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서워요" 영국 초교 1천500곳, '휴교 해제령' 거부

 

 

 

 

정부 "제재 대신 안전 확보 우선…학습권도 유념해야"

영국 정부가 6월부터 등교 재개를 추진 중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며 등교 거부에 나선 초등학교가 속출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6월 1일에도 휴교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초등학교가 1천500곳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정부의 휴교령 해제에도 관할 초등학교에 등교를 강요하지 않겠다는 지방정부가 이날 현재 18곳을 넘어선 데 따른 것이다.

버밍엄시는 안전이 확보돼야만 등교를 재개하겠다고 밝혔고, 리즈시는 모든 학교가 정부의 등교 재개 일정을 따르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와 함께 브리스톨, 사우샘프턴, 뉴캐슬시는 관할 초등학교가 위험 요인을 따져 등교 재개 여부를 개별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교사들도 6월 등교에 반대하는 의견이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영국여성교원노조(NASUWT)가 회원 3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데 따르면 6월 1일 등교가 안전할 것으로 본다는 응답자는 5%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등교 일정을 따르지 않는 학교나 지역 당국을 제재하기보다 협의를 거쳐 학교 안전을 우선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총리실 대변인은 "안전을 전제로 6월 등교를 준비 중으로 교사와 학교 등과 협력을 통해 제기되는 우려에 관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그러나 중요한 교육을 놓치고 있는 어린이들이 볼 수 있는 피해도 유념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으로 꼽히는 영국에서는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이어 보리스 존슨 총리가 지난 10일 발표한 조건부 봉쇄 완화 조치에서 6월부터 초등 일부 학년과 유치원생의 등교를 재개하기로 했다. 

코로나로 휴교 중(런던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의 한 초등학교 교실이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휴교령으로 텅 비어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62 "코로나19 대응 미흡에 측근 도박 연루"… 아베, 내각 지지율 '뚝' 2020.05.24 메뚜기 29 0
1161 “합리적으로 행동했다” 자가격리 중에 400㎞ 이동한 英 ‘실세’ 2020.05.24 메뚜기 32 0
1160 美 뉴욕주, 사망자수 100명 밑으로...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2020.05.24 메뚜기 33 0
1159 800명 육박했던 뉴욕주 사망자 100명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2020.05.24 메뚜기 27 0
1158 올여름엔 꼼짝없이 방콕? 유럽은 슬슬 '코로나 빗장' 푼다 2020.05.24 메뚜기 32 0
1157 브라질, 하루 코로나 확진자 2만명↑…러시아 제치고 세계 2위 2020.05.23 메뚜기 45 0
1156 쿠바 "자체 생산 2개 약물로 코로나19 사망률 크게 낮춰" 2020.05.23 메뚜기 43 0
1155 렘데시비르, 인공호흡기 사용 전 단계 코로나 환자에 가장 큰 효과 2020.05.23 메뚜기 36 0
1154 日닛케이 "내년 올림픽 열려도 개회식 축소…선수단 입장 생략 검토" 2020.05.23 메뚜기 35 0
1153 中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 '0명' 기록 2020.05.23 메뚜기 31 0
1152 파키스탄 A320 추락기서 97명 사망…기적의 생존자는 2명 2020.05.23 메뚜기 41 0
1151 메뚜기떼 습격에 동아프리카 '초토화'…WB, 긴급 자금 지원 2020.05.23 메뚜기 38 0
1150 경품이 아니었어? 2억원대 경매품 집에 가져간 일용직 2020.05.23 메뚜기 40 0
» "코로나 무서워요" 영국 초교 1천500곳, '휴교 해제령' 거부 2020.05.20 메뚜기 63 0
1148 영국 초등학교 1500곳, 정부 휴교령 해제 방침에도 휴교 유지..."안전 확보돼야 등교 가능" 2020.05.20 메뚜기 34 0
1147 중국, 양회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5명…지린성 감염 잇따라 2020.05.20 메뚜기 44 0
1146 세계 첫 코로나 백신 "8명 항체 형성"…美 다우 3.8% 급등 2020.05.19 메뚜기 98 0
1145 트럼프 "코로나? 난 매일 말라리아 치료제 한알씩 먹지" 2020.05.19 메뚜기 83 1
1144 印, 8분에 1명꼴 어린이 실종…대부분 인신매매돼 2020.05.18 메뚜기 70 0
1143 벌써 네명, 트럼프 감찰관 잇단 해임…대선 앞두고 정리? 2020.05.18 메뚜기 62 1
1142 화웨이에 공급 막히면 年 10兆 날려…韓 반도체 투톱만 '새우등' 2020.05.18 메뚜기 46 0
1141 95억 청담동 빌딩 산 꼬마…유튜브 100만뷰 얼마나 벌길래 2020.05.18 메뚜기 113 0