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학교 떠나 런웨이로 향한 2살·14살 ‘백색증 자매’

 

 

 

 

Asel Kalaganova 인스타그램 캡처

 


카자흐스탄에서 백색증에 걸린 모델 자매가 인기를 얻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8일 12살 차이의 ‘백색증 자매’ 아셀 칼라가노바(AselKalaganova·14)와 카밀라 칼라가노바(Kamila Kalaganova·2)를 소개했다.

두 자매는 창백한 피부, 새하얀 속눈썹과 털, 붉은빛 눈동자 등 선천성 색소 결핍을 겪고 있다. 언니 아셀은 데뷔 당시 백색증을 겪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셋째 동생 카밀라까지 백색증으로 태어나면서 관심이 급증했다.



Asel Kalaganova 인스타그램 캡처

 


모델 활동 전까지 아셀은 사람들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사람들의 편견과 차별적 시선 때문에 특수학교에 가야만 했다.

어머니는 “주변 아이들이 딸을 빤히 쳐다봤다. 처음에는 정말 힘들었다”며 “백색증에 대해 정확히 알고 싶어 닥치는 대로 공부했다. 아셀은 머리카락, 속눈썹, 눈, 피부색이 조금 다를 뿐 다른 아이들과 큰 차이가 없다는 걸 알게 됐다. 딸이 그 어떤 제약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Asel Kalaganova 인스타그램 캡쳐

 


아셀은 10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2년 전 동생 카밀라 역시 백색증으로 태어났고 현재 두 사람은 자매 모델로 활동 중이다.

아셀은 “불편함도 있다.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고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긴소매 옷을 입거나 우산을 써야 한다. 눈부심 때문에 안경도 꼭 착용해야 한다”며 “해가 진 뒤에 다니는 게 편하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이들이 여러 어려움 속에 이제야 안정을 되찾았다”며 “백색증을 겪고 있는 다른 친구들과도 교류하면서 서로에게 힘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29 "이란 미사일에 우크라 여객기 격추당해"…美·캐나다 "진상 밝혀라" 2020.01.10 메뚜기 17 0
» 특수학교 떠나 런웨이로 향한 2살·14살 ‘백색증 자매’ 2020.01.10 메뚜기 45 0
527 이란 '추락 여객기' 블랙박스 제공 거부…'격추' 의혹 확산 2020.01.09 메뚜기 67 0
526 英 해리 왕자 부부 "왕실서 물러나 재정적으로 독립할 것" 2020.01.09 메뚜기 100 0
525 중국 원인불명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정 2020.01.09 메뚜기 23 0
524 `새벽 1시 20분`…이란, 미군기지 2곳 폭격 "복수가 시작됐다" 2020.01.08 메뚜기 75 0
523 이란, 새벽 1시20분 美에 '눈에는 눈' 이슬람 '키사스'식 보복 2020.01.08 메뚜기 38 0
522 180명 탄 우크라 여객기, 이란 테헤란 공항서 추락 2020.01.08 메뚜기 49 0
521 곤 회견 앞두고 '기싸움'…日검찰, 부인 체포영장 이례적 공개 2020.01.08 메뚜기 35 0
520 이란, 이라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美 "모든 조처 강구" 2020.01.08 메뚜기 21 0
519 이란 혁명수비대, '보복 공격' 뒤 美 우방에 강력 경고 2020.01.08 메뚜기 18 0
518 "세상에서 가장 희귀"…'시체꽃' 냄새 맡으려 수천명 장사진 2020.01.05 메뚜기 116 0
517 "시드니 하늘이 노래요"...호주 여행자들 '불안불안' 2020.01.05 메뚜기 67 0
516 호주 산불 사태에 예비군 3천명 동원…역대 최다 2020.01.05 메뚜기 40 0
515 ‘사스’ 공포 부른 中 폐렴 집단감염…주변국도 초비상 2020.01.04 메뚜기 48 0
514 "지름 111㎝ 역대급"…세상에서 가장 큰 꽃, 인니서 발견 2020.01.04 메뚜기 69 0
513 호주 삼켜버린 역대 최악 산불…세상이 온통 ‘적색 도시’ 2020.01.04 메뚜기 53 0
512 체중감량 효과 없어도 '다이어트' 콜라 표기 문제없다 2020.01.03 메뚜기 42 0
511 "중국인 싫다"며 韓 관광객 폭행한 美 30대, 검거 2020.01.03 메뚜기 86 0
510 비행기 엔진에 '행운의 동전' 던진 中 승객, 항공사에 2000만원 배상 2020.01.03 메뚜기 39 0
509 미국 공습으로 ‘이란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 사망 2020.01.03 메뚜기 42 0
508 세계최고령 日할머니 '117번째 생일상' 게 눈 감추듯 2020.01.03 메뚜기 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