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눈 앞에서 납치된 아이...시민 도움으로 찾았다

 

 

 



어머니의 눈앞에서 괴한에게 납치당한 8세 소녀가 시민 영웅들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구조됐다.

지난 18일, 미국 텍사스에 사는 살렘 사밧카(8)는 어머니와 함께 집 근처에서 저녁 산책을 하다가 차에 타고 있던 괴한에게 납치됐다. 어머니는 차로 뛰어들어 매달리며 아이를 되찾으려고 했지만 납치범은 아이만 태운 채 그대로 차를 몰고 도주했다.

경찰은 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긴급 수배령을 내렸다. 용의 차량과 아이의 사진은 수 시간 만에 SNS를 통해 지역에 널리 퍼졌다. 

특히 두 명의 시민이 범인 검거에 결정적인 제보를 했다. 시민 두 명은 포레스트힐 우드 스프링스의 한 호텔 주차장에서 긴급 수배가 내려진 차량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차량이 발견된 지역은 용의자가 범행을 저지른 지역에서 채 8마일(13km)도 떨어지 않은 가까운 곳이었다. 호텔에 파견된 경찰관들은 용의자가 어느 방에 머무르고 있는지 탐색한 뒤 문을 부수고 들어가 범인을 검거했다.

소녀는 납치된 지 7시간 만인 뒤인 19일 오전 2시에 집으로 돌아왔으며 용의자인 마이클 웹(51)은 아동 유괴 혐의로 체포됐다. 버디 칼자다 경관은 기자회견에서 "살렘의 건강은 양호하며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의 정보를 널리 퍼뜨리고 아이를 집으로 돌려보내 준 시민들에게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YT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85 집중 감시받던 美 억만장자 성범죄 용의자 엡스타인 극단 선택 2019.08.11 메뚜기 118 1
384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중인 억만장자 교도소서 극단적 선택 2019.08.11 메뚜기 50 0
383 유전자가위로 에이즈 바이러스(HIV) 제거 성공 2019.07.09 메뚜기 193 1
382 "美 최저임금 15달러 되면 1700만명 혜택…130만명 실직" 의회예산국 2019.07.09 메뚜기 198 0
» 엄마 눈 앞에서 납치된 아이...시민 도움으로 찾았다 2019.05.23 메뚜기 506 1
380 대마도에 ‘한국인 거절’ 안내문이 늘어나는 이유…“예의 없다” 2019.05.23 메뚜기 591 1
379 미국의 마지막 노예선 '클로틸다' 찾았다…바닷속 잔해 발견 2019.05.23 메뚜기 270 2
378 트럼프 “고학력·고숙력자 우대”…새 이민정책 발표 2019.05.17 메뚜기 338 2
377 벼락 맞은 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 탑승자 41명 사망 2019.05.06 메뚜기 493 1
376 ‘우리’ 만들어 두 살배기 아이들 가둬놓은 부모 2019.04.25 메뚜기 356 1
375 美 '성접대 받고 진통제 불법처방' 의사 등 '무더기 기소' 2019.04.18 메뚜기 475 4
374 美 콜럼바인 고교 총격 계획 용의자, 시신으로 2019.04.18 메뚜기 258 2
373 악어 들끓는 뻘밭에 갇힌 호주인 커플, 진흙 위에 거대한 구조신호 2019.04.18 메뚜기 399 1
372 성추행 고소 철회 안한다고 방글라데시 여학생 몸에 불 붙여 2019.04.18 메뚜기 210 1
371 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2019.04.16 메뚜기 147 0
370 축구장보다 큰 세계 최대 항공기 미국서 시험비행 성공 2019.04.14 메뚜기 319 0
369 브라질 리우 건물 붕괴 복구작업 이틀째…7명 사망, 17명 실종 2019.04.14 메뚜기 102 0
368 미 텍사스주 강풍과 토네이도로 항공기 500여편 취소 2019.04.14 메뚜기 126 1
367 '세계최고 부자' 아마존 CEO "시급 인상 경쟁 반가워" 2019.04.12 메뚜기 179 0
366 어산지 7년 도피끝에 체포됐지만…美 송환에 또 수년 걸릴 듯 2019.04.12 메뚜기 137 0
365 미국 1분기 자동차판매 3∼4% 감소 추산…신차 수요 '꽁꽁' 2019.04.03 메뚜기 125 1
364 美최대 약국체인 월그린스, 실적 전망치 하향…주가 급락 2019.04.03 메뚜기 190 2
363 이혼요구 아내 12미터 다리 아래로 던진 남편 2019.04.01 메뚜기 260 0
362 남의 집 잘못 찾아가서…美 10대 흑인청년 총 맞아 사망 2019.04.01 메뚜기 179 3
361 "美 명문대 합격률 최저 수준…입학 갈수록 어렵다" 2019.04.01 메뚜기 15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