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사일에 우크라 여객기 격추당해"…美·캐나다 "진상 밝혀라"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오인 발사 가능성

NYT, 피격 추정 동영상 공개
작은 불빛 날아가다 '번쩍'

 

NYT가 공개한 영상 > 지난 8일 오전 6시15분께 이란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사진1)가 상공을 날아가다가 여객기와 부딪쳐 섬광(사진2)을 냈으며, 불길에 휩싸인 여객기가 추락(사진3)하고 있다. 이 영상을 9일(현지시간) 공개한 뉴욕타임스(NYT)는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이란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NYT홈페이지 캡처

 


지난 8일 이란에서 우크라이나항공 여객기가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176명 전원이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이란 미사일 격추설’에 점점 더 힘이 실리고 있다. 미사일이 여객기를 치는 장면을 포착한 비디오가 공개되는 등 여러 증거가 나오고 있어서다. 미국과 캐나다 등은 “이란의 오인 사격 때문에 여객기가 추락했다”며 명확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란은 여전히 미사일 격추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복수의 정보통이 입수한 증거들을 통해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된 사실을 확인했다”며 “오인 사격이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항공 소속 PS752편 여객기는 8일 오전 6시12분 우크라이나 키예프로 가기 위해 이란 테헤란의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후 3분 뒤 테헤란 외곽 남서쪽 지역에 추락했다. 사망한 탑승객 176명 가운데 캐나다 국적이 63명으로 이란 국적(82명)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 우크라이나 11명, 스웨덴 10명, 아프가니스탄 4명, 독일과 영국 각각 3명 등이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사고에 대해 “(이란의 주장처럼) 기계적 결함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이란)이 실수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성명을 내고 “추락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많은 정보가 있다”며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캐나다를 포함한 국제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19초짜리 동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며 “우크라이나항공 여객기가 미사일에 피격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 영상을 자체 검증했으며 우크라이나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 당시 찍힌 것이 맞다”고 전했다.

미국 CBS방송은 미국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미군 정찰 인공위성이 사고 당시 두 차례의 미사일 발사를 감지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국방부 고위 관계자와 이라크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격추한 미사일이 러시아산 토르 M-1 지대공 미사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알렉세이 다닐로프 서기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토르에 피격당했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항공 전문가들은 기술적 근거를 들며 미사일 격추설에 힘을 보태고 있다. 미 연방항공청(FAA)과 미 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전직 관리들은 엔진 화재에 따른 추락이라는 이란 정부 주장에 대해 “엔진 두 개가 모두 고장나도 일정 시간 양 날개로 활공할 수 있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아울러 추락 현장에 산산조각 나 흩어진 잔해들은 이 여객기가 공중에서 폭발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여전히 미사일 격추에 대해 부인하고 있지만 미국을 사고 조사에 참여시키기로 했다. 이란 정부의 알리 라비에이 대변인은 “(격추설을 다룬) 이 모든 언론보도는 이란을 겨냥한 심리전”이라고 말했다. 파르하드 파르바레시 이란 국제민간항공기구 대표는 “미국 NTSB에 사고 조사에 참여할 것을 요청했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란 당국은 추락 직후 사고의 이유를 기계적 결함이라고 주장했으며, 수거한 블랙박스를 항공기 제작국인 미국에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미사일 격추설이 확산되면서 뉴욕증시에서 보잉 주가는 반등했다. 8일 1.75% 하락했지만 9일엔 1.5% 상승했다. 앞서 이 여객기 기종이 보잉 737시리즈의 한 종류인 737-800 기종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보잉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보잉 737 라인의 최신 기종인 보잉 737 맥스는 2018년 10월과 2019년 3월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잇따라 추락해 승객 및 승무원 총 346명이 숨지는 참사를 냈다.

 

 

 

 

 

한국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이란 미사일에 우크라 여객기 격추당해"…美·캐나다 "진상 밝혀라" 2020.01.10 메뚜기 17 0
528 특수학교 떠나 런웨이로 향한 2살·14살 ‘백색증 자매’ 2020.01.10 메뚜기 45 0
527 이란 '추락 여객기' 블랙박스 제공 거부…'격추' 의혹 확산 2020.01.09 메뚜기 67 0
526 英 해리 왕자 부부 "왕실서 물러나 재정적으로 독립할 것" 2020.01.09 메뚜기 100 0
525 중국 원인불명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정 2020.01.09 메뚜기 23 0
524 `새벽 1시 20분`…이란, 미군기지 2곳 폭격 "복수가 시작됐다" 2020.01.08 메뚜기 75 0
523 이란, 새벽 1시20분 美에 '눈에는 눈' 이슬람 '키사스'식 보복 2020.01.08 메뚜기 38 0
522 180명 탄 우크라 여객기, 이란 테헤란 공항서 추락 2020.01.08 메뚜기 49 0
521 곤 회견 앞두고 '기싸움'…日검찰, 부인 체포영장 이례적 공개 2020.01.08 메뚜기 35 0
520 이란, 이라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美 "모든 조처 강구" 2020.01.08 메뚜기 21 0
519 이란 혁명수비대, '보복 공격' 뒤 美 우방에 강력 경고 2020.01.08 메뚜기 18 0
518 "세상에서 가장 희귀"…'시체꽃' 냄새 맡으려 수천명 장사진 2020.01.05 메뚜기 116 0
517 "시드니 하늘이 노래요"...호주 여행자들 '불안불안' 2020.01.05 메뚜기 67 0
516 호주 산불 사태에 예비군 3천명 동원…역대 최다 2020.01.05 메뚜기 40 0
515 ‘사스’ 공포 부른 中 폐렴 집단감염…주변국도 초비상 2020.01.04 메뚜기 48 0
514 "지름 111㎝ 역대급"…세상에서 가장 큰 꽃, 인니서 발견 2020.01.04 메뚜기 69 0
513 호주 삼켜버린 역대 최악 산불…세상이 온통 ‘적색 도시’ 2020.01.04 메뚜기 53 0
512 체중감량 효과 없어도 '다이어트' 콜라 표기 문제없다 2020.01.03 메뚜기 42 0
511 "중국인 싫다"며 韓 관광객 폭행한 美 30대, 검거 2020.01.03 메뚜기 86 0
510 비행기 엔진에 '행운의 동전' 던진 中 승객, 항공사에 2000만원 배상 2020.01.03 메뚜기 39 0
509 미국 공습으로 ‘이란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 사망 2020.01.03 메뚜기 42 0
508 세계최고령 日할머니 '117번째 생일상' 게 눈 감추듯 2020.01.03 메뚜기 7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