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동부에 최악의 눈폭풍···적설량 75cm

 

 

 

 

세인트존스 등 도시 '비상사태'
제설작업마저 포기···공공기관 폐쇄

 

한 행인이 눈보라를 뚫으며 세인트존슨의 거리를 걷고 있다./사진제공=AP=연합뉴스

 


캐나다 동부 대서양에 최악의 눈폭풍이 닥쳐 주요 도시 곳곳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은 17일(현지시간) 동부 연안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에 몰아친 눈폭풍이 ‘전례가 없는 최악의 수준’라며 시속 150㎞의 강풍을 동반한 가운데 최대 적설량 75㎝에 이르는 폭설이 내렸다고 밝혔다.

주도(州都)인 세인트존스 시를 비롯해 마운트펄, 파라다이스 등 애벌론 반도 일대 도시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세인트존스 국제 공항에는 적설량 33㎝의 눈이 쌓여 공항 운영이 중단됐다. 이들 시 당국은 공공기관과 학교를 폐쇄했으며 자동차 주행을 금지하고 주민들에게 외출을 삼가도록 당부했다. 심지어 제설 작업을 포기해 제설차 운행도 중단했으며 병원 소방대 등 응급 기관도 최소한의 긴급 상황만 대비하는 상태라고 방송은 전했다. 데릭 브래그 지방부 장관은 “주요 도로의 제설 작업이 중단된 만큼 소방·구급 차량 및 지원 인력이 응급 상황에 대응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주민들은 집안에 갇혀 밤을 지새웠으며 대형 정전 사태도 빚어졌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민들을 응원한다면서 빌 블레어 공공안전부 장관이 해당 지역 도시들과 접촉하고 모든 지원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67 "밀려드는 환자에 中 우한 병원 마비…의료진들 절규" 2020.01.25 메뚜기 13 0
566 '우한 폐렴' 사망 41명·확진 1천300명…가족·동료 감염 2020.01.25 메뚜기 12 0
565 미국, 외국인의 ‘원정 출산’ 어떻게 단속하나 2020.01.24 메뚜기 73 0
564 미드 '소프라노스' 여배우, 눈물 삼키며 와인스틴 성폭행 증언 2020.01.24 메뚜기 53 0
563 하와이 와이키키 인근서 한낮의 총격전...경찰 2명 사망 2020.01.20 메뚜기 174 0
562 "억만장자 2천153명이 46억 명보다 더 부유…커지는 부의 불평등" 2020.01.20 메뚜기 114 0
561 中 수도 베이징서도 ‘우한 폐렴’ 2명 확진…도시 간 확산 비상 2020.01.20 메뚜기 49 0
560 파나마 정글에서 일가족 7명 종교의식 제물로 피살 2020.01.19 메뚜기 110 0
559 미국 한국학교협의회, 모국어 교육 책임질 차세대 기구 설치 2020.01.19 메뚜기 44 0
558 해리왕자, 왕실 고위직 모두 사퇴 , '전하'호칭도 버려 2020.01.19 메뚜기 106 0
557 필리핀, 화산재 이용해 벽돌 제작…"창의적 대응" 2020.01.19 메뚜기 51 0
556 4명 실종…네팔서 귀국한 교사들 "날씨 좋아 눈사태 예상 못해" 2020.01.19 메뚜기 29 0
555 여객기 빙판서 '미끌'…겨울폭풍에 멈춘 미국 중부 공항 2020.01.18 메뚜기 70 0
» 캐나다 동부에 최악의 눈폭풍···적설량 75cm 2020.01.18 메뚜기 82 0
553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 간에 전이한 종양 성장 촉진" 2020.01.18 메뚜기 75 0
552 “어쩌다 이런 사고가…” 갑작스런 산사태 사고로 충남교육청 침통 2020.01.18 메뚜기 59 0
551 "전 세계 사망 5건 중 1건은 패혈증이 원인" 美연구결과 2020.01.17 메뚜기 75 0
550 ‘여행가방에 새 20마리’…페루서 밀수 시도한 벨기에인 2020.01.17 메뚜기 69 0
549 “누가 성폭행을 했나?”…美 고등학교 생물학 과제 논란 2020.01.17 메뚜기 62 0
548 싱가포르서 3번째 '우한 폐렴' 의심 환자…"수산물 시장 안가" 2020.01.17 메뚜기 25 0
547 최악의 산불에서 2억 년 된 소나무 지켜낸 호주 소방관들 2020.01.17 메뚜기 63 0
546 중국 폐렴 아시아로 확산…두번째 사망자 발생 2020.01.17 메뚜기 1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