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리우 건물 붕괴 복구작업 이틀째…7명 사망, 17명 실종

 

 

 

 

15명은 구조돼…건축물 추가 붕괴 위험으로 주민 대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주거용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복구작업이 이틀째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망·실종자가 늘고 있다.

소방대는 지금까지 7명이 사망하고 15명이 구조됐으며 17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건축물이 추가로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전문가들은 붕괴 위험이 있는 건물이 최소한 3개라고 말했다.

소방대원들이 리우 시내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사고는 전날 오전 6시 30분께 리우 시 서부 무제마 지역에서 일어났다. 공사 중이던 2개 주거용 건물이 무너졌다.

주민들은 "건물이 무너지기 직전에 쪼개지는 소리가 크게 들렸다"면서 공사가 이뤄지던 4∼6층이 무너지면서 건물이 붕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리우 시내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복구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이번 사고는 최근 리우 시 일대에서 계속된 집중호우가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리우에서는 지난 8일부터 계속된 집중호우로 지금까지 10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나가면서 차량을 덮치는 사고가 잇따랐고 도로 침수로 아스팔트가 뜯겨 나갔다. 시 외곽에서는 산사태로 주요 도로의 차량 통행이 중단됐다.

인명 피해와 함께 경제적 손실이 1억8천300만 헤알(약 545억 원)로 추산되는 가운데 리우 시는 전날 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 시장은 "우기가 아님에도 기후변화 때문에 예년 수준을 크게 웃도는 집중호우가 쏟아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인명·재산 피해뿐 아니라 지역경제가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75 美 '성접대 받고 진통제 불법처방' 의사 등 '무더기 기소' 2019.04.18 메뚜기 61 0
374 美 콜럼바인 고교 총격 계획 용의자, 시신으로 2019.04.18 메뚜기 29 0
373 악어 들끓는 뻘밭에 갇힌 호주인 커플, 진흙 위에 거대한 구조신호 2019.04.18 메뚜기 39 0
372 성추행 고소 철회 안한다고 방글라데시 여학생 몸에 불 붙여 2019.04.18 메뚜기 26 0
371 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2019.04.16 메뚜기 51 0
370 축구장보다 큰 세계 최대 항공기 미국서 시험비행 성공 2019.04.14 메뚜기 78 0
» 브라질 리우 건물 붕괴 복구작업 이틀째…7명 사망, 17명 실종 2019.04.14 메뚜기 55 0
368 미 텍사스주 강풍과 토네이도로 항공기 500여편 취소 2019.04.14 메뚜기 57 0
367 '세계최고 부자' 아마존 CEO "시급 인상 경쟁 반가워" 2019.04.12 메뚜기 83 0
366 어산지 7년 도피끝에 체포됐지만…美 송환에 또 수년 걸릴 듯 2019.04.12 메뚜기 73 0
365 미국 1분기 자동차판매 3∼4% 감소 추산…신차 수요 '꽁꽁' 2019.04.03 메뚜기 92 0
364 美최대 약국체인 월그린스, 실적 전망치 하향…주가 급락 2019.04.03 메뚜기 155 0
363 이혼요구 아내 12미터 다리 아래로 던진 남편 2019.04.01 메뚜기 175 0
362 남의 집 잘못 찾아가서…美 10대 흑인청년 총 맞아 사망 2019.04.01 메뚜기 127 1
361 "美 명문대 합격률 최저 수준…입학 갈수록 어렵다" 2019.04.01 메뚜기 121 0
360 무엇에 물렸을까? 머리만 남은 거대 청상아리 잡혀 2019.03.30 메뚜기 135 1
359 ‘비건’ 유튜버, 생선 먹다 딱 걸려…“폐경 수준 몸 돼서” 변명 2019.03.30 메뚜기 112 0
358 집에서 포경수술하다 사람 잡았다…이탈리아 발칵 2019.03.28 메뚜기 168 1
357 시애틀서 총격 사건, 한 명 숨지고 셋 부상 2019.03.28 메뚜기 112 1
356 미국인 36% "트럼프, 대통령으로 다시 뽑겠다" 2019.03.28 메뚜기 114 1
355 美예일대, 120만달러로 만든 '가짜 체육특기생' 입학 취소 2019.03.26 메뚜기 104 0
354 [취재파일] "엄마 살려주세요!"…당신도 이런 전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2019.03.26 메뚜기 89 1
353 美 도시 주변 '정원 딸린 좋은 집'이 안 팔린다 2019.03.25 메뚜기 153 0
352 “팬티만 입는게 낫겠다”…사실상 투명 시스루 바지 ‘난감’ 2019.03.25 메뚜기 146 1
351 美일리노이 트럭 전복, 새끼돼지 3천마리 고속도로변에 쏟아져 2019.03.23 메뚜기 10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