쌓아온 가능성을 '해치'에서 쏘아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극중 정일우가 맡은 이금은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다. 사극의 가장 단골 소재라 할 수 있는 영조. 다만 '해치'에서 보여지는 영조는 정치인, 지긋한 임금이 아닌 젊은 시절 갖은 차별 속에서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다. 

정일우 역시 이 부분에 중점을 두며 '해치'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그는 "젊은 영조는 다채로운 모습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매일 매일 고민이다. 대중에게 많이 알려졌던 정치가, 할아버지 영조가 아닌 젊은 영조라는 캐릭터가 신선하고 그런 부분에 있어서 욕심도 많이 났다. 이번 역할을 맡으며 다양한 것들에 도전하고 배워가는 중이다"며 기존 드라마에서 익숙했던 영조와는 차별화된 모습일 것임을 자신했다.



201902111434215885317_20190211155609_02_

사진=서보형 기자

 


'해치'는 드라마 최초로 조선의 '사헌부'라는 곳을 드라마의 중심 소재로 다룬다. 사헌부는 조선 시대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감시하던 관청으로 오늘날 감사원과 비슷한 역할을 수행하는 곳. 고아라가 연기하는 여지는 외모와 무술, 수사 모두 완벽한 조선 걸크러시 사헌부 다모다. 때문에 왕이 되고자 하는 이금이 사헌부와 힘을 합쳐 정의롭지 못한 존재들과 맞서 싸우는 모습은 통쾌함을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권율은 훗날 암행어사로 이름을 떨치는 열혈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을 맡아 이금과 유쾌하면서도 의미 있는 컬래버를 만들어낸다. 박문수 역시 암행어사가 되기 이전의 젊은 시절의 모습을 통해 또 다른 박문수를 대중들에게 알린다.

영조의 이야기. 박문수가 등장하고 노론, 소론 등의 붕당 정치가 나온다는 점에서 '해치'는 기존의 사극과는 별다를 게 없어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익숙했던 이들을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보며 우리가 몰랐던, 혹은 관심을 두지 않았던 청년 시절의 영조의 이야기는 충분히 새롭고 그렇기에 더욱 화제를 모을 만한 소재다. '해치'가 사극의 돌풍을 다시 이끌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예정.

 

 

 

[헤럴드POP]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921 염정아 "배역 크고 작음 상관없어..느낌 오는 작품 만나고파" [화보] 2019.02.15 메뚜기 219 0
1920 '킬빌' 측 "산이 'I♥몰카' 부적절 문구 사과…재발 주의할 것" 2019.02.15 메뚜기 76 0
1919 "싱그러운 우아함"…송혜교, 눈부신 봄의 여신[화보] 2019.02.15 메뚜기 384 0
1918 '킬빌' 측 "산이 'I♥몰카' 부적절 문구 사과…재발 주의할 것" 2019.02.15 메뚜기 38 0
1917 최진혁, ‘황후의 품격’ 연장 불참…“해외 일정 때문” 2019.02.15 메뚜기 337 0
1916 '美팝스타' 켈라니 "방탄소년단 정국, 너무 사랑해"..'허니' 부르는 영상도 게재[Oh!llywood] 2019.02.14 메뚜기 292 0
1915 현아 근황, 무릎에 멍자국 가득…안쓰럽네 2019.02.14 메뚜기 282 0
1914 장영란 "실컷 뽀뽀하고 안고 손잡아야지" 붕어빵 딸♥ 2019.02.14 메뚜기 218 0
1913 [공식]'사바하' 이정재X박정민, 오늘(14일) '컬투쇼' 첫 출연 2019.02.14 메뚜기 91 0
1912 이지애, 둘째 임신 발표.."현재 15주차 엄마 아이 모두 건강" [공식입장 전문] 2019.02.14 메뚜기 245 0
1911 안정환♥이혜원 딸 , 엄마도 놀랄만큼 예뻐진 미모 "이게 누구야" 2019.02.14 메뚜기 571 0
1910 "30대라고 누가 믿겠어"..한승연, 오늘도 빛나는 동안 미모 2019.02.13 메뚜기 325 0
1909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 전국민이 아는데 단 3일 걸렸다 2019.02.13 메뚜기 443 1
1908 하리수, 예전보다 더 예뻐졌네..상큼 애교하트 2019.02.13 메뚜기 366 0
1907 강원래 아내 김송, 비키니 입고 가족여행 인증샷..아들도 예뻐 2019.02.13 메뚜기 402 0
1906 “연인 같은 14년차 부부”..‘아내의 맛’ 김민♥이지호의 베벌리힐스 라이프[어저께TV] 2019.02.13 메뚜기 318 0
1905 [TV북마크] 김민 대저택 공개→♥이지호와 LA 로맨틱 (ft.14년차 케미) 2019.02.13 메뚜기 245 0
1904 정유미 측 "나영석 PD 관련 지라시 작성·유포자 합의·선처 無" [공식입장] 2019.02.12 메뚜기 177 1
1903 '나영석·정유미 루머' 작성자 검거..정유미 측 "선처 NO"(종합) 2019.02.12 메뚜기 88 0
1902 차승원·유해진·배정남, 오늘 유럽으로 출국 2019.02.12 메뚜기 339 1
1901 버닝썬 VIP "직원이 마약 권유" 폭로 → 승리 라멘 사내이사 사임 [엑's 이슈] 2019.02.12 메뚜기 115 0
1900 김병옥 "음주운전 죄송…1㎜도 변명 않겠습니다" 2019.02.12 메뚜기 101 0
1899 정유미 측 "선처 없다"…나영석·정유미 불륜 지라시 최초 유포자 등 입건 2019.02.12 메뚜기 85 0
» [POP초점]"젊은 영조+첫 사헌부 소재"..'해치', 익숙하지만 낯선 사극 재해석 2019.02.11 메뚜기 159 0
1897 [POP이슈]"공황장애 앓고 있다"..'무면허 음주' 손승원, 첫 공판서 보석 신청 2019.02.11 메뚜기 17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