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랑 보드 타다 실종된 중학생, 눈구덩이서 하룻밤 구사일생

 

 

 

일본에서 아버지와 스노보드를 타던 중학생이 실종됐다가 하루를 산속에서 보낸 뒤 스스로 산에서 내려왔다.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눈에 구덩이를 파서 피신한 중학생에게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15살인 중학생 A군은 지난 11일 아버지(47)와 군마현의 미나카미 스키장 코스 밖에서 스노보드를 탔다가 행방불명됐다. 이날 오전 11시쯤 먼저 내려온 아버지는 A군을 기다렸지만, A군은 끝내 내려오지 않았다. A군의 휴대전화도, 무전기도 불통이었다.

아버지는 이날 오후 경찰에 “산에서 스노보드를 탔는데, 아들이 내려 오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관이 출동해 저녁 늦게까지 수색했지만 A군을 찾지 못했다.

그런데 큰일이 났다는 어른들의 예감을 깨고 A군은 실종 이튿날인 12일 오후 하산 도중 발견됐다. 큰 부상도 없었다.

A군이 멀쩡히 살아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눈구덩이 덕분이었다. 그는 눈을 파서 설동(snowhole)을 만들었고, 그 안을 대피처로 삼았다고 했다. 이는 전문 산악인들이 산에서 하룻밤을 지새울 때 활용하는 이른바 설동비바크(독일어 biwak)였다. 설동비박으로도 불린다.

경찰과 소방관은 12일 오전7시 수색을 재개했고, A군의 스노보드 판을 찾아 발자국 등을 좇았다. 이런 과정에서 A군을 만났다.

일본 전문 산악인인 노구치 켄은 13일 트위터에 A군이 설동에서 몸을 피해 구조를 기다린 행동을 칭찬했다. 그는 “당황했겠지만, 순간의 판단으로 설동을 파고 있었기에 동사를 막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스키장 코스 밖에서 스노보드를 탄 행동에 대해서는 “아버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84 크루즈선 봉쇄했지만…日 코로나 첫 사망자 못 막았다 2020.02.14 메뚜기 48 0
» 아빠랑 보드 타다 실종된 중학생, 눈구덩이서 하룻밤 구사일생 2020.02.14 메뚜기 71 0
682 월가 전문가 “코로나19, 美 1분기 성장률 0.5%p 끌어내릴 것” 2020.02.13 메뚜기 50 0
681 성폭행 살해에 희생된 딸…‘사형 집행자’ 직접 선택한 아버지 2020.02.12 메뚜기 96 0
680 '신종코로나' 중국내 사망자 1113명·확진자 4만4653명 2020.02.12 메뚜기 46 0
679 마스크쓴 중국 의사 환자본지 6분만 신종코로나 감염 2020.02.12 메뚜기 71 0
678 WHO 사무총장 "신종 코로나 첫 백신 18개월내 준비" 2020.02.12 메뚜기 23 0
677 '공포의 섬' 된 日크루즈선, 39명 또 확진···누적 174명 감염 2020.02.12 메뚜기 34 0
676 ‘아파트 같은 라인’ 신종 코로나 감염?… 홍콩 주민 긴급 대피 2020.02.11 메뚜기 38 0
675 크루즈선 신종 코로나 무더기 발병…日 초기 방역 실패가 원인 2020.02.11 메뚜기 43 0
674 베트남서 생후 3개월 여아 우한폐렴 감염… 총 15명 확진 2020.02.11 메뚜기 54 0
673 BBC, 한국 반지하 주택 조명…"남북갈등·주택위기 산물" 2020.02.11 메뚜기 54 0
672 中 신종 코로나 발원지 후베이성 보건당국 책임자 면직 2020.02.11 메뚜기 19 0
671 우한폐렴 여파로 텅텅 빈 베이징… 1.6억명 귀경 미뤄 2020.02.11 메뚜기 34 0
670 中 "우한 시민 집밖 나가지도 마라" 초유의 주택폐쇄 극약처방 2020.02.11 메뚜기 23 0
669 "이러다 日이 입국금지 당한다" 통계서 크루즈감염 빼라는 日 2020.02.11 메뚜기 22 0
668 사자에 물려 숨진 20대 여성 사냥터지기…남아공 사설 사냥터의 비극 2020.02.10 메뚜기 95 0
667 우한폐렴 집단발병 日크루즈선, 韓관광객 많은 베트남 관광지 2곳도 들러 2020.02.10 메뚜기 36 0
666 中신종코로나 확진자 증가세 정체…"이달 말 정점 가능성" 2020.02.10 메뚜기 19 0
665 중국 쓰촨성서 H5N6형 AI 발생…가금류 1천840마리 폐사 2020.02.10 메뚜기 16 0
664 ‘설상가상’ 중국 쓰촨서도 조류독감 발생 2020.02.10 메뚜기 13 0
663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마다 침 뱉고 다닌 우한 여성 2020.02.10 메뚜기 4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