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마 7명 사망 '쑥대밭'…허리케인 도리안, 美로 이동중

 

 

 

 

플로리다 동쪽 해상서 북진중…200만명 대피명령
바하마 국토 70% 침수 피해

 

3일(현지시간)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강타한 바하마 아바코제도가 초토화된 모습이 보인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3일(현지시간) 미국 본토를 향해 느린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바하마 정부는 지난 1일부터 계속된 허리케인 피해로 최소 7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구조·복구 작업이 진행되면 인명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AF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도리안은 현재 미국 플로리다주 동쪽 해상에서 해안선을 따라 시속 4km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부가 미국에 상륙하지는 않았지만 언제라도 서쪽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은 남아 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날 도리안의 세력이 기존 3등급에서 2등급으로 약화했다고 밝혔다. 다만 최대 풍속이 시속 175km에 달해 여전히 위력은 강력하다. 

도리안은 이날 밤 플로리다주 동부 해안에 접근한 뒤, 다음 날에는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주 해안 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 조지아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주민 200만명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CNBC방송은 미국 동남부 해안이 허리케인 영향권에 들면서 일대를 오가는 모든 선박 운항이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주 방위군 병력 5000명을 배치해 허리케인 피해를 지원할 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이틀 동안 강풍과 폭우 등 허리케인 직격탄을 맞은 바하마는 말 그대로 쑥대밭이 됐다. 

바하마 정부는 최대 760㎜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전 국토의 70%가 침수됐다고 밝혔다. 또 허리케인 피해로 인한 사망자가 추가로 2명이 더 확인되면서 희생자 수가 종전 5명에서 7명으로 늘었다. 

유엔 인도지원조정국은 도리안으로 바하마 일대에서 주택 1만3000여채가 파괴된 것으로 추정했다. 그랜드바하마섬 항구에서도 강풍과 홍수로 정박해 있던 선박이 대다수 파손됐다.

허리케인 도리안 위성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08 "그 많던 韓관광객 씨 말랐다" 일본의 비명···규슈는 80% 급감 new 2019.09.19 메뚜기 6 0
407 미국, 아마존 보호 위한 1억 불 기금 창설 2019.09.14 메뚜기 34 0
406 미국 공립대학교에 한인 이름 딴 단과대학 처음으로 생겨 2019.09.14 메뚜기 69 1
405 미 소형 화물기, 상점에 추락…2명 사망 2019.09.12 메뚜기 36 0
404 지옥서 버틴 한국인 4명 “건강 이상무” 2019.09.12 메뚜기 73 0
403 허리케인이 할퀸 바하마, 여전히 2천500명 생사 확인 안돼 2019.09.12 메뚜기 34 0
402 “난 시체 절단 때 커피, 담배 즐겨” 이어진 부검용 톱소리 2019.09.12 메뚜기 51 0
401 문어 물고 엽기사진 찍으려다…응급실 간 미국 여성 2019.09.12 메뚜기 54 0
400 애플, 새 아이폰 등 발표 뒤 주가 3% ↑…시총 1조달러 돌파 2019.09.12 메뚜기 17 0
399 허리케인 도리안, 바하마 사망자 50명 실종자 2500명넘어 2019.09.12 메뚜기 13 0
398 플로리다에 피난한 바하마 여아, 부모없이 와서 수용소행 2019.09.12 메뚜기 21 0
397 허리케인 도리안으로 가슴까지 물 들어찬 도로 2019.09.04 메뚜기 84 0
396 다이빙 보트 화재, 최소 25명 사망…9명 수색 중 2019.09.04 메뚜기 45 0
» 바하마 7명 사망 '쑥대밭'…허리케인 도리안, 美로 이동중 2019.09.04 메뚜기 47 0
394 허리케인 도리안에 '초토화'된 바하마...사상자 증가 우려 2019.09.04 메뚜기 33 0
393 "보트로 오고 있다!" 바닷가재 사냥하던 어선 공격하는 백상아리 포착 2019.09.02 메뚜기 58 0
392 5등급 도리안, 시속 297㎞ 강풍 동반 바하마 강타…"재앙수준" 2019.09.02 메뚜기 39 0
391 엄마 등에 올라 쓰레기통 뒤지는 새끼 곰 2019.08.31 메뚜기 84 0
390 미 남서부에 뇌염 일종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증가 2019.08.31 메뚜기 33 0
389 도리안 대비 "기름 채우자" 2019.08.31 메뚜기 32 0
388 허리케인 도리안 대비, 모래주머니 채우는 주민들 2019.08.31 메뚜기 36 0
387 '허리케인 도리안'에 미 플로리다주 전역에 '비상' 2019.08.31 메뚜기 41 0
386 도리안 여파로 텅 빈 식수 매장 2019.08.31 메뚜기 31 0
385 집중 감시받던 美 억만장자 성범죄 용의자 엡스타인 극단 선택 2019.08.11 메뚜기 169 1
384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중인 억만장자 교도소서 극단적 선택 2019.08.11 메뚜기 7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