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사굴기(崛起)’ 증명한 첨단 무기들

 

 

 

 

중국은 1일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서 최신 무기를 대거 새로 선보였다. 지구상 그 어디라도 타격할 수 있다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41’을 비롯해 둥펑 계열 미사일만 112기를 내놨다. 스텔스 공격 드론(무인기), 최신 전략 폭격기 ‘훙-6N’도 공개했다.

중국 국방부는 앞서 열병식에 나오는 무기는 모두 중국산이며 현역 장비라고 밝혔다. 모두 이미 실전 배치됐다는 의미다. 군사굴기에 나선 중국이 열병식에서 선보인 최첨단 무기 중 일부를 소개한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둥펑-41. /환구시보

 


① 둥펑(東風·DF)-41 

중국의 최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41’은 이날 열병식에서 지상 무기 중 가장 마지막에 소개됐다. ‘둥펑-41’을 실은 이동발사대 16대가 등장했다. 둥펑-41은 사거리 1만4000㎞ 이상으로, 미국 수도인 동부 워싱턴을 포함해 미국 본토 전역을 사정권에 둔다. 길이 16.5m, 직경 2.8m, 총 중량은 60t. 핵탄두 10개를 장착할 수 있다.

미국 전략국제연구소(CSIS)는 "‘둥펑 41’은 미국 ‘미니트맨’ 미사일의 사거리 1만3000㎞를 넘는,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사거리를 갖췄으며, 지구상 그 어디라도 타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둥펑-41’은 중국의 4세대 전략 핵무기로, 중국이 보유한 ICBM 중 사거리가 가장 길다"며 "중국이 열병식에서 ‘둥펑-41’을 공개한 것은 중국이 어떤 핵위협에도 대응할 전략 핵무기를 갖고 있다는 메시지를 세계에 보낸 것"이라고 전했다.

열병식 전 중국 국방부는 ‘둥펑-41’ 열병식 공개와 관련해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둥펑-17. /중국 CCTV

 


② 둥펑(東風·DF)-17 

이번에 처음 공개된 ‘둥펑-17’ 극초음속 탄도미사일도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 극초음속 활공체를 써서 음속보다 약 10배 빠른 속도로 기동하며 발사 이후 궤도를 바꿀 수 있다. 따라서 적이 요격하기 어려운 탄도미사일로 알려졌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쥐랑-2. /환구시보

 


③ 쥐랑(巨浪·JL)-2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ICBM인 ‘둥펑-31’의 SLBM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날 열병식에 ‘쥐랑-2’ 12기가 트럭에 실려 있었다. 중국 해군은 ‘타입 094’ 핵추진 잠수함에 JL-2를 탑재해 실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둥펑-41’과 함께 중국의 핵억지력을 훨씬 높은 단계로 끌어올린 무기로 평가받는다.

현재 중국군은 3세대 SLBM인 ‘쥐랑-3’ 발사 시험도 마쳤다. 중국이 독자 개발한 ‘쥐랑-3’은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거리 1만3000㎞로, 미국 본토와 유럽 전역 타격이 가능하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GJ-11. /환구시보

 


④ GJ-11

스텔스 공격 드론(무인기) GJ-11이 처음 공개됐다. GJ-11은 탐지될 위험 없이 적지로 침투해 전략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 이미 중국 군이 실전 배치해 가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훙-6N. /중국 CCTV

 


⑤ 훙(轟·H)-6N

최신 전략 폭격기 ‘훙-6N’ 3대가 톈안먼광장 위를 비행했다. ‘훙-6N’은 공중 급유 기능을 갖췄다.

