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신선한 척 했지만 낡은 뒷모습

 

 

 

 

 

202002270908738697_1_20200227095908413.j

 

포장은 화려했지만 안에 담긴 건 이미 오래전부터 봐왔던 토크쇼였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이동욱이라는 배우를 전면에 내세우며 정통 토크쇼를 예고했지만, 반짝 주목을 받으며 초라하게 퇴장했다. 

26일 종영한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는 가수 보아를 마지막 게스트로 택하며 피날레를 맺었다. 시청률은 갈수록 하락했다. 마지막회에 2.0%, 2.3%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욱토크'는 배우 이동욱이 첫회 게스트로 브라운관에서 보기 어려운 스타이자 절친인 공유를 직접 섭외하며 화려한 첫발을 내디뎠다. 기본 토크쇼의 틀을 벗으려한 새로운 시도를 약속했고, 중간중간 플렉스 타임을 갖거나 장도연과 함께하는 콩트를 접목하는 등 여러 시도를 보여줬다. 

202002270908738697_2_20200227095908427.j

 

하지만 오히려 장소를 이원화하거나 게스트에 집중하지 못하는 타이밍은 흐름을 깨뜨린다는 인상을 남겼다. 

이동욱 역시 배우와 가수 뿐만 아니라 영화감독과 운동선수, 정치인, 법의학자 등 다양한 직업과 계층의 사람들과 만나며 충실한 조사와 질문으로 다가갔다. 이 역시 그동안 이들이 수차례 했던 인터뷰 등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으며 새로움 보다는 익숙함으로 다가왔다. 

시청자들은 초반 뜨거운 기대와 관심을 가지고 '욱토크'를 지켜봤지만 반복된 게스트와 고착화된 형식에서 더 나아가지 못하는 것을 보고 기대감을 내려놓았다. 오히려 자극적이면서도 단발성이 강한 '라디오스타', '비디오스타' 등과 같은 예능 출연 이후 갖는 화제성보다 못한 퇴장을 했다. 

202002270908738697_3_20200227095908446.j

 

무엇보다 아쉬운 지점은 장도연의 활용법이다. 장도연은 현재 국내 방송인 중 위트있으면서도 다채로운 상황 대처 능력 등으로 토크쇼에 가장 적합한 출연진일 것이다. 제작진 역시 그런 장도연의 능력이 이동욱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해 섭외했을 거라고 판단된다. 

그저 이동욱의 보조자에만 머물게한 제작진은 첫회 장도연과 이동욱의 자리가 주는 거리감 만큼이나 큰 착각으로 마지막까지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장도연은 위트있는 한마디 한마디로 오히려 시청자들에게 장도연의 토크쇼를 보고 싶다는 기대감을 만들었다. 마지막회 게스트로 장도연과 함께 했지만 오히려 첫 회 게스트로 함께하는게 나았을 만큼 장도연의 이야기는 여러 울림으로 다가왔다. 

'욱토크'는 정통 토크쇼를 지켜야 한다는 낡은 사고에 갇혀 아쉬운 퇴장으로 마무리했다. 틀을 벗어나지 못했던 '욱토크'의 뒷모습이 씁쓸함을 남긴다. 

 

 

 

 

 

[마이데일리]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21 탤런트 김승현, 부인과 헤어진 이유…"아이 숨겨서" 2019.08.16 메뚜기 471 4
1120 유재석·조세호, '암투병' 김철민 깜짝 병문안 '거액 응원금 후원' 2019.09.01 메뚜기 380 3
1119 강주은 최민수 데이트 "늘 당하면서 또 기회를 주는 나!" 2019.08.30 메뚜기 349 3
1118 ‘장윤정♥’도경완, 딸 남다른 목청 자랑...“엄마 뛰어넘겠다” 2019.08.16 메뚜기 324 3
1117 ‘장윤정♥︎’ 도경완 아나 “단골식당 10만원 선결제..소상공인 힘내세요!” 2020.04.13 메뚜기 335 2
1116 “장례식장서 몰래 녹음하던 친모…” 구하라 친오빠가 올린 글 2020.04.04 메뚜기 238 2
1115 박현정 "이혼기사 나고 공황장애. 너무너무 힘들고 고통스러웠다" 2020.04.02 메뚜기 303 2
1114 가수 김장훈이 구한 시민 목숨 구해...현재 입원 중 2020.03.22 메뚜기 247 2
1113 고 최진실 자녀 22억 부동산, 유족 간 '재산권 다툼' 소송 2020.03.05 메뚜기 410 2
1112 안재현, 아이돌인 줄..금발 이어 어려지는 외모 2020.02.11 메뚜기 236 2
1111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김건모에게 보낸 문자 “ㅋㅋㅋ” 2020.02.04 메뚜기 176 2
1110 홍석천, 故 설리 추모 “같이 견뎌내자고 했는데, 미안하고 미안해” 2019.10.15 메뚜기 239 2
1109 설리 사망 충격으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 취소 2019.10.15 메뚜기 324 2
1108 구혜선 "안재현 이제 안 사랑해"→"자유롭다" 셀카 대방출 2019.10.14 메뚜기 325 2
1107 강남♥이상화, 14년 우정 김연아→주례 태진아..금메달 같은 인연들과 함께한 결혼식 2019.10.13 메뚜기 240 2
1106 김남길, 장나라와 11월 결혼설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글썽 2019.10.12 메뚜기 556 2
1105 김원효 고소 예고 "악플러 고소 나도 해볼란다" 2019.09.19 메뚜기 236 2
1104 '김태희♥' 정지훈, 추석 나들이 근황 공개…곧 둘째 출산 2019.09.14 메뚜기 535 2
1103 순박한 공효진 vs 세련된 공효진 2019.09.12 메뚜기 275 2
1102 김혜선, 독일 남편과 독일 시댁 방문..'꿀 떨어지는 국제부부' 2019.09.12 메뚜기 503 2
1101 "지드래곤도 진심 축하"…김민준♥권다미, 10월11일 비공개 결혼 2019.09.11 메뚜기 309 2
1100 김민교, 6.25 참전용사 비하 논란 사과 "참전유공자회에 직접 연락" 2019.09.07 메뚜기 16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