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구호' 유명인 기부 행렬…디캐프리오 34억 쾌척

 

 

 

 

남한면적 만큼 태운 최악 산불에 연예·스포츠 스타 거액 기부

20대 모델, 호주 산불에 어설픈 동정 글 올렸다가 망신살

호주 산불 구호 위해 거액 기부한 리어나도 디캐프리오[AP=연합뉴스]



미국의 할리우드 스타를 비롯한 유명인들이 사상 최악의 산불로 고통받는 호주 주민들을 돕기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톱스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는 호주 산불 구호 활동을 돕기 위해 자신이 후원하는 환경재단 '어스 얼라이언스'를 통해 300만 달러(약 34억8천만원)를 기부하기로 했다.

재단은 "재앙적인 호주 산불에 대한 국제적인 대응을 돕기 위해 '호주 산불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호주 국적의 할리우드 여배우 니콜 키드먼과 배우자인 가수 키스 어번은 50만 달러(약 5억8천만원)를 기부했다.

영화 '토르'와 '어벤져스' 시리즈에 출연한 호주 출신의 스타 크리스 헴스워스는 100만 호주 달러(약 8억원)를 내놓았다.

헴스워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산불과의 싸움을 돕고 싶다"고 적은 뒤 팔로워들에게도 동참을 요청했다.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팝스타 엘튼 존 역시 시드니에서 가졌던 콘서트에서 같은 금액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전설적인 헤비메탈 그룹 메탈리카는 자신들의 자선재단 '올 위드 마이 핸즈'와 함께 75만 달러(약 8억7천만원)를 기부하기로 했고, 미국 팝스타 핑크도 50만 달러를 내놓으며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호주의 크리켓 영웅인 셰인 원은 자신의 배기그린(초록색 크리켓 선수 모자)를 온라인 경매 사이트에 기부했고, 마감 결과 100만 호주달러(약 8억원)에 낙찰됐다.

이는 16년 전 배기그린 경매 사상 최고가였던 42만5천 호주달러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호주 산불 구호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경매 열기 또한 고조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배기그린의 새 주인이 된 호주의 커먼웰스은행(CBA)은 전국투어를 통해 산불 구호를 위한 추가 모금 활동을 벌인 뒤 피해가 극심한 뉴사우스웨일스 지역의 박물관에 배기그린을 기증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제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원(F1) 스타인 루이스 해밀턴(영국)도 호주 산불로 생존을 위협받는 야생동물 구조를 위해 50만 달러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호주 산불' 글 올렸다 팬들 비난받은 카일리 제너[AP=연합뉴스]



반면, 쓴웃음을 짓게 하는 유명인의 기부 사례도 등장했다.

'20대 억만장자'로 알려진 미국 모델 카일리 제너는 호주 산불에 어설픈 동정심을 드러냈다가 구설에 오르자 100만 달러(약 11억6천만원)를 황급히 내놓았다.

피플매거진에 따르면 제너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주 산불로 많은 동물이 죽고 있어 가슴이 찢어진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이 글 바로 옆에는 밍크 가죽으로 만든 루이뷔통 슬리퍼 사진이 올려져 있었고, '자기모순'이라는 팬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제너는 호주 산불 구호에 거액을 내놓았다.

한편 호주 산불이 다섯달째 이어지면서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강풍과 섭씨 40도가 넘는 폭염이 겹치면서 산불은 남한 면적과 유사한 10만㎢를 태웠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최소 27명이고, 집을 잃은 이재민은 수천명에 달한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51 "전 세계 사망 5건 중 1건은 패혈증이 원인" 美연구결과 2020.01.17 메뚜기 75 0
550 ‘여행가방에 새 20마리’…페루서 밀수 시도한 벨기에인 2020.01.17 메뚜기 69 0
549 “누가 성폭행을 했나?”…美 고등학교 생물학 과제 논란 2020.01.17 메뚜기 62 0
548 싱가포르서 3번째 '우한 폐렴' 의심 환자…"수산물 시장 안가" 2020.01.17 메뚜기 25 0
547 최악의 산불에서 2억 년 된 소나무 지켜낸 호주 소방관들 2020.01.17 메뚜기 63 0
546 중국 폐렴 아시아로 확산…두번째 사망자 발생 2020.01.17 메뚜기 11 0
545 호주 빅토리아 주지사 “산불 기부 멈춰달라” 왜? 2020.01.16 메뚜기 50 0
544 중국 폐렴 태국 이어 일본서도 발생, 전아시아로 번져 2020.01.16 메뚜기 28 0
543 인도 병원 수술실서 개떼 습격으로 신생아 사망 2020.01.15 메뚜기 152 0
542 텍사스서 수배 중이던 남성, 경찰차 들이받고 사살 2020.01.15 메뚜기 78 0
541 필리핀 화산폭발 장기화 우려…마스크 품귀, 유엔에 지원요청 2020.01.15 메뚜기 40 0
540 설 1주일 앞두고 WHO 폐렴 경고, 전아시아국가 비상 2020.01.15 메뚜기 38 0
539 하늘에서 떨어진 항공유에 아수라장 된 초등학교 2020.01.15 메뚜기 49 0
538 "우크라 여객기에 30초 간격 미사일 2발"···이란, 용의자 다수 체포 2020.01.15 메뚜기 28 0
537 이란, 여객기 격추사건 진상규명 속도..."용의자 다수 체포" 2020.01.15 메뚜기 17 0
536 사스도 ‘몰라서 더 당했다’..폐렴 진원지 中에 “빠르게, 많은 정보 공개” 요구 2020.01.11 메뚜기 50 0
535 다정한 71세 효부, 시부모·남편 죽였다···'노노부양' 시대 비극 2020.01.11 메뚜기 107 0
534 美·加 “이란 미사일에 피격” vs 이란 “절대 사실 아니다” 2020.01.11 메뚜기 41 0
» '호주 산불 구호' 유명인 기부 행렬…디캐프리오 34억 쾌척 2020.01.10 메뚜기 59 0
532 우크라 여객기 사망 캐나다인 상당수는 '고학력 이민자'...토론토대 박사과정 4명 포함 2020.01.10 메뚜기 58 0
531 전쟁위기·여객기 추락·지진, 동시다발로 이란 강타 2020.01.10 메뚜기 52 0
530 '탈일본'에 피해 커질까 초조한 日 "1000명 방한하겠다" 2020.01.10 메뚜기 6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