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보러 日관객 몰려…"전시 막는 건 두 번 가해하는 것"

 

 

 

 

日서 전시 재개된 평화의 소녀상 관람에 700여명 신청…23대1 경쟁률

관객들 소녀상 옆에 앉아보며 의미 새겨…불상사 없이 차분한 진행

"늦게라도 재개돼 기뻐"…"소녀상 작품이 불쾌하다는 건 말도 안 돼"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에 출품된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김운성 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녀상 전시를 막는 것은 피해자를 두 번 가해하는 것입니다. 그런 일을 했다는 것이 가장 걱정입니다."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만난 20대 여성은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대학원생으로 도쿄에서 전시를 보러 나고야까지 왔다는 그는 "일본에서 이렇게 단일 미술 작품에 대해 공격이 거센 적은 없었다"며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된 만큼 직접 와서 보고 싶어서 전시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이날 사흘간의 짧은 전시 뒤 지난 8월 4일부터 전시를 중단했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不自由展)·그 후'의 전시를 두달여만에 재개했다. 

소녀상 전시 재개된 日예술제에 몰린 인파 (나고야=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이 추첨을 위한 번호표를 받기 위해 긴 줄에 늘어서 있다. 주최 측은 이날 2회에 걸쳐 60명에게만 전시 관람 기회를 제공했지만 1천여명의 관람 희망자들이 몰렸다. 2019.10.8
bkkim@yna.co.kr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의 전시를 문제 삼은 일본 정부의 압박과 극우들의 협박에 전시를 접었다가 시민사회의 반발이 거세자 다시 전시를 재개했지만, 하루 2회에 걸쳐 1회당 30명에 한해 공개됐고 그것도 사진과 동영상 촬영 금지와 가이드 동행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트리엔날레 측이 관람 인원을 소수로 제한했지만, 이날 관람을 신청한 사람은 회당 약 700명에 달했다. 1회 째 709명, 2회째 649명이 관람을 신청했는데 중복 신청을 고려하면 1천여명은 관람을 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주최 측은 번호표를 나눠준 뒤 추첨을 거쳐 관람자를 정했는데, 번호표를 받으려고 늘어선 줄은 건물 2개층의 원형 복도를 두를 정도로 길었다. 

관람자로 뽑힐 확률은 23대 1. 기자와 대화를 나눈 20대 여성은 아쉽게도 추첨에서 떨어져 위안부 소녀상을 보지 못했다. 

日예술제, 소녀상 전시 관람객에 금속탐지기로 몸수색 (나고야=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관람객들이 전시 관람에 앞서 금속탐지기로 몸수색을 받고 있다. 주최 측은 이날 극우들의 방해로 인한 불상사 발생을 막기 위해 몸수색과 소지품 검사 등의 경비를 강화했다. 2019.10.8
bkkim@yna.co.kr



주최 측은 이날 우익들의 공격으로 불상사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전시장의 경비를 대거 강화했다. 

소녀상 전시 당시 트리엔날레 측에는 무려 770건의 협박 이메일이 쇄도했다. 우익들은 교토(京都)에서 발생한 애니메이션센터 방화사건을 상기시키며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이겠다고 협박했다. 이들 중 일부는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경비 강화로 이날 관람객들은 소지품을 맡기고 금속탐지기 검사를 거친 뒤에야 전시장에 들어설 수 있었다. 주최 측은 취재진에게도 전시장 내부 취재를 불허했으며 전시장 건물 내의 인터뷰까지도 금지했다. 

관람을 마친 사람들에 따르면 이날 전시회장에서는 별다른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관람객들은 차분히 전시회장을 둘러봤고 일부는 소녀상 옆에 놓인 의자에 앉아보며 작품의 의미를 되새겼다. 

日예술제, 소녀상 전시 재개…관람객 주의사항 고지한 주최 측 (나고야=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에 전시 사진·동영상 촬영과 SNS 확산 금지를 고지한 안내판이 걸려 있다. 2019.10.8
bkkim@yna.co.kr



전시를 관람한 오사카(大阪) 거주 회사원 다카히라 마사아키 씨는 "사진으로는 봤지만 직접 소녀상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일본의 우익들이나 일부 미디어는 소녀상을 반일(反日)의 상징인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사실은 피해자들을 위로하기 위해서 만든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작품이 어떤 사람은 불쾌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오늘 소녀상을 보고 실제로 그런 생각을 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70세의 한 여성은 소녀상을 관람하고 나오며 "(전시 재개 기간인) 1주일이 짧지만 되도록 많은 분들이 와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늦게라도 짧지만 전시 재개를 이뤄냈다는 것이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日예술제 전시장에 붙은 소녀상 전시 기획전 응원글 (나고야=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 옆 벽에 관련 기획전을 응원하는 관람객들의 글이 붙어 있다. 2019.10.8
bkkim@yna.co.kr



그는 "소녀상 때문에 전시가 중단될 것은 생각도 못했다"며 "순식간에 이런(정부 압박 등으로 전시가 중단되는) 시대가 와 버렸다"고 한탄했다. 

