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며칠만에 플라스틱 분해 시작..기존 재활용 시스템보다 훨씬 뛰어나

 지구촌 환경오염의 주범인 플라스틱 쓰레기를 말끔하게 처리할 '구원투수'가 등장해 화제다.

이른바 '플라스틱 먹는 효소'다.

최근 과학자들이 발견한 이 변종 효소는 인간에게 큰 골칫덩이인 플라스틱을 마구 먹어 치운다. 플라스틱이 완전히 분해되려면 수십 년에서 수백 년 이상까지 걸리지만 이 효소는 단 며칠 만에 분해 작업을 시작한다.

플라스틱 쓰레기 바다 [텔레그래프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영국 일간 가디언과 BBC방송은 16일(현재시간) 영국 포츠머스대 존 맥기헌 교수가 이끄는 국제과학연구팀의 이 같은 성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우연히 이 같은 획기적인 효소를 만들어냈다.

애초 플라스틱을 먹는 박테리아는 2016년 일본에서 발견됐다. 해안도시 사카이에 쌓인 플라스틱병 침전물에서 과학자들이 찾아냈다.

그간 이 박테리아의 자세한 구조나 작동 원리는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이에 맥기헌 연구팀은 일본 박테리아가 어떻게 진화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자극을 가했다. 태양 빛보다 100억배 강한 엑스레이 빛을 쏴서 원자 등을 연구하려 했다.

그런 식으로 박테리아의 구조를 확인하고 관련 실험을 진행하다가 우연히 페트(PET)병을 먹는 능력을 갖춘 효소를 만들어낸 것이다. 플라스틱 분해에 최적화된 효소가 탄생한 것이다.

변종 효소는 불과 며칠이면 플라스틱 분해를 시작했다. 분해된 물질은 고스란히 재활용에 사용될 수 있었다.

분해 결과 자체도 기존 재활용 시스템보다 훨씬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더라도 불투명 섬유 등으로밖에 쓸 수 없는데 이 효소를 활용하면 원제품과 거의 똑같은 투명한 플라스틱을 다시 만들 수 있다.

맥기헌 교수는 "이 효소가 플라스틱 제품을 원래 구성 요소들로 되돌려놓는 데 쓰이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진정한 플라스틱 재활용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되면 (플라스틱 생산을 위해) 석유 개발에 나서지 않아도 되며 플라스틱 쓰레기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효소가 실제 산업 현장에 투입되려면 생산 비용이 크게 낮아져야 한다. 산업용으로 쓰일 만큼 생산 규모도 늘어나고 분해 능력도 더 나아져야 하는 점도 풀어야 할 숙제다.

이에 연구진은 장차 효소의 플라스틱 분해 속도를 훨씬 더 높이면서 대량 생산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맥기헌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렸다.

발리 인근 바다 표면을 뒤덮은 플라스틱 쓰레기. [스킨스쿠버 전문가인 리치 호너 페이스북=연합뉴스]

현재 지구의 바다는 쏟아져 들어오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심각한 몸살을 앓고 있다.

영국 정부의 과학청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해양에 누적된 플라스틱 규모는 2015년 5천만t에서 2025년 1억5천만t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보고서는 해양 쓰레기의 70% 이상이 플라스틱이라 이를 섭취한 해양 생물이 다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장균 같은 박테리아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에서 늘어날 수 있고, 인간도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삼킨 조개류를 먹고 감염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96 브라질 교육청 "학생들, 대통령 선거 구호 등 암송 영상 찍어야" 2019.02.27 메뚜기 26 0
295 美 오리건주 열차 사고, 승객 36시간 발 묶여 2019.02.27 메뚜기 42 0
294 피아트, 美 공장에 5조원 통큰 투자 '눈길' 2019.02.27 메뚜기 33 0
293 美 네바다주, 강풍으로 트럭 쓰러져 2019.02.26 메뚜기 67 0
292 쿠바, 43년만에 시장경제에 문연다…국민 87% 찬성 2019.02.26 메뚜기 38 0
291 美 기상청, 미네소타 주 등 한파주의보 발령 2019.02.26 메뚜기 39 0
290 한·미·일, 3월 중순 워싱턴서 외무차관 회담 2019.02.25 메뚜기 24 0
289 "한달 더" 시간 번 미중 무역협상…추가 논의 항목은? 2019.02.25 메뚜기 23 0
288 화웨이 순회회장 “미국 협박 가소롭다” 2019.02.25 메뚜기 33 0
287 미 와이오밍주, 다음 학기부터 학생 1명위한 학교 열어 2019.02.24 메뚜기 35 0
286 美 휴스턴 해안서 보잉767 화물기 추락…3명 실종 2019.02.24 메뚜기 44 0
285 샌프란시스코 해변 산사태, 2명 매몰 추정 2019.02.23 메뚜기 43 0
284 몸무게 400kg 사망…272kg 감량했지만 母 사망 후 의욕 상실 2019.02.21 메뚜기 251 1
283 "멸종된 줄 알았는데…" 갈라파고스 거북, 113년 만에 발견 2019.02.21 메뚜기 149 0
282 스마트폰 끼고 사는 中 중장년층, 온라인 경제 판도 바꾼다 2019.02.21 메뚜기 127 0
281 46년만에…DNA수사에 덜미 잡힌 초등생 살해범 2019.02.21 메뚜기 172 1
280 '키스' 조각상에도 '미투'…주인공 사망 하루만에 훼손 2019.02.20 메뚜기 122 0
279 美 '국기맹세' 거부하고 교사와 언쟁하던 11세 학생 체포 2019.02.19 메뚜기 111 0
278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1] 2018.05.09 메뚜기 2386 6
277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3661 5
276 "직장이 너무 힘들다" 늘어나는 日중년 히키코모리 2018.04.17 메뚜기 1266 0
»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1177 3
274 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2018.02.22 메뚜기 1431 1
273 美 라디오 진행자, 방송 중 아기 낳으며 출산 과정 생중계 2018.02.22 메뚜기 1711 5
272 뉴욕시 한낮 25도 이상 기온…1930년 이래 가장 더운 2월 2018.02.22 메뚜기 66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