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해리 왕자 부부 "왕실서 물러나 재정적으로 독립할 것"

 

 

 

 

해리 왕자 부부, 왕실 독립 선언
"새로운 역할 개척 위해 변화 선택하기로"
"여왕에 대한 지지는 계속"

 

해리 왕자 부부, 왕실 독립 선언 /사진=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왕실을 나와 독립하겠다고 선언했다.

BBC 방송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해리 왕손 부부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시니어 왕실 가족 일원에서 한 걸음 물러나고 재정적으로도 독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수개월 간의 심사숙고와 내부 논의 끝에 올해 이 제도 내에서 진보적인 새로운 역할을 개척하기 위해 변화를 선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리 왕자 부부가 언급한 시니어 왕실 가족이란 통상적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부부와 찰스 왕세자를 포함한 여왕의 직계 자녀, 찰스 왕세자의 직계 자녀인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해리 왕손 부부를 뜻한다.

두 사람은 향후 계획과 관련해 "영국과 북미 사이에서 시간을 균형 있게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리적 균형은 우리 아들을 왕실의 전통에 대한 감사함을 갖고 키울 수 있도록 해주고, 새로운 자선단체 출범을 포함한 다음 단계에 집중할 공간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해리 왕자는 할리우드 여배우 출신 매건 마클 왕자비와 결혼한 이후 형 윌리엄 왕세손과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지난해 10월 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 형제는 좋은 날과 나쁜 날을 보내고 있다"며 "확실히 지금 서로 다른 길 위에 있다"고 해 불화설이 더욱 주목받기도 했다. 더불어 왕실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중압감과 과도한 보도 행태로 인한 사생활 침해에 따른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독립을 선언하면서도 왕실에 대한 지지는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이어갈 것"이라며 "여왕과 영연방, 후원자들에 대한 의무를 계속 지킬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는 여왕과 (부친인) 찰스 왕자, (형인) 윌리엄 왕세손 등 모든 관련 당사자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 아직까지 영국 왕실이 두 사람의 결정을 승인해줄지는 미지수다.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버킹엄궁 대변인은 해리 왕자 부부의 열망을 이해한다면서도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29 "이란 미사일에 우크라 여객기 격추당해"…美·캐나다 "진상 밝혀라" 2020.01.10 메뚜기 17 0
528 특수학교 떠나 런웨이로 향한 2살·14살 ‘백색증 자매’ 2020.01.10 메뚜기 45 0
527 이란 '추락 여객기' 블랙박스 제공 거부…'격추' 의혹 확산 2020.01.09 메뚜기 67 0
» 英 해리 왕자 부부 "왕실서 물러나 재정적으로 독립할 것" 2020.01.09 메뚜기 100 0
525 중국 원인불명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정 2020.01.09 메뚜기 23 0
524 `새벽 1시 20분`…이란, 미군기지 2곳 폭격 "복수가 시작됐다" 2020.01.08 메뚜기 75 0
523 이란, 새벽 1시20분 美에 '눈에는 눈' 이슬람 '키사스'식 보복 2020.01.08 메뚜기 38 0
522 180명 탄 우크라 여객기, 이란 테헤란 공항서 추락 2020.01.08 메뚜기 49 0
521 곤 회견 앞두고 '기싸움'…日검찰, 부인 체포영장 이례적 공개 2020.01.08 메뚜기 35 0
520 이란, 이라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美 "모든 조처 강구" 2020.01.08 메뚜기 21 0
519 이란 혁명수비대, '보복 공격' 뒤 美 우방에 강력 경고 2020.01.08 메뚜기 18 0
518 "세상에서 가장 희귀"…'시체꽃' 냄새 맡으려 수천명 장사진 2020.01.05 메뚜기 116 0
517 "시드니 하늘이 노래요"...호주 여행자들 '불안불안' 2020.01.05 메뚜기 67 0
516 호주 산불 사태에 예비군 3천명 동원…역대 최다 2020.01.05 메뚜기 40 0
515 ‘사스’ 공포 부른 中 폐렴 집단감염…주변국도 초비상 2020.01.04 메뚜기 48 0
514 "지름 111㎝ 역대급"…세상에서 가장 큰 꽃, 인니서 발견 2020.01.04 메뚜기 69 0
513 호주 삼켜버린 역대 최악 산불…세상이 온통 ‘적색 도시’ 2020.01.04 메뚜기 53 0
512 체중감량 효과 없어도 '다이어트' 콜라 표기 문제없다 2020.01.03 메뚜기 42 0
511 "중국인 싫다"며 韓 관광객 폭행한 美 30대, 검거 2020.01.03 메뚜기 86 0
510 비행기 엔진에 '행운의 동전' 던진 中 승객, 항공사에 2000만원 배상 2020.01.03 메뚜기 39 0
509 미국 공습으로 ‘이란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 사망 2020.01.03 메뚜기 42 0
508 세계최고령 日할머니 '117번째 생일상' 게 눈 감추듯 2020.01.03 메뚜기 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