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 난 매일 말라리아 치료제 한알씩 먹지"

 

 

 

 

트럼프 자신이 추천했던 말라리아 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 시각)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열흘가량 전부터 매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감염증과 관련해 ‘신의 선물’ ‘게임체인저(판도를 바꾸는 것)’ 등의 표현을 써가며 극찬한 말라리아 치료제다. 그러나 심각한 부작용 가능성이 보고되면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 약을 전문가의 감독 하에 병원에서만 써야 한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 중”이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당신이 복용했다는 말이냐” “지금 먹고 있다는 말이냐”고 묻자, “그렇다. 내가 복용 중”이라며 “1~2주 전쯤부터 먹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주치의의 처방을 받고 일주일 반 정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매일 한 알씩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코로나에 노출된 것은 아니라며 “(코로나) 증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함께 아연 보충제를 복용하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백악관 주치의에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물었다며 “의사가 내게 이 약을 추천한 것은 아니지만, 그는 나에게 원하다면 복용하라고 말했다”고 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 /A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일각에서 경제적 이득을 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극찬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을 의식한듯 “사람들은 내가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관련된) 회사를 소유하고 있다고 말하는데, 나는 그런 회사를 갖고 있지 않다”며 “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복용하기 시작했다. 이 약은 의료진 등 많은 사람들이 예방을 위해 복용하고 있는 약이고, 나는 이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트럼프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극찬한 뒤, 이 약의 처방은 이전 대비 100배 이상 늘어났다. 지난달 25일 뉴욕타임스는 트럼프가 관련 발언을 한 날인 3월 19일과 같은 달 21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클로로퀸 당일 판매량과 처방 건수가 평일 평균보다 각각 46배, 114배 증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선 대통령이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약물을 전국민을 대상으로 홍보해 무분별한 약물 사용을 부추겼다는 비판이 나왔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62 "코로나19 대응 미흡에 측근 도박 연루"… 아베, 내각 지지율 '뚝' 2020.05.24 메뚜기 29 0
1161 “합리적으로 행동했다” 자가격리 중에 400㎞ 이동한 英 ‘실세’ 2020.05.24 메뚜기 32 0
1160 美 뉴욕주, 사망자수 100명 밑으로...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2020.05.24 메뚜기 33 0
1159 800명 육박했던 뉴욕주 사망자 100명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2020.05.24 메뚜기 27 0
1158 올여름엔 꼼짝없이 방콕? 유럽은 슬슬 '코로나 빗장' 푼다 2020.05.24 메뚜기 32 0
1157 브라질, 하루 코로나 확진자 2만명↑…러시아 제치고 세계 2위 2020.05.23 메뚜기 45 0
1156 쿠바 "자체 생산 2개 약물로 코로나19 사망률 크게 낮춰" 2020.05.23 메뚜기 43 0
1155 렘데시비르, 인공호흡기 사용 전 단계 코로나 환자에 가장 큰 효과 2020.05.23 메뚜기 36 0
1154 日닛케이 "내년 올림픽 열려도 개회식 축소…선수단 입장 생략 검토" 2020.05.23 메뚜기 35 0
1153 中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 '0명' 기록 2020.05.23 메뚜기 31 0
1152 파키스탄 A320 추락기서 97명 사망…기적의 생존자는 2명 2020.05.23 메뚜기 41 0
1151 메뚜기떼 습격에 동아프리카 '초토화'…WB, 긴급 자금 지원 2020.05.23 메뚜기 38 0
1150 경품이 아니었어? 2억원대 경매품 집에 가져간 일용직 2020.05.23 메뚜기 40 0
1149 "코로나 무서워요" 영국 초교 1천500곳, '휴교 해제령' 거부 2020.05.20 메뚜기 63 0
1148 영국 초등학교 1500곳, 정부 휴교령 해제 방침에도 휴교 유지..."안전 확보돼야 등교 가능" 2020.05.20 메뚜기 34 0
1147 중국, 양회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5명…지린성 감염 잇따라 2020.05.20 메뚜기 44 0
1146 세계 첫 코로나 백신 "8명 항체 형성"…美 다우 3.8% 급등 2020.05.19 메뚜기 98 0
» 트럼프 "코로나? 난 매일 말라리아 치료제 한알씩 먹지" 2020.05.19 메뚜기 83 1
1144 印, 8분에 1명꼴 어린이 실종…대부분 인신매매돼 2020.05.18 메뚜기 70 0
1143 벌써 네명, 트럼프 감찰관 잇단 해임…대선 앞두고 정리? 2020.05.18 메뚜기 62 1
1142 화웨이에 공급 막히면 年 10兆 날려…韓 반도체 투톱만 '새우등' 2020.05.18 메뚜기 46 0
1141 95억 청담동 빌딩 산 꼬마…유튜브 100만뷰 얼마나 벌길래 2020.05.18 메뚜기 1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