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 “맥스737 안전 자신”에도 싱가포르 등 10여개국 운항 중단

 

 

 

미국 항공사들도 안전 우려

 

1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렌턴 소재 보잉사 조립공장에서 한 근무자가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를 살피고 있다. AP뉴시스



보잉사 최신형 여객기 737 맥스8이 잇따른 추락사고로 안전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미국은 이 기종에 대해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상태(airworthy)’라고 일축했다. 보잉사는 “737 맥스 기종의 안전성을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기종에 대한 운항금지 조치는 세계 곳곳에서 확산되고 있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11일(현지시간) “737 맥스 기종은 여전히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린다”며 “에티오피아항공과 라이온에어 여객기 사고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이어 “늦어도 4월까지 보잉사는 여객기의 비행 제어 시스템을 강화하고, FAA는 조종사 훈련 매뉴얼을 개선할 것”이라며 “안전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를 발견하면 즉각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보잉사도 737 맥스 기종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사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우리는 737 맥스의 안전성을 자신하고 여객기를 설계하고 조립한 직원들을 신뢰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수십만 번의 비행을 안전하게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뮐렌버그는 “정확한 근거 없이 사고 원인을 추측하는 행위는 조사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잉사는 또 다른 성명에서 “수주 안에 모든 737 맥스 기종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737 맥스 기종에 대해 운항금지 조치를 내리는 국가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12일 현재 중국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에 이어 브라질 싱가포르 베트남 멕시코 아르헨티나 몽골 모로코 등 10여개국에서 737 맥스8 운항이 잠정 중단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특히 싱가포르는 737 맥스 전 기종의 운항을 전면 금지시키고, 현지 항공사는 물론 외국 항공사에도 같은 조치를 적용했다.

미국 항공사 사이에서도 737 맥스 기종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미 항공승무원연합(AFA)은 전 세계에 보급된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FAA에 공식 요청했다. 로리 바사니 미 전문승무원연합(APFA) 회장은 “일부 승무원들은 737 맥스 기종에 탑승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느끼는 승무원들에게 비행을 강요할 수는 없다”고 블룸버그통신에 말했다.

한편 737 맥스8은 추락사고 전에 전 세계에서 1주일간 8500편 이상 운항해 왔다고 비행 추적 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는 전했다. 737 맥스8이 가장 많이 운항한 노선은 북미 지역과 중국이고, 이 기종의 비행 일정이 가장 빈번했던 항공사는 사우스웨스트항공과 아메리칸에어라인, 에어캐나다 등이었다. 보잉사는 737 맥스 8을 각국에 370대 이상 보급했다. 지난 1월 기준으로 5000대 이상의 맥스 기종을 생산 주문 받은 상태다. 보잉의 주가는 11일 5.3% 급락했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46 "아마존열대우림 파괴지속시 2050년까지 지역평균기온 1.45도↑" 2019.03.22 메뚜기 16 0
345 디즈니, 21세기폭스 인수 효력 발생하자마자 ‘칼바람’...폭스 임원 대거 정리 2019.03.22 메뚜기 10 0
344 '몰카, 뇌물 그리고 한류'…WSJ,정준영사건 파장 조명 2019.03.22 메뚜기 8 0
343 애플, 2세대 에어팟 공개…배터리 향상·무선충전 가능 2019.03.21 메뚜기 25 0
342 김포공항 만취 난동 日 공무원, SNS에 "한국 이상한 나라다" 2019.03.21 메뚜기 28 0
341 美시카고 오헤어공항 국제선 청사 12억弗 규모 확장공사 착공 2019.03.21 메뚜기 18 0
340 캐나다 여성 직장인 보수, 남성보다 25% 적어 2019.03.20 메뚜기 18 0
339 비둘기 한 마리가 16억원, 어떻게 생겼길래… 2019.03.19 메뚜기 51 0
338 미국 성형수술·시술 2000년보다 163% 증가 2019.03.18 메뚜기 61 0
337 "건강한 고령자, 심부전 예방 아스피린 복용 권장 안 해" 2019.03.18 메뚜기 38 1
336 에티오피아 "추락 사고기, 라이언에어 사고기와 기록 유사" 2019.03.18 메뚜기 21 0
335 “아이를 공항에 두고 왔어요” 비행기 돌린 女… “조현아 떠올라” 2019.03.17 메뚜기 61 0
334 8년 전 ‘쓰나미’ 덮친 일본 마을, 이제는 ‘고독사’ 덮쳐 [이동준의 일본은 지금] 2019.03.17 메뚜기 50 0
333 뉴질랜드 테러에 국제사회 애도 물결…"증오에 대항" 2019.03.16 메뚜기 39 0
332 보잉, 운항중단 737맥스 열흘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2019.03.16 메뚜기 25 0
331 미국서 각광받는 대마초 산업…지난해 일자리 6만개 생성 2019.03.15 메뚜기 47 0
330 나이지리아 건물 붕괴로 최소 8명 사망…수십명 매몰된 듯 2019.03.14 메뚜기 42 0
329 美 자산 100만불 이상 가구, 스웨덴 인구 넘어섰다 2019.03.14 메뚜기 51 0
328 과학자 18명 "정자·난자·배아 유전자편집 연구 5년간 중단"촉구 2019.03.14 메뚜기 27 0
327 [할리웃POP]'英 왕실' 메건 마클, 하루에만 두 가지 패션..우아+고급 2019.03.14 메뚜기 41 0
326 결혼 3개월 신부·여행 떠난 형제…안타까운 보잉 희생자들 2019.03.13 메뚜기 75 0
325 뒷돈 주고 자녀 명문대 넣어…美 초대형 입시비리 터져 2019.03.13 메뚜기 50 0
324 보잉 737 맥스8 공포 확산…항공사 80% 운항 중단 2019.03.13 메뚜기 22 0
323 500명 승객태운 에어프랑스 A380 회항…인명사고 없어 2019.03.12 메뚜기 54 0
» 美 당국 “맥스737 안전 자신”에도 싱가포르 등 10여개국 운항 중단 2019.03.12 메뚜기 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