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측 “지라시=2차 가해”에도 MBC ‘실명 포함 대화 내용 보도’

 

 

 

20200111504954_20200111172302688.jpg?typ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 관련 출처 불명의 대화내용 채팅 창이 퍼지며 파문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MBC ‘뉴스데스크’가 온라인에서 퍼진 정체불명의 ‘지라시’ 일부를 보도하며 해당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모 연예인의 실명도 공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메인 뉴스 프로 ‘뉴스데스크’는 주진모의 해킹 소식을 전하며 “주진모가 한 남성 배우가 주고받은 카톡 대화 내용이라며 오늘 오후 인터넷에 공개된 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날 낮부터 온라인에서 공유된 주진모 대화 내용 ‘지라시’를 흐리게 모자이크 처리한대화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대화 내용의 제목에는 특정 연예인의 실명이 언급 돼 있었다. 

단, ‘뉴스데스크’는 “수영복 등을 입은 여성들의 사진과 함께 외모 평가가 이어지고, 서로 만남을 주선하자는 대화도 나온다”라며 ‘지라시’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해당 게시글에는 주진모의 것으로 추정되는 운전면허증과 여권, 나체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다”고 했다.

또한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한 변호사는 “나체 사진으로 추정되는 사진은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을 만한 사진이기 때문에 이를 유포한 것 자체가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촬영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작 주진모가 해당 지라시를 인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특정해 사실처럼 보도한 것이다. 다만 이 보도의 말미에서 주진모 측은 “카카오톡 대화내용에 대해서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정 대응을 할 것”이라고 앞서 나온 소속사 측 입장을 요약해 언급해줬다. 


 

20200111504956_20200111172302691.jpg?typ

 

 


한편으로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소식을 전한 그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수사 및 강경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또한 지라시의 2차 유포를 멈춰 달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전날 지라시가 확산하자 성명문을 통해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다.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처를 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다. 소속사는 배우의 사생활 보호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주진모를 포함해 아이돌 가수와 셰프 등 유명인 10여명이 휴대폰을 해킹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진모 측은 이 사건과 관련해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역시 전방위적으로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58 '성폭행 피소' 김건모 "그날 배트맨 티셔츠 안 입었다"…CCTV 제출 2020.01.17 메뚜기 125 0
457 "여배우 텃세→前소속사 대표, 야구배트로 폭행"…고은아, 유튜브 2차 폭로 2020.01.17 메뚜기 237 1
456 박주호 부부, 셋째 출산…‘슈돌’ 측 “함께 방송하길 기대” 2020.01.17 메뚜기 179 0
455 홍윤화♥김민기, 개그맨 신혼부부의 달달한 커플샷 2020.01.17 메뚜기 117 0
454 공형진, 눈치 챙겨…주진모 해킹 사건에 선 긋다, 걱정했다 '불난 집에 부채질' 2020.01.17 메뚜기 161 0
453 주지훈, 지창욱 커피차 선물 앞 빛나는 비주얼…훈남들의 우정 2020.01.17 메뚜기 159 0
452 '장승조♥' 린아, '초콜릿' 마지막회 특별출연..新운명의 상대 예고 2020.01.16 메뚜기 200 0
451 주진모 “불법 해킹 공포감…메시지 언급 여성 및 지인에 사과” 2020.01.16 메뚜기 61 0
450 크리샤 츄 "림프 부종→병원 다녀..성형 NO 악플 속상해요" 2020.01.16 메뚜기 98 0
449 '섹션' 이병헌 "곽도원 나쁜 사람일 줄 알았다" 첫 인상 고백 2020.01.16 메뚜기 93 0
448 장현성 아들 준우, 차은우 비주얼 근황 '대박' 2020.01.16 메뚜기 188 0
447 배우 이필립, 연인 박현선에 초호화 프러포즈 2020.01.16 메뚜기 279 0
446 '성폭행 의혹' 김건모, 오늘(15일) 경찰 출석…혐의 관련 질문엔 '침묵' 2020.01.15 메뚜기 180 1
445 고경표, 오늘(15일) 만기 전역…“빨리 좋은 작품으로 찾아오겠다” 2020.01.15 메뚜기 124 0
444 권상우 "실제로 내 혀는 굉장히 길고 커..자부심 있다" 2020.01.15 메뚜기 206 0
443 '성폭행 의혹' 김건모, 첫 경찰출석…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2020.01.15 메뚜기 46 0
442 엑소 첸 결혼+2세 발표, 日 매체도 주목...퇴출 요구 성명서까지 2020.01.15 메뚜기 214 0
441 "많이 컸다고 생각했는데" 정다은 아나운서 딸과 함께한 일상 공개 2020.01.15 메뚜기 176 0
440 승리 구속 기로→정준영 항소심 첫 재판..버닝썬 타임라인 2020.01.12 메뚜기 226 0
» 주진모 측 “지라시=2차 가해”에도 MBC ‘실명 포함 대화 내용 보도’ 2020.01.12 메뚜기 172 0
438 정정아, 3번 유산 끝 임신 “수없이 울었던 시간, 저 엄마 돼요” 2020.01.12 메뚜기 232 0
437 이천수, 쌍둥이 출산에 행복 가득 “아직 신기하기만 해” 2020.01.12 메뚜기 20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