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한국에 1단계 여행경보 발령...미국도 발령할까?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대만 보건당국이 한국을 일본, 태국과 같은 1단계 여행경보 지역으로 지정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보다 앞서 일본에 대해 1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는데, 한국도 포함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21일 대만 중국시보에 따르면 대만 질병관리서는 이날 한국을 여행 제1급 주의지역으로 지정했다. 대만 보건당국의 여행경보는 3단계로 나뉘는데, 한국을 일본, 태국과 같은 1급에 편입한 것이다. 싱가포르가 2급,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는 3급으로 분류돼있다. 한국을 코로나19 위험지역으로 지정해 여행경보를 내린 나라는 대만이 처음이다.

대만의 조치는 최근 2~3일 새 한국에서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 내 확진자는 21일 오전10시 기준 156명으로 급증했다. 전날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지역사회 감염 초기단계"로 규정했다.

미국 등 주요 국이 대만의 조치를 뒤따를지 주목된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CDC는 전날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일본과 홍콩에 1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중화권 이외 지역으로는 일본이 첫 여행경보 대상이 된 것이다. 1단계 여행경보는 여행객들에게 통상적인 예방조치를 당부하는 주의 수준에 해당한다. 코로나19로 CDC가 여행경보를 내린 나라는 일본, 홍콩 외에 3단계인 중국 정도다. CDC의 여행경보는 1단계 '주의'와 2단계 '경계', 가장 높은 3단계 '경고'로 분류된다.

CDC 측은 "일본에서는 중국 본토와의 접촉 없이 일본 내 지역사회에서의 확산 사례가 보고됐으며, 감염경로는 알려져 있지 않다"며 "일본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것을 권장하진 않지만 일본 여행 중에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전날까지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선내 감염자 634명을 포함해 총 728명이 감염됐고,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한국에서는 20일 첫 사망자가 보고됐다.

다만 미국이 그동안 한국을 대상으로 여행경보 조치를 취한 사례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국가에 대한 여행경보 조치는 외교부가 전담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다른 국가에 대한 미국의 추가 여행경보 조치 가능성에 대해 "전적으로 미국 정부와 CDC의 결정에 달린 사안"이라고 했다. 다만 "과거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24 이란·이탈리아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세계 확산 우려 2020.02.23 메뚜기 44 0
723 일본 크루즈선 탈출 미국인 중 1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2020.02.23 메뚜기 56 0
722 전 세계에 ‘코리아포비아’ 확산… 한국인 입국자·한국 방문 경계 강화 2020.02.23 메뚜기 64 0
721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97명…사흘째 1000명 아래 2020.02.22 메뚜기 47 0
720 종말론 빠져 두 자녀 버린 46세 여성 체포, 주변엔 숱한 죽음이 2020.02.22 메뚜기 96 0
719 WHO "한국 코로나19, 중국 외 최다…지역사회 감염 주시" 2020.02.22 메뚜기 42 0
718 완치 뒤 집에만 있었는데···10일만에 다시 '양성'된 中환자 왜 2020.02.22 메뚜기 81 0
717 연이틀 기생충 비판한 트럼프에 CNN “반미국적 행위” 2020.02.22 메뚜기 83 0
716 중국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889명…이틀째 1000명↓ 2020.02.21 메뚜기 58 1
715 임신부에 결혼 앞둔 새신랑까지 ‘희생’…인종테러에 충격빠진 독일 2020.02.21 메뚜기 93 0
» 대만, 한국에 1단계 여행경보 발령...미국도 발령할까? 2020.02.21 메뚜기 49 0
713 WHO "한국, 코로나19 발병 억제 가능…역학적으로 특별한 변화 아냐" 2020.02.21 메뚜기 32 0
712 독일 하나우서 총기 난사… 최소 8명 사망, 범인 도주 2020.02.20 메뚜기 65 0
711 버거킹은 왜 '곰팡이 핀 와퍼' 광고를 했을까 2020.02.20 메뚜기 78 0
710 "그는 괴물이었다"…일가족 탄 차 불 질러 살해한 호주 남편 2020.02.20 메뚜기 71 0
709 일본 크루즈선서 사망자 2명 발생…80대 일본인 남녀 2020.02.20 메뚜기 36 0
708 러시아, 20일부터 중국인 입국 금지…코로나19 확산 방지 2020.02.19 메뚜기 78 0
707 끝없는 죽음…중국 코로나19 사망 2000명 육박, 확진 7만 4천명↑ 2020.02.19 메뚜기 74 0
706 일본, 올 1월 3개월째 무역적자…한국 수출 12.1% 감소 2020.02.19 메뚜기 38 0
705 싱가포르는 난리났는데…인도네시아 `확진자 제로` 비결은? 2020.02.19 메뚜기 109 1
704 日크루즈서 귀국한 미국인 중 14명 신종코로나 확진 2020.02.18 메뚜기 81 0
703 중국 "코로나19 치사율, 남성이 여성보다 60% 이상 높아" 2020.02.18 메뚜기 2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