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김유빈 “한순간 실수, 뼈저리게 반성”…n번방 사건 망언 사과

 

 

 

 

 


뮤지컬 아역배우 김유빈이 전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는 ‘N번방 사건’을 두고 경솔한 언행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논란이 불거지자 두 차례에 걸쳐 사과했지만 파장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김유빈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 N번방 안 본 남자들 일동”이라며 욕설이 난무하는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는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확산됐고 김유빈의 이름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에 김유빈은 다음 날인 25일 트위터를 통해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0000679450_001_20200326020218813.jpg?typ

아역배우 김유빈이 n번방 사건 망언을 사과했지만 분노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김유빈 트위터

 

 

또 “해당 스토리는 나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라고 해명한 뒤 “나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고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든 더 이상 내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 게 많고 더 이상 말실수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내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며 “한 순간의 실수로 상처받고 힘들어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드리는 말을 전한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유빈이 망언을 일삼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비윤리적 성 착취 사건이다. 최근 검거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미성년자들을 포함한 피해자들을 협박해 나체 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촬영 및 유포한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현재까지 ‘박사방’과 관련해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만 74명이며 이중 16명이 미성년자인 범죄다.

김유빈은 자신의 망언을 인정하고 재차 사과했지만 사안이 사안인 만큼 대중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한 김유빈은 2004년생이다. 이듬해 EBS1 어린이 프로그램 ‘먹보공룡 티노’, 2015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등에 출연했다.

 

 

 

 

 

 MK스포츠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840 서지훈, '런닝맨' 출격…데뷔 후 첫 예능 나들이 2020.03.28 메뚜기 239 0
839 전지현·송혜교→장나라·성유리, 40살 안 믿기는 '뱀파이어 배우6' 2020.03.28 메뚜기 306 0
838 최종훈, 불법 촬영·뇌물공여 집유 2년…"아직 본 게임 남았다" 2020.03.28 메뚜기 106 0
837 르네 젤위거 ‘주디’ 1위 차지했으나 관객수 5천명대 그쳐 2020.03.28 메뚜기 89 0
836 美 배우 마크블럼, 코로나19로 사망…마돈나 "이건 비극" 애도 2020.03.28 메뚜기 339 0
835 “3억 기부” 다니엘 헤니, 격리 12일차 “슬슬 짜증 나려고 하네요” 근황 2020.03.28 메뚜기 304 0
834 "송하예·영탁 '사재기' 사실무근", 앤스타컴퍼니 사과→폐업 결정 2020.03.27 메뚜기 250 0
833 문에스더, 가수 송유진과 열애 깜짝 공개 2020.03.27 메뚜기 171 0
832 현아, ♥던과 달달한 데이트…볼 뽀뽀로 여전한 애정 자랑 2020.03.27 메뚜기 94 0
831 '에이미 폭로vs휘성 눈물 호소'…프로포폴 투약 의혹 진실은? 2020.03.27 메뚜기 196 0
830 김유빈父 "어린나이 실수", 母 "신상 정보만은"…아들 망언에 호소하는 부모 2020.03.26 메뚜기 295 0
829 신민아, 영화 '휴가' 촬영 종료→김해숙과 다정한 포옹 "무사히 끝났다" 2020.03.26 메뚜기 189 0
828 "어차피 들킬 것"..'문단열 딸' 문에스더, 가수 송유진과 열애 깜짝 공개 2020.03.26 메뚜기 135 0
827 박지윤 "프로불편러" 발언 논란…남편 최동석 '뉴스9' 하차 요구 빗발 2020.03.26 메뚜기 177 0
» 아역배우 김유빈 “한순간 실수, 뼈저리게 반성”…n번방 사건 망언 사과 2020.03.26 메뚜기 92 0
825 뮤지컬 아역 김유빈 “n번방 내가 봤냐, 창X들아” 글 뭇매 2020.03.26 메뚜기 60 0
824 성훈 “연애‧결혼 생각 無…외모보단 대화 통했으면”[인터뷰] 2020.03.25 메뚜기 216 0
823 가희, 해명할수록 논란..발리 해변놀이→"코로나 위험 한국行"→"가슴 찢어져" 2020.03.25 메뚜기 196 0
822 아이유 측 "고소 진행 악플러들, 형사처벌 받아" 2020.03.25 메뚜기 70 0
821 클라라, 시선 사로잡는 플라잉 요가…'건강한 섹시미의 정석' 2020.03.25 메뚜기 109 0
820 '우효광♥' 추자현, 반가운 근황…"곧 만나요" 2020.03.25 메뚜기 236 0
819 서우 "'못생겼다' 악플에 뚱뚱해지고 싶어 10kg 찌우기도" 고백→응원물결 2020.03.25 메뚜기 2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