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아빠와 용돈 갈등'…부친살해 프린스턴 출신 美아들 종신형

 

 

 

 

용돈 축소에 불만 폭발…모친 선처 호소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헤지펀드 설립자 아버지 살해한 아들 토머스 길버트 주니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약 5년 전 용돈을 줄이겠다는 헤지펀드 설립자 아버지를 살해해 미국 뉴욕의 상류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미국 명문대 출신의 아들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

미국 맨해튼의 뉴욕주 법원은 27일(현지시간) 2급 살인죄와 총기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프린스턴대 졸업생 토머스 길버트 주니어(35)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다만 법원은 30년 복역 이후에는 가석방이 가능하도록 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고인은 2015년 1월 4일 오후 아버지 토머스 길버트(당시 70세)의 아파트를 찾아가 총기로 살해한 혐의다.

피고인은 당시 사업 문제로 말할 게 있다며 어머니에게 자리를 비켜주도록 요구했으며, 아버지의 머리에 총을 한 발 쏴 숨지게 했다. 

검찰에 따르면 가해자인 아들은 아버지가 주당 1천달러(120만 원)의 용돈을 줄이겠다고 하자 풍요로운 생활을 잃을 것을 우려해 아버지를 살해하기로 결심했다.

아들은 2009년 프린스턴 대학을 졸업했으나 한 번도 안정된 일자리를 가져보지 못했다.

이날 법정에서는 변호인 측이 범행 당시 피고인이 제정신이 아니었다는 주장을 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피고인의 모친도 아들이 복수심이나 불충분한 돈에 굶주려 행동한 것이 아니고 단지 정신적으로 병든 상태였다며 시설에서 정신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청했다. 

모친은 또 세상을 떠난 남편도 원하는 일일 것이라며 아들에게 한번 기회를 줄 것을 떨리는 목소리로 호소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검찰 측은 피고인이 계획적으로 아버지를 살해한 냉혈한이라며 당시 정신도 멀쩡했다고 반박했다.

멜리사 잭슨 판사도 피고인을 향해 "당신은 무슨 일을 했는지를 정확히 알고 있다"며 "당신은 아버지를 살해할 당시 정신이상이 아니었고, 지금도 정신이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버지 길버트는 2011년 웨인스콧 펀드를 설립하고 최고투자책임자(CIO)를 맡아왔다. 2013년 8월 기준으로 펀드 운용자산은 500만 달러(약 55억4천900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들에게 살해된 토머스 길버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33 93건 연쇄살인 자백 中 50건 '진짜'.. 미국판 이춘재에 충격 2019.10.10 메뚜기 108 0
432 캘리포니아주, 뇌세포손상 살충제 클로르필리포스 전면금지 2019.10.10 메뚜기 75 0
431 '소녀상' 보러 日관객 몰려…"전시 막는 건 두 번 가해하는 것" 2019.10.09 메뚜기 69 0
430 브라질 연구진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80% 면역체계 형성" 2019.10.06 메뚜기 40 0
429 美뉴욕 노숙자 4명, 자던 중 ‘쇠파이프 기습’에 목숨 잃어 2019.10.06 메뚜기 86 0
428 MGM호텔,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유족들에 총9614억원 배상 2019.10.04 메뚜기 83 0
427 美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환자 1000명 돌파 "원인 규명 전까지 사용 말라" 2019.10.04 메뚜기 22 0
426 美 전자담배 폐질환자 1000명 돌파…18명 사망 2019.10.04 메뚜기 19 0
425 50㎞ 달리기 결승선 코앞서 번개 맞아 사망한 세 아이 아빠 2019.10.01 메뚜기 90 2
424 대만 항구마을서 다리 붕괴… 14명 부상, 6명은 갇힌 듯 2019.10.01 메뚜기 44 0
423 中 ‘군사굴기(崛起)’ 증명한 첨단 무기들 2019.10.01 메뚜기 47 0
422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줄었지만…여전히 생태계 위협 수준 2019.09.29 메뚜기 41 1
421 똥물 수영, 골판지 침대…논란 끊이지 않는 ‘도쿄내림픽’ 2019.09.29 메뚜기 76 0
» '부자아빠와 용돈 갈등'…부친살해 프린스턴 출신 美아들 종신형 2019.09.29 메뚜기 82 0
419 친딸 성매매 父, 믿지 않는 母… 소녀의 메시지 “엄마, 미안해” 2019.09.29 메뚜기 83 1
418 차에 깔린 이웃 주민 구한 美 10대 소년 2019.09.29 메뚜기 50 0
417 美 글렌데일 소녀상 훼손 용의자 체포…'아시아계 협박 전력' 2019.09.29 메뚜기 37 1
416 꼬리 묶인 채 열차 선로에 버려진 다람쥐 5마리…동물 학대 의심 2019.09.25 메뚜기 62 0
415 세계최고 입심 트럼프에 안밀린다, 트윗 대결 벌인 16세 소녀 2019.09.25 메뚜기 73 0
414 [인도네시아 톡톡] 인니 전기차, 요즘 왜 이렇게 ‘핫’할까 2019.09.25 메뚜기 36 1
413 ‘70년 노예’…학대받던 스리랑카 코끼리의 안타까운 죽음 2019.09.25 메뚜기 49 0
412 [강경민의 지금 유럽은] 런던서 또 다시 퇴출 위기 몰린 우버…2개월 '한시 면허' 2019.09.25 메뚜기 24 0
411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한국 초청 안 한다" 공식 발표 2019.09.25 메뚜기 32 0
410 美캘리포니아주 일부지역, 대형산불 예방 위해 '강제단전' 2019.09.24 메뚜기 50 0
409 성난 리우 주민 "8세 소녀, 경찰이 '살인'" 2019.09.23 메뚜기 5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