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日언론 '대화필요…공은 한국에'

 

 

 

 

정상 환담에 "1보전진"·"의미 크다"며 대화 촉구하기도

극우 산케이 "화해 포즈 속지마라" 선동…요미우리 "통일조선 핵보유 않게 손써야" 



한일관계 냉각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22일 자정 종료를 앞두고 한일 간 대화를 촉구하는 일본 신문의 사설이 6일 잇따라 나왔다.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기존 방침에서 변화가 없다며 움직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언론들은 대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지만, '공은 한국에 있다'는 식의 자세로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주장을 펴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한일 정상 1년만의 대화…정보협정의 유지에 주력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지난 4일 양국 정상의 환담에 대해 "불신이 깊어진 한일 정상이 드디어 마주 보게 된 것은 1보 전진이다"며 "이를 본격적인 관계 개선에 연결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마이니치는 "우선은 한일 지소미아를 유지하도록 외교 노력을 서둘러야 한다"며 "국내 여론을 우선시해 서로 접근하지 않고 이대로 지소미아가 실효되는 사태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화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방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xyz@yna.co.kr



다만, 이 신문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취소하겠다는 한국의 주장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일본이 수출규제를 발표할 때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라는 인식을 시사한 것이 문제였다. 한국도 경제문제와 안보 정책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이날 '한국은 전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타개 안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일 정상의 단시간 대화에서 현안인 징용공 문제의 진전은 없었지만, 양국 정상이 소파에 나란히 앉은 모습이 언론을 통해 두 나라에 전달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관계 회복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 응한 것도 정치 차원의 대화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 이후 1년이 지났는데도 양측의 골이 메워지지 않은 상황을 양측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대화를 촉구했다. 

하지만 "징용공의 청구권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의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정부가 대법원판결에 상관없이 이를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정부가 협정에 따른 타개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했다. 



어색한 표정의 '한일 정상'(방콕=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오후 방콕 임팩트 포럼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서 아베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cityboy@yna.co.kr



그러면서 "한국이 결단할 경우 일본 정부도 한국에 다가서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대법원판결의 원고들이 차압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현금화하면 두 나라에서 다시 악순환이 시작될 수 있다"고 고 주장했다. 

한편으로 극우 성향이 강한 산케이신문은 '화해 포즈에 속지 말라'는 제목의 글(사설에 해당)을 통해 정상 간 환담을 폄훼하면서 협상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산케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대화를 나눌 때 한국 측의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며 "단순한 화해 포즈에 속아서는 안 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국이 만들어낸 국제법 위반 상태는 더하고 둘로 나누는 식의 타협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일본의 일부 미디어 등으로부터 한일이 서로 다가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이는 한국에 의한 불법행위의 피해자인 일본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어리석은 논리"라고 주장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전날 자사가 후원해 개최된 '안보 심포지엄'에서 극우 인사들의 한국 비판 주장을 이날 지면에서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도쿄에서 한일관계 악화 상황을 주제로 열린 이 심포지엄에서 사사에 산이치로(佐佐江賢一郞) 전 주미 일본대사는 '가장 바람직하지 않은 것은 통일된 조선이 핵을 보유하고 반일적으로 중국의 확장정책의 파트너로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손을 써둘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일 관계를 다룬 6일자 니혼게이자이신문(왼쪽)과 도쿄신문 사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68 "탕 소리 후 탕탕탕탕" 美 학교서 16살이 총기난사 2019.11.15 메뚜기 69 0
467 韓日전서 유럽으로 확전…도쿄올림픽 '욱일기 공방' 2019.11.13 메뚜기 77 0
466 흑인 남성 통근열차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는 이유로 수갑 차 논란 2019.11.12 메뚜기 92 0
465 알리바바, ‘쌍11’ 하루 44조원어치 팔았다…韓 뷰티·패션 브랜드 선전 2019.11.12 메뚜기 57 0
464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대선부정 논란에 사퇴…14년 집권 끝 2019.11.11 메뚜기 47 0
463 '마약 비상'…베트남 다낭 유흥업소서 한국인 6명 적발 2019.11.10 메뚜기 80 0
462 뿔난 일본 여성들 “안경 쓰고 하이힐 벗을 권리 달라” 2019.11.10 메뚜기 68 0
461 뿔난 일본 여성들 “안경 쓰고 하이힐 벗을 권리 달라” 2019.11.10 메뚜기 31 0
460 태국서 '술 취한' 승객, 이륙 직전 항공기 비상구 문 뜯어내 2019.11.09 메뚜기 63 0
459 日 경매서 대게 한 마리 5300만원에 낙찰…세계 신기록 2019.11.09 메뚜기 57 0
458 日규슈 사쿠라지마 분화…화산연기 5천500m 치솟아 2019.11.09 메뚜기 42 0
457 흉기 휘두른 폭행범, 단 한발로 제압한 브라질 여경의 포스 2019.11.08 메뚜기 67 0
456 플로리다 5세 소녀 실종, 수색하는 경찰 2019.11.08 메뚜기 53 0
455 집앞 구멍에 빠졌더니 시뻘건 용암이? 하와이서 남성 실종 2019.11.08 메뚜기 74 0
454 싫다는 이유가 "예뻐져서"…악플 시달리는 日미녀 스키선수 2019.11.08 메뚜기 56 0
453 핏자국 말라붙은 피살 일가족 차량 2019.11.07 메뚜기 54 0
452 그녀가 쓰고 바르면 뜬다…'비스코걸' 누구길래 2019.11.07 메뚜기 56 0
451 멕시코서 카르텔 총격에 어린인 6명 포함 미국인 9명 사망 2019.11.06 메뚜기 43 0
450 인도서 날계란 40개 한꺼번에 먹은 남성 사망... 왜 죽었을까? 2019.11.06 메뚜기 73 0
» 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日언론 '대화필요…공은 한국에' 2019.11.06 메뚜기 29 0
448 ‘유방암에 민머리…’ 미인대회 나온 19살 여성의 특별한 용기 2019.11.06 메뚜기 49 0
447 트럼프, 내년 난민 1만8천명만 수용하기로…역대 최저 2019.11.04 메뚜기 41 0
446 '터프한 엄마' 거트 보일 회장, 95세 일기로 사망 2019.11.04 메뚜기 48 0
445 아들 사고로 세상 떠난지 3년 만에 시아버지와 며느리 결혼 2019.11.04 메뚜기 88 0
444 에어 bnb, 빌린 숙소에서 핼러윈 파티 벌이다 총격에 5명 숨지자 2019.11.03 메뚜기 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