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사무총장 "신종 코로나 첫 백신 18개월내 준비"

 

 

 

 

"코로나 정식 명칭은 'COVID-19'"
'우한폐렴' 의식 "명칭 낙인효과 막아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로이터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첫 백신이 18개월 이내 준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을) 개발하는 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동안 우리는 무방비 상태가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만일 우리가 지금 합리적이고 증거에 기초한 투자를 한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병을 막을 현실적인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며 “만일 그렇지 않으면 훨씬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훨씬 더 높은 비용을 치러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로 1,000명 이상이 숨지고 4만2,000여명이 감염된 것을 언급하면서 “바이러스들은 어떠한 테러리스트의 행동보다 더 강력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WHO가 최근 신종 코로나 대응을 위해 국제사회에 6억7,500만 달러(약 7,995억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을 재차 언급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또한 신종 코로나의 공식 명칭을 ‘COVID-19’로 정했다고 알렸다.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 ‘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을 의미한다. 그는 WHO가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식량농업기구(FAO) 등과 합의한 지침에 따라 정한 것이라며 “지리적 위치, 동물, 개인 또는 사람들의 집단을 지칭하지 않고 발음이 가능하면서 동시에 질병과 관련 있는 이름을 찾아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름을 정하는 것은 부정확하거나 낙인을 찍을 수 있는 다른 이름이 사용되는 것을 막는 데 중요하다”면서 “또한 그것은 향후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병했을 때 사용할 수 있는 표준 형태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84 크루즈선 봉쇄했지만…日 코로나 첫 사망자 못 막았다 2020.02.14 메뚜기 48 0
683 아빠랑 보드 타다 실종된 중학생, 눈구덩이서 하룻밤 구사일생 2020.02.14 메뚜기 71 0
682 월가 전문가 “코로나19, 美 1분기 성장률 0.5%p 끌어내릴 것” 2020.02.13 메뚜기 50 0
681 성폭행 살해에 희생된 딸…‘사형 집행자’ 직접 선택한 아버지 2020.02.12 메뚜기 96 0
680 '신종코로나' 중국내 사망자 1113명·확진자 4만4653명 2020.02.12 메뚜기 46 0
679 마스크쓴 중국 의사 환자본지 6분만 신종코로나 감염 2020.02.12 메뚜기 71 0
» WHO 사무총장 "신종 코로나 첫 백신 18개월내 준비" 2020.02.12 메뚜기 23 0
677 '공포의 섬' 된 日크루즈선, 39명 또 확진···누적 174명 감염 2020.02.12 메뚜기 34 0
676 ‘아파트 같은 라인’ 신종 코로나 감염?… 홍콩 주민 긴급 대피 2020.02.11 메뚜기 38 0
675 크루즈선 신종 코로나 무더기 발병…日 초기 방역 실패가 원인 2020.02.11 메뚜기 43 0
674 베트남서 생후 3개월 여아 우한폐렴 감염… 총 15명 확진 2020.02.11 메뚜기 54 0
673 BBC, 한국 반지하 주택 조명…"남북갈등·주택위기 산물" 2020.02.11 메뚜기 54 0
672 中 신종 코로나 발원지 후베이성 보건당국 책임자 면직 2020.02.11 메뚜기 19 0
671 우한폐렴 여파로 텅텅 빈 베이징… 1.6억명 귀경 미뤄 2020.02.11 메뚜기 34 0
670 中 "우한 시민 집밖 나가지도 마라" 초유의 주택폐쇄 극약처방 2020.02.11 메뚜기 23 0
669 "이러다 日이 입국금지 당한다" 통계서 크루즈감염 빼라는 日 2020.02.11 메뚜기 22 0
668 사자에 물려 숨진 20대 여성 사냥터지기…남아공 사설 사냥터의 비극 2020.02.10 메뚜기 95 0
667 우한폐렴 집단발병 日크루즈선, 韓관광객 많은 베트남 관광지 2곳도 들러 2020.02.10 메뚜기 36 0
666 中신종코로나 확진자 증가세 정체…"이달 말 정점 가능성" 2020.02.10 메뚜기 19 0
665 중국 쓰촨성서 H5N6형 AI 발생…가금류 1천840마리 폐사 2020.02.10 메뚜기 16 0
664 ‘설상가상’ 중국 쓰촨서도 조류독감 발생 2020.02.10 메뚜기 13 0
663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마다 침 뱉고 다닌 우한 여성 2020.02.10 메뚜기 4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