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도리안에 '초토화'된 바하마...사상자 증가 우려

 

 

 

 

국가안보장관 "우리 인생에서 겪는 최악의 일"
허리케인 휩쓸고 간 자리 건물, 차 등 잔해 뒤섞여

 

허리케인 도리안이 휩쓸고간 바하마의 그랜드바하마에서 3일(현지시간) 자원봉사자들이 허리 높이까지 차오른 물 속에서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그랜드바하마=AP연합뉴스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를 강타하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3일(현지시간) CNN이 입수한 그레이트아바코섬 촬영 영상 속에는 건물과 차 등이 형태를 알 수 없이 처참하게 부서진 채 뒤섞여 있어 전쟁터를 방불케했다. 건물 잔해와 자동차가 물에 둥둥 떠 있는 모습도 보였다. 헬기로 아바코섬을 둘러본 지역 구조단체의 리아 헤드-릭비는 AP통신에 “완전히 파괴됐다. 세상의 종말 같다. 폭탄이라도 터진 것처럼 보인다”고 표현했다.

마빈 데임스 바하마 국가안보장관은 현지 기자들에게 “엄청난 규모의 위기”라며 “아마도 우리 인생에서 겪는 최악의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은 지난 1일 최고등급인 5등급 위력을 지난 채 바하마에 상륙한 후 만 이틀 가까이 바하마를 할퀴고 갔다. 최고 풍속은 시속 297㎞에 달해, 상륙한 대서양 허리케인 중 최강급이었다.



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휩쓸고 간 바하마의 그랜드바하마에서 사람들이 허리 높이까지 차오른 물을 건너고 있다. /그랜드바하마=AP연합뉴스

 


24시간 넘게 그랜드바하마섬 위에 멈춰있던 도리안은 현재 2등급으로 약화한 채 이날 바하마를 떠나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북상하고 있다. 아바코와 그레이트아바코, 그랜드바하마 등은 도리안이 뿌린 80㎝ 넘는 폭우와 강풍, 폭풍해일로 곳곳이 물에 잠기고 처참히 파손됐다. 허리 높이까지 차오른 물속에서 사투를 벌이는 주민과 구조대원의 모습이 사진과 영상으로 속속 전해졌다.

아직 정확한 피해 상황이 집계되진 않았지만 인적·물적 피해 규모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데임스 장관은 “불행히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자 중에 어린아이들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바하마 정부는 전날까지 5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국제적십자사는 이번 허리케인으로 바하마 주택 1만3,000 채가 파손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아바코와 그랜드바하마 전체 주택의 45%에 해당하는 수치인데 이 역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은 6만 명이 식량이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고, 적십자사는 6만2,000명이 깨끗한 식수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08 "그 많던 韓관광객 씨 말랐다" 일본의 비명···규슈는 80% 급감 new 2019.09.19 메뚜기 6 0
407 미국, 아마존 보호 위한 1억 불 기금 창설 2019.09.14 메뚜기 34 0
406 미국 공립대학교에 한인 이름 딴 단과대학 처음으로 생겨 2019.09.14 메뚜기 69 1
405 미 소형 화물기, 상점에 추락…2명 사망 2019.09.12 메뚜기 36 0
404 지옥서 버틴 한국인 4명 “건강 이상무” 2019.09.12 메뚜기 73 0
403 허리케인이 할퀸 바하마, 여전히 2천500명 생사 확인 안돼 2019.09.12 메뚜기 34 0
402 “난 시체 절단 때 커피, 담배 즐겨” 이어진 부검용 톱소리 2019.09.12 메뚜기 51 0
401 문어 물고 엽기사진 찍으려다…응급실 간 미국 여성 2019.09.12 메뚜기 54 0
400 애플, 새 아이폰 등 발표 뒤 주가 3% ↑…시총 1조달러 돌파 2019.09.12 메뚜기 17 0
399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사망자 50명 실종자 2500명넘어 2019.09.12 메뚜기 13 0
398 플로리다에 피난한 바하마 여아, 부모없이 와서 수용소행 2019.09.12 메뚜기 21 0
397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가슴까지 물 들어찬 도로 2019.09.04 메뚜기 84 0
396 다이빙 보트 화재, 최소 25명 사망…9명 수색 중 2019.09.04 메뚜기 45 0
395 바하마 7명 사망 '쑥대밭'…허리케인 도리안, 美로 이동중 2019.09.04 메뚜기 47 0
» 허리케인 도리안에 '초토화'된 바하마...사상자 증가 우려 2019.09.04 메뚜기 33 0
393 "보트로 오고 있다!" 바닷가재 사냥하던 어선 공격하는 백상아리 포착 2019.09.02 메뚜기 58 0
392 5등급 도리안, 시속 297㎞ 강풍 동반 바하마 강타…"재앙수준" 2019.09.02 메뚜기 39 0
391 엄마 등에 올라 쓰레기통 뒤지는 새끼 곰 2019.08.31 메뚜기 84 0
390 미 남서부에 뇌염 일종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증가 2019.08.31 메뚜기 33 0
389 도리안 대비 "기름 채우자" 2019.08.31 메뚜기 32 0
388 허리케인 도리안 대비, 모래주머니 채우는 주민들 2019.08.31 메뚜기 36 0
387 '허리케인 도리안'에 미 플로리다주 전역에 '비상' 2019.08.31 메뚜기 41 0
386 도리안 여파로 텅 빈 식수 매장 2019.08.31 메뚜기 31 0
385 집중 감시받던 美 억만장자 성범죄 용의자 엡스타인 극단 선택 2019.08.11 메뚜기 169 1
384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중인 억만장자 교도소서 극단적 선택 2019.08.11 메뚜기 7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