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아, 3번 유산 끝 임신 “수없이 울었던 시간, 저 엄마 돼요”

 

 

 

 

202001120332142510_1_20200112033312315.j



정정아가 세 번의 유산 끝에 임신했다. 

정정아는 1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만삭 사진을 공개하며 “긴 시간동안 너무나 조심스럽고 하루하루가 얼음장 위를 걷는 것 같아 차마 입 밖으로 내지 못하고 조금만 더 안정기가 되면, 조금만 더 자리 잡으면 하며 저도 이 시간을 기다리고 기다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정아는 “늦은 나이에 임신을 하려고 하다보니 자연 임신은 물론 다시 시험관 시도와 유산 임신 등을 반복하며 힘든 시간 보냈지만, 출산까지 가는 길은 더더욱 험난하겠지만. 저 이제는 엄마가 될 것 같다”며 “그동안 주변의 임신 소식 들으면서 부럽고 저도 너무 축하받고 싶고 알리고 싶었지만 3번의 유산이라는 아픈 시간들이 차마 말문을 열지 못하게 하더라”고 임신 고백했다. 

이어 정정아는 “배가 불러 오면서 조금씩 눈치채고 축하해주신 분들도 있고, 촬영 때문에 임신 사실을 알려야하는 경우도 있어 아시는 분들도 생겼다. 그렇지만 축하한다는 말이 기쁘지 않고 또다시 겁이 나고 혹시나 하는 불안감이 늘 마음을 힘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이 있기까지 많은 눈물을 흘려야 했다고 털어놓은 정정아는 “정말 기적처럼 자연 임신이 되고 작은 생명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이 또한 몇 번의 응급실행과 위험한 고비를 넘기고 넘기면서 9개월이란 시간까지 왔다. 제가 임신하기까지 기뻐해주신 분들 기도해주신분들 응원해주고 축하해주신 분들 감사드리고 저도 기도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다음은 정정아 글 전문

조심스럽게 좋은 소식 이제야 알려드리게 돼서 죄송하고 이제는 알려도 되지 않을까 용기 내어 올려봅니다

긴 시간 동안 너무나 조심스럽고 하루하루가 얼음 장위를 걷는 것 같아 차마 입 밖으로 내지 못하고 조금만 더 안정기가 되면 조금만 더 자리 잡으면 하며 저도 이 시간을 기다리고 기다렸어요. 난임을 혹은 유산의 아픔을 경험하신 분들이라면 아마 이해하시리라 생각합니다. 늦은 나이에 임신을 하려고 하다 보니 자연임신은 물론 다시 시험관 시도와 유산 임신 등을 반복하며 힘든 시간 보냈지만 출산까지 가는 길은 더더욱 험난하겠지만…..



202001120332142510_2_20200112033312328.j



네 맞아요. 저 이제는 엄마가 될 것 같아요. 아직도 조심스럽지만요.

그동안 주변의 임신소식 들으면서 부럽고 저도 너무 축하받고 싶고 알리고 싶었지만 3번의 유산이라는 아픈 시간들이 차마 말문을 열지 못하게 하더라고요. 제가 뭔가 잘못을 해서 죄를 지은 시간인 것 같았거든요

물론 배가 불러오면서 조금씩 눈치채고 축하해주신 분들도 있고 촬영 때문에 임신 사실을 알려야 하는 경우도 있어 아시는 분들도 생겼어요. 그렇치만 축하한다는 말이 기쁘지 않고 또다시 겁이 나고 혹시나 하는 불안감이 늘 마음을 힘들게 했는데요. 이제는 축하받아도 될 것 같아 알립니다.

