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15일 저녁 첨탑서 불길 후 1시간여 만에 지붕 무너져

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파리 시민들 눈물 흘리며 현장 지켜봐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 후면 건물의 지붕이 무너졌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발생 시점에서 세 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을 정도였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대성당에서 큰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무너지자 현장을 한 여성이 눈을 가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그래픽]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의 남쪽 정면에서 두 블록 거리의 5층 발코니에서 화재를 지켜본 자섹 폴토라크는 로이터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파리에 사는 사만다 실바는 "외국에서 친구들이 오면 노트르담 대성당을 꼭 보라고 했다"며 "여러 번 찾을 때마다 늘 다른 모습이었던 노트르담대성당은 진정한 파리의 상징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현장에서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다.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면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일간 르 몽드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보수공사를 위해 세워진 비계의 상부 쪽에서 화재가 처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마크롱은 당초 이날 1∼3월 전국에서 진행한 국가 대토론에서 취합된 여론을 바탕으로 다듬은 조세부담 완화 대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큰 불로 짙은 연기가 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15일(현지시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자 지나가던 여성이 자전거를 놓고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제네바=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83 유전자가위로 에이즈 바이러스(HIV) 제거 성공 2019.07.09 메뚜기 79 1
382 "美 최저임금 15달러 되면 1700만명 혜택…130만명 실직" 의회예산국 2019.07.09 메뚜기 85 0
381 엄마 눈 앞에서 납치된 아이...시민 도움으로 찾았다 2019.05.23 메뚜기 417 1
380 대마도에 ‘한국인 거절’ 안내문이 늘어나는 이유…“예의 없다” 2019.05.23 메뚜기 442 1
379 미국의 마지막 노예선 '클로틸다' 찾았다…바닷속 잔해 발견 2019.05.23 메뚜기 207 1
378 트럼프 “고학력·고숙력자 우대”…새 이민정책 발표 2019.05.17 메뚜기 272 2
377 벼락 맞은 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 탑승자 41명 사망 2019.05.06 메뚜기 425 1
376 ‘우리’ 만들어 두 살배기 아이들 가둬놓은 부모 2019.04.25 메뚜기 305 0
375 美 '성접대 받고 진통제 불법처방' 의사 등 '무더기 기소' 2019.04.18 메뚜기 418 4
374 美 콜럼바인 고교 총격 계획 용의자, 시신으로 2019.04.18 메뚜기 227 2
373 악어 들끓는 뻘밭에 갇힌 호주인 커플, 진흙 위에 거대한 구조신호 2019.04.18 메뚜기 342 1
372 성추행 고소 철회 안한다고 방글라데시 여학생 몸에 불 붙여 2019.04.18 메뚜기 173 1
» 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2019.04.16 메뚜기 131 0
370 축구장보다 큰 세계 최대 항공기 미국서 시험비행 성공 2019.04.14 메뚜기 296 0
369 브라질 리우 건물 붕괴 복구작업 이틀째…7명 사망, 17명 실종 2019.04.14 메뚜기 96 0
368 미 텍사스주 강풍과 토네이도로 항공기 500여편 취소 2019.04.14 메뚜기 117 0
367 '세계최고 부자' 아마존 CEO "시급 인상 경쟁 반가워" 2019.04.12 메뚜기 169 0
366 어산지 7년 도피끝에 체포됐지만…美 송환에 또 수년 걸릴 듯 2019.04.12 메뚜기 131 0
365 미국 1분기 자동차판매 3∼4% 감소 추산…신차 수요 '꽁꽁' 2019.04.03 메뚜기 122 1
364 美최대 약국체인 월그린스, 실적 전망치 하향…주가 급락 2019.04.03 메뚜기 186 2
363 이혼요구 아내 12미터 다리 아래로 던진 남편 2019.04.01 메뚜기 246 0
362 남의 집 잘못 찾아가서…美 10대 흑인청년 총 맞아 사망 2019.04.01 메뚜기 166 2
361 "美 명문대 합격률 최저 수준…입학 갈수록 어렵다" 2019.04.01 메뚜기 146 0
360 무엇에 물렸을까? 머리만 남은 거대 청상아리 잡혀 2019.03.30 메뚜기 194 1
359 ‘비건’ 유튜버, 생선 먹다 딱 걸려…“폐경 수준 몸 돼서” 변명 2019.03.30 메뚜기 176 0
 일일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