이번 전시를 응원하는 일본 시민들의 글이 빼곡하게 전시장 벽을 채운 가운데 소녀상 전시는 어렵게 재개됐지만, 전시 재개에 대한 극우 세력의 반발이 여전해 트리엔날레 폐막인 오는 14일까지 전시가 무사히 계속될지는 미지수다. 

소녀상 전시에 반대해온 가와무라 다카시(河村たかし) 일본 나고야(名古屋) 시장은 이날 전시 재개에 반발하며 10분간 전시회장 앞에 앉아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표현의 자유'의 이름을 빌려 여론을 폭력적으로 납치하는 일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아이치현청 앞 도로에도 앉아 시위를 벌이며 "아치치현 지사가 멋대로 전시를 재개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전시장 주변에는 일왕(천황)을 다룬 기획전의 다른 전시물을 비판하는 시위는 열렸지만, 소녀상을 공격하는 극우들의 집단 행동 움직임은 눈에 띄지 않았다. 

소녀상 전시된 아이치 트리엔날레…소지품 검사하는 주최 측 (나고야=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재개된 나고야(名古屋)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의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전시장에서 주최 측이 관람객들을 상대로 소지품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19.10.8
bkkim@yna.co.kr

 

 

 

 

(나고야=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33 93건 연쇄살인 자백 中 50건 '진짜'.. 미국판 이춘재에 충격 2019.10.10 메뚜기 108 0
432 캘리포니아주, 뇌세포손상 살충제 클로르필리포스 전면금지 2019.10.10 메뚜기 75 0
» '소녀상' 보러 日관객 몰려…"전시 막는 건 두 번 가해하는 것" 2019.10.09 메뚜기 69 0
430 브라질 연구진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80% 면역체계 형성" 2019.10.06 메뚜기 40 0
429 美뉴욕 노숙자 4명, 자던 중 ‘쇠파이프 기습’에 목숨 잃어 2019.10.06 메뚜기 86 0
428 MGM호텔,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유족들에 총9614억원 배상 2019.10.04 메뚜기 83 0
427 美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환자 1000명 돌파 "원인 규명 전까지 사용 말라" 2019.10.04 메뚜기 22 0
426 美 전자담배 폐질환자 1000명 돌파…18명 사망 2019.10.04 메뚜기 19 0
425 50㎞ 달리기 결승선 코앞서 번개 맞아 사망한 세 아이 아빠 2019.10.01 메뚜기 90 2
424 대만 항구마을서 다리 붕괴… 14명 부상, 6명은 갇힌 듯 2019.10.01 메뚜기 44 0
423 中 ‘군사굴기(崛起)’ 증명한 첨단 무기들 2019.10.01 메뚜기 47 0
422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줄었지만…여전히 생태계 위협 수준 2019.09.29 메뚜기 41 1
421 똥물 수영, 골판지 침대…논란 끊이지 않는 ‘도쿄내림픽’ 2019.09.29 메뚜기 76 0
420 '부자아빠와 용돈 갈등'…부친살해 프린스턴 출신 美아들 종신형 2019.09.29 메뚜기 82 0
419 친딸 성매매 父, 믿지 않는 母… 소녀의 메시지 “엄마, 미안해” 2019.09.29 메뚜기 83 1
418 차에 깔린 이웃 주민 구한 美 10대 소년 2019.09.29 메뚜기 50 0
417 美 글렌데일 소녀상 훼손 용의자 체포…'아시아계 협박 전력' 2019.09.29 메뚜기 37 1
416 꼬리 묶인 채 열차 선로에 버려진 다람쥐 5마리…동물 학대 의심 2019.09.25 메뚜기 62 0
415 세계최고 입심 트럼프에 안밀린다, 트윗 대결 벌인 16세 소녀 2019.09.25 메뚜기 73 0
414 [인도네시아 톡톡] 인니 전기차, 요즘 왜 이렇게 ‘핫’할까 2019.09.25 메뚜기 36 1
413 ‘70년 노예’…학대받던 스리랑카 코끼리의 안타까운 죽음 2019.09.25 메뚜기 49 0
412 [강경민의 지금 유럽은] 런던서 또 다시 퇴출 위기 몰린 우버…2개월 '한시 면허' 2019.09.25 메뚜기 24 0
411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한국 초청 안 한다" 공식 발표 2019.09.25 메뚜기 32 0
410 美캘리포니아주 일부지역, 대형산불 예방 위해 '강제단전' 2019.09.24 메뚜기 50 0
409 성난 리우 주민 "8세 소녀, 경찰이 '살인'" 2019.09.23 메뚜기 5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