정말 많이 울고 기도하고 포기하다가도 울면서 다시 엽산과 한약을 먹고 몸 준비하면서 얼마나 기도를 하고 소리를 쳤는지, 정말 짐승처럼 울었던 시간들이 얼만큼이었는지 셀 수도 없는 시간을 보냈어요. 물론 남편이 있었기에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하고 준비했었어요

그런데 정말 기적처럼 자연임신이 되고 작은 생명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어요. 이 또한 몇 번의 응급실행과 위험한 고비를 넘기고 넘기면서 9개월이란 시간까지 왔어요. 정말 할 말은 많은데 천천히 올릴게요. 그리고 제가 난임의 힘든 시간을 이겨낼 수 있었던 시간들 임신하기 위해 노력했던 일들 서로 공유할 수 있게 추후에 올릴게요.

그리고 다시 한번 제가 임신하기까지 기뻐해 주신 분들 기도해주신 분들 응원해주고 축하해주신 분들 감사드리고 저도 기도하겠습니다.

 

 

 

 

[뉴스엔]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58 '성폭행 피소' 김건모 "그날 배트맨 티셔츠 안 입었다"…CCTV 제출 2020.01.17 메뚜기 125 0
457 "여배우 텃세→前소속사 대표, 야구배트로 폭행"…고은아, 유튜브 2차 폭로 2020.01.17 메뚜기 237 1
456 박주호 부부, 셋째 출산…‘슈돌’ 측 “함께 방송하길 기대” 2020.01.17 메뚜기 179 0
455 홍윤화♥김민기, 개그맨 신혼부부의 달달한 커플샷 2020.01.17 메뚜기 117 0
454 공형진, 눈치 챙겨…주진모 해킹 사건에 선 긋다, 걱정했다 '불난 집에 부채질' 2020.01.17 메뚜기 161 0
453 주지훈, 지창욱 커피차 선물 앞 빛나는 비주얼…훈남들의 우정 2020.01.17 메뚜기 159 0
452 '장승조♥' 린아, '초콜릿' 마지막회 특별출연..新운명의 상대 예고 2020.01.16 메뚜기 200 0
451 주진모 “불법 해킹 공포감…메시지 언급 여성 및 지인에 사과” 2020.01.16 메뚜기 61 0
450 크리샤 츄 "림프 부종→병원 다녀..성형 NO 악플 속상해요" 2020.01.16 메뚜기 98 0
449 '섹션' 이병헌 "곽도원 나쁜 사람일 줄 알았다" 첫 인상 고백 2020.01.16 메뚜기 93 0
448 장현성 아들 준우, 차은우 비주얼 근황 '대박' 2020.01.16 메뚜기 188 0
447 배우 이필립, 연인 박현선에 초호화 프러포즈 2020.01.16 메뚜기 279 0
446 '성폭행 의혹' 김건모, 오늘(15일) 경찰 출석…혐의 관련 질문엔 '침묵' 2020.01.15 메뚜기 180 1
445 고경표, 오늘(15일) 만기 전역…“빨리 좋은 작품으로 찾아오겠다” 2020.01.15 메뚜기 124 0
444 권상우 "실제로 내 혀는 굉장히 길고 커..자부심 있다" 2020.01.15 메뚜기 206 0
443 '성폭행 의혹' 김건모, 첫 경찰출석…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2020.01.15 메뚜기 46 0
442 엑소 첸 결혼+2세 발표, 日 매체도 주목...퇴출 요구 성명서까지 2020.01.15 메뚜기 214 0
441 "많이 컸다고 생각했는데" 정다은 아나운서 딸과 함께한 일상 공개 2020.01.15 메뚜기 176 0
440 승리 구속 기로→정준영 항소심 첫 재판..버닝썬 타임라인 2020.01.12 메뚜기 226 0
439 주진모 측 “지라시=2차 가해”에도 MBC ‘실명 포함 대화 내용 보도’ 2020.01.12 메뚜기 172 0
» 정정아, 3번 유산 끝 임신 “수없이 울었던 시간, 저 엄마 돼요” 2020.01.12 메뚜기 232 0
437 이천수, 쌍둥이 출산에 행복 가득 “아직 신기하기만 해” 2020.01.12 메뚜기 20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