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호흡기 3만개 필요한데 달랑 400개 지원받았다”

 

 

 

 

쿠오모 뉴욕주지사, 연방정부에 쓴소리 ‘큰 울림’ / 트럼프 행정부 소극 대응 비판 / 州 코로나 확산에도 되레 인기 / 솔직하고 냉철… 정계 중심으로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 뉴욕=AP연합뉴스

 

 

“오늘 연방정부로부터 400개의 인공호흡기를 지원받았습니다. 나는 3만개가 필요한데 400개로 뭘 할 수 있을까요. (연방정부) 당신이 죽을 사람 2만6000명을 골라보세요.”

민주당 소속 앤드루 쿠오모(63·사진) 뉴욕주지사는 2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작심한 듯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공호흡기 생산을 기업 자율에만 맡기는 연방정부의 소극적 태도에 일침을 가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도와줬더니 불평이나 하고 있다”는 투로 투덜댔지만,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즉각 반응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인공호흡기 2000개가 뉴욕으로 가고 있다. 내일 2000개를 더 보내겠다”고 했다.

NYT에 따르면 이날 그의 브리핑은 뉴욕의 4개 지역방송사와 CNN 등 전국 3개 뉴스채널이 동시 생중계했다. ‘본방 사수’ 시청자가 수백만 명에 달할 정도로 그의 브리핑 인기가 높아져서다. 이는 여야를 막론한다.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의 남편인 조지 콘웨이 변호사, 유엔 대사를 지낸 니키 헤일리도 쿠오모 브리핑의 팬을 자처한다.

 

24일(현재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제이콥 K. 자비츠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서로 떨어져 앉아 취재를 하고 있다. 뉴욕=AP연합뉴스

 

 

 

뉴욕주는 미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가량이 몰려 있을 정도로 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쿠오모 주지사의 주가는 오히려 상승세다. 미 언론들은 그 비결을 냉철하고 솔직담백한 그의 브리핑에서 찾는다. 그는 이날 뉴욕주 확진자가 19일 5298명, 21일 1만356명, 이날 2만5665명으로 사흘마다 2배씩 불어나고 있다면서 “당초 추산보다 정점이 더 높고 빠르게 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판 가능성에도 솔직하다. 그는 ‘자택 대피령’에 반대하다 지난 20일 마음을 돌린 뒤 “모든 책임을 인정한다. 누군가를 비난하고 싶거든 나를 비난하라”고 했다. ‘경제 회복과 미래 세대를 위해 노인들이 기꺼이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댄 패트릭 텍사스주 부지사를 겨냥해서는 “나의 모친과 당신의 모친은 소모품이 아니다. 우리는 인간의 생명에 가격을 매기지 않겠다”고 비판해 공감을 얻었다.

그는 3선 뉴욕 주지사를 지낸 마리오 쿠오모의 아들이다. 정치 명문가 출신이지만 지나치게 실용적이고 무뚝뚝하다는 평가 속에 정계 중심에서 다소 밀려나 있었다. 이제 그는 위기 상황을 돌파하며 당의 간판으로 떠오르고 있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884 中코로나19 신규확진 67명 역유입…본토 이틀째 '0' 2020.03.26 메뚜기 49 0
883 스페인의 통곡… 하루 738명 사망·환자 14%가 의료진 2020.03.26 메뚜기 88 0
882 영국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스페인 부총리도 2020.03.26 메뚜기 79 0
» “인공호흡기 3만개 필요한데 달랑 400개 지원받았다” 2020.03.26 메뚜기 55 0
880 "드디어 터졌다"…검사 자제하는데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2배↑ 2020.03.26 메뚜기 86 0
879 '널뛰기' 글로벌 증시 이번엔 폭등…다우 '87년만의 최대' 11%↑ 2020.03.25 메뚜기 62 0
878 미국 코로나19 환자 5만명 넘어서…"2~3주 뒤 정점 예상" 2020.03.25 메뚜기 96 0
877 G7 "빠른 경제회복 위해 필요한 무엇이든 할 것" 2020.03.25 메뚜기 28 0
876 트럼프 "부활절 이전 경제활동 등 미국 정상화 희망" 2020.03.25 메뚜기 79 0
875 증가세로 돌아선 이탈리아…하루 새 743명 사망·치명률 10%육박 2020.03.25 메뚜기 54 0
874 도쿄올림픽 1년 연기 확정 2020.03.25 메뚜기 17 0
873 유럽 코로나19 확진자 16만명 넘어…메르켈 총리 '자가격리' 2020.03.24 메뚜기 53 0
872 WHO "후각·미각 상실, 코로나19 진단 기준 검토 중" 2020.03.24 메뚜기 65 0
871 “달러 찍는 기계, 예열 끝났다”…미국, ‘달러 살포’로 기업·가계 지원 2020.03.24 메뚜기 77 0
870 이탈리아 누적 사망·확진 증가폭 이틀째 감소…"중대 갈림길" 2020.03.24 메뚜기 43 0
869 초유의 '올림픽 무산' 현실화… 3가지 시나리오는? 2020.03.24 메뚜기 39 0
868 확진 2만9000명, 사망은 118명뿐…독일이 쥔 '코로나 열쇠' 2020.03.24 메뚜기 65 0
867 미국 코로나19 확진자 3만명 돌파…"실제 확진자 수는 11배" 2020.03.23 메뚜기 91 0
866 이탈리아 코로나19 사망자 5476명…확진자 '10명 중 1명' 사망 2020.03.23 메뚜기 43 0
865 페루 국경 폐쇄로 발 묶인 한국인 200여명, 26일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 추진 2020.03.23 메뚜기 38 0
864 미국, 코로나 검사 확대에 3만명 넘게 ‘확진’ 2020.03.23 메뚜기 40 0
863 아동성학대 사진 돈 낸 남성 22년형···해외선 ‘N번방’ 가차없다 2020.03.23 메뚜기 4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