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개월 신부·여행 떠난 형제…안타까운 보잉 희생자들

 

 

 

 

 

보잉737 희생자 가족들 © AFP=뉴스1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다 추락한 보잉737 맥스8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속속 전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는 신혼 3개월의 신부, 형제 여행을 떠난 남성들, 약혼녀 어머니 장례식에 가려던 로스쿨 학생 등이 포함되어 있어 더욱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결혼한지 3개월도 채 안되어 단꿈에 젖어 있던 신혼 부부의 꿈은 부인이 남긴 '착륙하면 전화할게' 문자 메시지를 끝으로 산산이 부서졌다. 유엔(UN)환경 프로그램 연례회의 참석차 보잉737에 탔던 쉬크하 가르그는 3년간 사귄 소움야 바타차야와 결혼한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은 새신부였다. 

바타차야도 원래는 부인과 함께 나이로비로 가기 위해 비행기표까지 샀지만 마지막 순간 갑자기 일정이 생겨 부인만을 보내고 뉴델리에 머물게 됐다. 나이로비서 돌아오면 둘은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지만 부인의 문자에 남편이 답을 치는 동안 전화기가 울렸다. 그리고 전화 속 목소리는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말을 알렸다. 

나이로비행 보잉 737 맥스8은 지난 10일 아침 아디스아바바에서 이륙한 지 6분만에 추락했다. 유엔 직원 24여 명을 포함해 비행기에는 35개국 여권을 소지한 사람들이 타고 있었지만 승객과 승무원 189명 전부 사망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희생자 중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레딩에 사는 형제인 멜빈 리펠과 베네트 리펠도 있었다. 이들은 호주와 소말리아를 여행하고 그 후 케냐로 가기 위해 이 비행기를 탔다. 멜빈의 부인 브리트니가 올봄 출산을 앞두고 있어서 아빠가 되기 전에 마지막으로 즐기는 형제 여행이었다. 다행히도 호주 여행에 동행했던 브리트니는 아프리카는 가지 않고 먼저 집으로 돌아와 쉬고 있어서 아기와 함께 목숨을 건졌다. 

미국 조지타운대 로스쿨 3학년생인 세드릭 아시아부그와의 죽음 역시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약혼자 어머니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나이로비의 고향으로 가다 참변을 당했다. 조지타운 입학 전에 짐바브웨, 케냐, 우간다, 탄자니아에서 난민들을 위해 일했던 그는 평소 사회 정의에 관심이 많았다고 학교와 친구들이 전했다.



보잉737 추락사고 현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46 "아마존열대우림 파괴지속시 2050년까지 지역평균기온 1.45도↑" 2019.03.22 메뚜기 17 0
345 디즈니, 21세기폭스 인수 효력 발생하자마자 ‘칼바람’...폭스 임원 대거 정리 2019.03.22 메뚜기 10 0
344 '몰카, 뇌물 그리고 한류'…WSJ,정준영사건 파장 조명 2019.03.22 메뚜기 8 0
343 애플, 2세대 에어팟 공개…배터리 향상·무선충전 가능 2019.03.21 메뚜기 25 0
342 김포공항 만취 난동 日 공무원, SNS에 "한국 이상한 나라다" 2019.03.21 메뚜기 30 0
341 美시카고 오헤어공항 국제선 청사 12억弗 규모 확장공사 착공 2019.03.21 메뚜기 19 0
340 캐나다 여성 직장인 보수, 남성보다 25% 적어 2019.03.20 메뚜기 18 0
339 비둘기 한 마리가 16억원, 어떻게 생겼길래… 2019.03.19 메뚜기 52 0
338 미국 성형수술·시술 2000년보다 163% 증가 2019.03.18 메뚜기 62 0
337 "건강한 고령자, 심부전 예방 아스피린 복용 권장 안 해" 2019.03.18 메뚜기 38 1
336 에티오피아 "추락 사고기, 라이언에어 사고기와 기록 유사" 2019.03.18 메뚜기 21 0
335 “아이를 공항에 두고 왔어요” 비행기 돌린 女… “조현아 떠올라” 2019.03.17 메뚜기 61 0
334 8년 전 ‘쓰나미’ 덮친 일본 마을, 이제는 ‘고독사’ 덮쳐 [이동준의 일본은 지금] 2019.03.17 메뚜기 50 0
333 뉴질랜드 테러에 국제사회 애도 물결…"증오에 대항" 2019.03.16 메뚜기 39 0
332 보잉, 운항중단 737맥스 열흘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2019.03.16 메뚜기 25 0
331 미국서 각광받는 대마초 산업…지난해 일자리 6만개 생성 2019.03.15 메뚜기 48 0
330 나이지리아 건물 붕괴로 최소 8명 사망…수십명 매몰된 듯 2019.03.14 메뚜기 42 0
329 美 자산 100만불 이상 가구, 스웨덴 인구 넘어섰다 2019.03.14 메뚜기 51 0
328 과학자 18명 "정자·난자·배아 유전자편집 연구 5년간 중단"촉구 2019.03.14 메뚜기 27 0
327 [할리웃POP]'英 왕실' 메건 마클, 하루에만 두 가지 패션..우아+고급 2019.03.14 메뚜기 41 0
» 결혼 3개월 신부·여행 떠난 형제…안타까운 보잉 희생자들 2019.03.13 메뚜기 76 0
325 뒷돈 주고 자녀 명문대 넣어…美 초대형 입시비리 터져 2019.03.13 메뚜기 51 0
324 보잉 737 맥스8 공포 확산…항공사 80% 운항 중단 2019.03.13 메뚜기 22 0
323 500명 승객태운 에어프랑스 A380 회항…인명사고 없어 2019.03.12 메뚜기 54 0
322 美 당국 “맥스737 안전 자신”에도 싱가포르 등 10여개국 운항 중단 2019.03.12 메뚜기 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