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2018.05.09 11:46

메뚜기 조회 수:2386 추천:6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0002913573_001_20180508193110390.jpg?typ

 


치명적인 사고로 뇌사상태에 빠졌던 소년이 장기기증 직전 기적같이 살아난 영화같은 일이 벌어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등 현지언론은 생사의 기로에 섰던 트렌턴 맥킨리(13)의 극적인 생환기를 보도했다. 앨라배마 주 모바일에 사는 트렌턴은 지난 3월 타고있던 트레일러 차량이 전복되면서 머리를 크게 다쳤다.

이 사고로 의식을 찾지못한 소년은 결국 뇌사라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다. 엄마 제니퍼는 "담당 의사는 트렌턴이 살아날 가능성이 없으며 만약 깨어난다 해도 정상적인 삶이 불가능하다며 사실상의 사망판정을 내렸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0002913573_002_20180508193110437.jpg?typ

 


이렇게 어린 아들을 가슴 속에 묻을 상황이 된 맥킨리 부부는 지난 3월 말 다른 아이들을 위한 숭고한 결단을 내린다. 바로 아들의 장기를 5명의 아이들에게 기증하기로 마음 먹은 것이다. 이에 장기기증서에 서명을 마치고 이식수술이 이루어지기 바로 전날 기적이 일어났다.

갑자기 트렌턴의 뇌 활동이 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한 것. 그리고 놀랍게도 트렌턴은 자가 호흡을 시작하고 의식을 되찾으며 더듬더듬 말도 하기 시작했다. 엄마 제니퍼는 "정말 믿기힘든 기적이 일어났다"면서 "아직 받아야 할 수술이 몇번 더 있지만 서서히 아들이 회복 중에 있으며 건강을 되찾으리라 믿는다"며 기뻐했다.

더욱 흥미로운 사실은 죽었다 살아난 트렌턴의 소감이다. 트렌턴은 "살아나기 전 나는 천국에 있었던 것 같다"면서 "사고 후 나는 광야에 똑바로 서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살아난 것은 신의 뜻이라는 것 외에 달리 설명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01 '지구촌 최대 향연' 브라질 카니발 축제 개막…다음주 초 절정 2019.03.02 메뚜기 22 0
300 "美,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표 계획…소규모·특정임무별 훈련으로 대체" 2019.03.02 메뚜기 13 0
299 "비단잉어 한마리가 23억원"…일본에서 중국인 부호에 낙찰 2019.02.28 메뚜기 91 0
298 국제유가, 美 원유 재고 감소에 큰 폭 상승 2019.02.28 메뚜기 35 0
297 [하노이 담판] 김정은·김영철-트럼프·폼페이오, 4분간 '정원 환담' 2019.02.28 메뚜기 36 0
296 브라질 교육청 "학생들, 대통령 선거 구호 등 암송 영상 찍어야" 2019.02.27 메뚜기 26 0
295 美 오리건주 열차 사고, 승객 36시간 발 묶여 2019.02.27 메뚜기 42 0
294 피아트, 美 공장에 5조원 통큰 투자 '눈길' 2019.02.27 메뚜기 33 0
293 美 네바다주, 강풍으로 트럭 쓰러져 2019.02.26 메뚜기 67 0
292 쿠바, 43년만에 시장경제에 문연다…국민 87% 찬성 2019.02.26 메뚜기 38 0
291 美 기상청, 미네소타 주 등 한파주의보 발령 2019.02.26 메뚜기 39 0
290 한·미·일, 3월 중순 워싱턴서 외무차관 회담 2019.02.25 메뚜기 24 0
289 "한달 더" 시간 번 미중 무역협상…추가 논의 항목은? 2019.02.25 메뚜기 23 0
288 화웨이 순회회장 “미국 협박 가소롭다” 2019.02.25 메뚜기 33 0
287 미 와이오밍주, 다음 학기부터 학생 1명위한 학교 열어 2019.02.24 메뚜기 35 0
286 美 휴스턴 해안서 보잉767 화물기 추락…3명 실종 2019.02.24 메뚜기 44 0
285 샌프란시스코 해변 산사태, 2명 매몰 추정 2019.02.23 메뚜기 43 0
284 몸무게 400kg 사망…272kg 감량했지만 母 사망 후 의욕 상실 2019.02.21 메뚜기 251 1
283 "멸종된 줄 알았는데…" 갈라파고스 거북, 113년 만에 발견 2019.02.21 메뚜기 150 0
282 스마트폰 끼고 사는 中 중장년층, 온라인 경제 판도 바꾼다 2019.02.21 메뚜기 127 0
281 46년만에…DNA수사에 덜미 잡힌 초등생 살해범 2019.02.21 메뚜기 172 1
280 '키스' 조각상에도 '미투'…주인공 사망 하루만에 훼손 2019.02.20 메뚜기 122 0
279 美 '국기맹세' 거부하고 교사와 언쟁하던 11세 학생 체포 2019.02.19 메뚜기 111 0
»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1] 2018.05.09 메뚜기 2386 6
277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366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