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매서 대게 한 마리 5300만원에 낙찰…세계 신기록

 

 

 


일본 수산시장 경매에서 한화로 약 5300만원에 낙찰된 대게 한 마리(사진=교도통신)

일본 수산시장 경매에서 한화로 약 5300만원에 낙찰된 대게 한 마리(사진=교도통신)

 

 

일본의 한 경매에서 대게 한 마리가 무려 500만엔, 한화로 약 5300만원에 낙찰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일본 돗토리현에서 열린 경매에서 대게 한 마리가 500만엔에 낙찰됐다.

고가에 낙찰된 수컷 대게는 무게 1.2㎏, 너비는 14.6㎝이며, 몸은 붉은빛이 섞인 황토색을 띠고 있다.

경매 주최측인 돗토리현 수산진흥과에 따르면 경매에서 고가에 수컷 대게를 낙찰받은 사람은 어업 도매업체의 대표 테츠지 하마시타로 알려졌다.

그는 미국 CNN과 한 인터뷰에서 “이 대게의 맛은 높은 가격만큼 좋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이번에 산 대게는 도쿄의 고급 레스토랑에서 손님들에게 판매될 것“이라고 전했다.

경매 주최 측은 이번 입찰이 지난해 ‘가장 비싼 대게’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던 200만 엔보다 훨씬 고가로 새로운 세계 신기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의 올해 대게 수확철은 지난 6일 시작됐으며, 수확철 초기에 구입한 제품이 가장 신선하고 합리적인 만큼 수많은 상인들이 이번 경매에 몰려들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70 ‘집단성폭행’ 정준영 6년·최종훈 5년 실형…1심 재판부 “범행 중대·심각” 2019.11.30 메뚜기 61 0
469 2년 만에 되살아난 영국 테러의 악몽…2명 사망·3명 부상 2019.11.30 메뚜기 52 0
468 "탕 소리 후 탕탕탕탕" 美 학교서 16살이 총기난사 2019.11.15 메뚜기 157 0
467 韓日전서 유럽으로 확전…도쿄올림픽 '욱일기 공방' 2019.11.13 메뚜기 134 0
466 흑인 남성 통근열차 승강장서 샌드위치 먹었다는 이유로 수갑 차 논란 2019.11.12 메뚜기 135 0
465 알리바바, ‘쌍11’ 하루 44조원어치 팔았다…韓 뷰티·패션 브랜드 선전 2019.11.12 메뚜기 94 0
464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대선부정 논란에 사퇴…14년 집권 끝 2019.11.11 메뚜기 74 0
463 '마약 비상'…베트남 다낭 유흥업소서 한국인 6명 적발 2019.11.10 메뚜기 118 0
462 뿔난 일본 여성들 “안경 쓰고 하이힐 벗을 권리 달라” 2019.11.10 메뚜기 120 0
461 뿔난 일본 여성들 “안경 쓰고 하이힐 벗을 권리 달라” 2019.11.10 메뚜기 47 0
460 태국서 '술 취한' 승객, 이륙 직전 항공기 비상구 문 뜯어내 2019.11.09 메뚜기 92 0
» 日 경매서 대게 한 마리 5300만원에 낙찰…세계 신기록 2019.11.09 메뚜기 87 0
458 日규슈 사쿠라지마 분화…화산연기 5천500m 치솟아 2019.11.09 메뚜기 67 0
457 흉기 휘두른 폭행범, 단 한발로 제압한 브라질 여경의 포스 2019.11.08 메뚜기 87 0
456 플로리다 5세 소녀 실종, 수색하는 경찰 2019.11.08 메뚜기 60 0
455 집앞 구멍에 빠졌더니 시뻘건 용암이? 하와이서 남성 실종 2019.11.08 메뚜기 89 0
454 싫다는 이유가 "예뻐져서"…악플 시달리는 日미녀 스키선수 2019.11.08 메뚜기 68 0
453 핏자국 말라붙은 피살 일가족 차량 2019.11.07 메뚜기 69 0
452 그녀가 쓰고 바르면 뜬다…'비스코걸' 누구길래 2019.11.07 메뚜기 69 0
451 멕시코서 카르텔 총격에 어린인 6명 포함 미국인 9명 사망 2019.11.06 메뚜기 49 0
450 인도서 날계란 40개 한꺼번에 먹은 남성 사망... 왜 죽었을까? 2019.11.06 메뚜기 89 0
449 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日언론 '대화필요…공은 한국에' 2019.11.06 메뚜기 32 0
448 ‘유방암에 민머리…’ 미인대회 나온 19살 여성의 특별한 용기 2019.11.06 메뚜기 59 0
447 트럼프, 내년 난민 1만8천명만 수용하기로…역대 최저 2019.11.04 메뚜기 48 0
446 '터프한 엄마' 거트 보일 회장, 95세 일기로 사망 2019.11.04 메뚜기 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