공중 급유가 가능해지면서 이전 버전인 ‘훙-6K’보다 운항거리가 길어졌고 무기 탑재량도 늘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 등장한 젠-20. /중국 CCTV

 


⑥ 젠(殲·J)-20

‘젠-20’은 중국이 미국 스텔스 전투기 ‘F-35’에 대항해 독자 개발한 스텔스 전투기다. 이날 5대가 톈안먼광장 위를 편대 비행했다. 첫 ‘젠-20’ 두 대가 2016년 11월 광둥성 주하이 에어쇼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젠-20가 열병식에 여러 차례 등장했지만, 이번처럼 5대가 함께 비행한 것은 처음이다.

미국이 2025년까지 인도·태평양 지역에 ‘F-35’ 225대를 배치하겠다고 한 이후, 중국은 ‘젠-20’을 200여 대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33 93건 연쇄살인 자백 中 50건 '진짜'.. 미국판 이춘재에 충격 2019.10.10 메뚜기 108 0
432 캘리포니아주, 뇌세포손상 살충제 클로르필리포스 전면금지 2019.10.10 메뚜기 75 0
431 '소녀상' 보러 日관객 몰려…"전시 막는 건 두 번 가해하는 것" 2019.10.09 메뚜기 69 0
430 브라질 연구진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80% 면역체계 형성" 2019.10.06 메뚜기 40 0
429 美뉴욕 노숙자 4명, 자던 중 ‘쇠파이프 기습’에 목숨 잃어 2019.10.06 메뚜기 86 0
428 MGM호텔,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유족들에 총9614억원 배상 2019.10.04 메뚜기 83 0
427 美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환자 1000명 돌파 "원인 규명 전까지 사용 말라" 2019.10.04 메뚜기 22 0
426 美 전자담배 폐질환자 1000명 돌파…18명 사망 2019.10.04 메뚜기 19 0
425 50㎞ 달리기 결승선 코앞서 번개 맞아 사망한 세 아이 아빠 2019.10.01 메뚜기 90 2
424 대만 항구마을서 다리 붕괴… 14명 부상, 6명은 갇힌 듯 2019.10.01 메뚜기 44 0
» 中 ‘군사굴기(崛起)’ 증명한 첨단 무기들 2019.10.01 메뚜기 47 0
422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줄었지만…여전히 생태계 위협 수준 2019.09.29 메뚜기 41 1
421 똥물 수영, 골판지 침대…논란 끊이지 않는 ‘도쿄내림픽’ 2019.09.29 메뚜기 76 0
420 '부자아빠와 용돈 갈등'…부친살해 프린스턴 출신 美아들 종신형 2019.09.29 메뚜기 82 0
419 친딸 성매매 父, 믿지 않는 母… 소녀의 메시지 “엄마, 미안해” 2019.09.29 메뚜기 83 1
418 차에 깔린 이웃 주민 구한 美 10대 소년 2019.09.29 메뚜기 50 0
417 美 글렌데일 소녀상 훼손 용의자 체포…'아시아계 협박 전력' 2019.09.29 메뚜기 37 1
416 꼬리 묶인 채 열차 선로에 버려진 다람쥐 5마리…동물 학대 의심 2019.09.25 메뚜기 62 0
415 세계최고 입심 트럼프에 안밀린다, 트윗 대결 벌인 16세 소녀 2019.09.25 메뚜기 73 0
414 [인도네시아 톡톡] 인니 전기차, 요즘 왜 이렇게 ‘핫’할까 2019.09.25 메뚜기 36 1
413 ‘70년 노예’…학대받던 스리랑카 코끼리의 안타까운 죽음 2019.09.25 메뚜기 49 0
412 [강경민의 지금 유럽은] 런던서 또 다시 퇴출 위기 몰린 우버…2개월 '한시 면허' 2019.09.25 메뚜기 24 0
411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한국 초청 안 한다" 공식 발표 2019.09.25 메뚜기 32 0
410 美캘리포니아주 일부지역, 대형산불 예방 위해 '강제단전' 2019.09.24 메뚜기 50 0
409 성난 리우 주민 "8세 소녀, 경찰이 '살인'" 2019.09.23 메뚜기 5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